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국제

美 자연주의 피아니스트 조지 윈스턴, 10년 암투병 끝에 사망…향년 73세

곽선미 기자
곽선미 기자
  • 입력 2023-06-07 16:21
  • 수정 2023-06-07 21:49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피아니스트 조지 윈스턴. 연합뉴스



1980∼1990년대를 휘어잡은 미국의 자연주의 피아니스트 조지 윈스턴이 10년간 암 투병 끝에 별세했다. 향년 73세.

6일(현지 시간) 미국 연예 매체 버라이어티 등에 따르면 윈스턴의 유가족은 윈스턴이 4일 지병으로 세상을 떠났다고 그의 홈페이지와 소셜미디어 계정에 알렸다. 가족들은 윈스턴이 10년간 암 투병을 했고, 수면 중에 고통 없이 조용하게 영면에 들었다고 전했다.

곽선미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75주년 국군의 날…與 “장병 노고에 감사” 野 “채 상병 사건 등 군이 처한 현실 엄중”
75주년 국군의 날…與 “장병 노고에 감사” 野 “채 상병 사건 등 군이 처한 현실 엄중” 여야가 1일 제75주년 국군의 날을 맞아 상반된 논평을 내놓았다.강민국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추석 연휴에도 대한민국 안보를 위해 불철주야 임무를 수행하는 국군 장병의 노고에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전한다"며 ""국군 장병들의 헌신으로 이룩한 자유대한민국을 지켜내겠다"고 밝혔다. 이어 "북한의 끊임없는 도발에 맞서 대한민국을 지킨 우리 국군 장병들의 피와 땀이 있었기에 자유민주주의 토대 위에서 지금의 눈부신 경제발전을 이룩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강 수석대변인은 지난달 26일 윤석열 대통령이 참여한 국군의날 기념 시가행진에 대해 "첨단 신무기들을 통해 우리 군의 압도적 역량을 볼 수 있었고, 윤 대통령은 역대 최초로 행진에 동참하며 군의 위상을 빛내는 데 함께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굳건한 안보력만이 국민 안전을 보장할 수 있다"며 "국민의힘과 윤석열 정부는 ‘평화는 강력한 힘에 의해 지켜진다’는 원칙 아래 국민의 안전한 삶이 영위되도록 모든 정책적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채 상병 사망 사건’과 홍범도 장군 흉상 철거 추진 등을 언급하며 정부의 책임 있는 자세를 촉구했다. 권칠승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국군의 날을 맞아 우리 장병들께 고마움만 전하기엔 우리 군이 처한 현실이 엄중하다"며 "우리 군의 뿌리를 훼손하고 장병의 안전을 위협하는 시도에 단호히 맞서겠다"고 밝혔다. 권 수석대변인은 "고(故) 채 상병은 상관의 지시에 따른 수해 실종자 수색 중 안타깝게 희생됐으나 국방부는 공명정대하게 사건을 처리한 박정훈 전 해병대 수사단장에게 항명죄를 뒤집어씌우는 등 진실 규명을 가로막고 있다"고 지적했다. 홍범도 장군 흉상 철거와 관련해선 "대한민국 정부가 독립 영웅의 흔적을 지우고 그 자리에 친일 행위자로 메우려 하고 있으니, 국민은 기가 막힐 노릇"이라고 강조했다. 권 수석대변인은 "윤석열 대통령은 부대원 사망 사유 조작 의혹이 있고, 일제 침략과 친일 매국노, 군부 독재자를 옹호한 신원식 국방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철회해야 한다"며 국군통수권자와 군 수뇌부를 향한 따가운 시선을 깨닫고 국민의 우려와 불신에 보다 책임 있는 자세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나윤석 기
waterpik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