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경제

‘XR 헤드셋’ 쓰고… 앙숙, 또 맞붙었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기자
  • 입력 2023-06-07 11:58
  • 수정 2023-06-07 13:43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확장 현실로 자존심 싸움 마크 저커버그(왼쪽 사진) 메타 CEO가 차세대 확장현실(XR) 기기 ‘오큘러스 퀘스트3’ 착용 모습을 1일(현지시간) 공개한 가운데, 팀 쿡(오른쪽) 애플 CEO가 5일 XR 기기 ‘비전 프로’를 선보인 뒤 제품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EPA 연합뉴스



■ 애플 ‘비전 프로’ 헤드셋 공개

팀쿡,2년전 개인정보 정책 바꿔
메타 주력 수익모델 치명상 입혀

XR 81% 장악 저커버그의 반격
‘오큘러스 퀘스트3’나흘전 선봬


서로 앙숙으로까지 평가받는 팀 쿡 애플 CEO와 마크 저커버그 메타 CEO가 확장현실(XR·가상현실과 증강현실을 포괄) 시장에서 정면으로 다시 맞붙었다. 차세대 스마트 기기로 불리는 XR 시장은 현재 메타가 80% 이상을 장악한 상태다. 메타 입장에서는 애플의 시장 진입이 앞마당을 침공한 것과 다름없다. 2021년 애플의 개인정보보호 정책 변경으로 SNS 시장에서 굴욕을 당하며 회사의 방향을 메타버스로 바꿀 수밖에 없었던 메타는 이번에는 절대 물러설 수 없다며 전의를 불태우고 있다.

6일(현지시간) 관련 업계에 따르면 쿡 CEO는 이날 미국 ABC 방송 인터뷰에서 전날 세계개발자회의(WWDC)에서 공개한 XR 헤드셋 ‘비전 프로’에 대해 “비전 프로는 오늘 일어나고 있는 내일의 공학으로, 기술의 전환점이자 큰 도약”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애플이 9년 만에 공개한 스키고글 형태의 XR 헤드셋 비전 프로에 대해 파이낸셜타임스(FT)는 “메타버스에 생명을 불어넣을 기기”라고 극찬했다.

저커버그 CEO가 이끄는 메타는 이 같은 애플의 XR 시장 진입과 언론의 평가가 불편할 수밖에 없다. 지난해 4분기 기준 메타의 XR 기기 시장점유율은 81%에 달한다. 저커버그 CEO가 애플의 비전 프로 공개 나흘 전에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9월에 정식으로 선보일 자사의 신작 XR 헤드셋 ‘오큘러스 퀘스트3’를 미리 공개하며 ‘애플 김 빼기’에 나선 이유다. 미국 기술전문 매체 시넷은 “애플의 XR 헤드셋 공개가 코앞에 있었지만 메타가 자체 헤드셋 뉴스로 한발 앞서갔다”고 평가했다.

저커버그 CEO가 애플의 XR 시장 진입에 예민한 반응을 보인 데는 다른 이유도 있다. 애플과의 악연 탓이다. 2021년 10월 메타가 페이스북에서 사명까지 바꾸며 메타버스 기반 XR 시장에 ‘올인’하게 한 데는 애플이 지대한 영향을 미쳤다. 애플이 그해 4월 운영체제 iOS의 개인정보보호 정책을 변경, SNS상에서 개인정보를 활용한 맞춤형 광고가 주력 수익 모델이던 메타에 치명상을 입혔기 때문이다. 메타는 이후 2022년 2분기 처음으로 매출이 감소하는 등 실적 부진에 시달렸고 주가도 폭락했다.

업계 관계자는 “애플의 정책 변경으로 피해를 본 메타가 XR 시장으로 옮겨 왔는데, 애플이 그 시장마저 위협하고 있는 모양새”라며 “마지막에 누가 웃을지 업계의 관심이 쏠린다”고 말했다.

임정환 기자 yom724@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9월 수출 4.4% 감소…12개월째 마이너스, 산업부 “‘플러스 전환’ 변곡점”
9월 수출 4.4% 감소…12개월째 마이너스, 산업부 “‘플러스 전환’ 변곡점” 우리나라의 월간 무역수지가 넉 달 연속으로 흑자를 기록했다. 수출은 12개월째 감소했지만, 에너지 수입액 감소로 수입이 더 크게 줄어들어 무역 흑자가 이어졌다.산업통상자원부는 1일 이 같은 내용의 ‘9월 수출입 동향’을 발표했다.9월 무역수지는 37억 달러 흑자로, 지난 6월부터 4개월째 흑자 흐름을 이어갔다. 앞서 월간 무역수지는 지난해 3월부터 올해 5월까지 15개월 연속 적자였다가 지난 6월부터 흑자로 돌아섰다. 9월 수출액은 546억60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4.4% 줄었다. 월간 수출은 지난해 10월부터 12개월 연속으로 전년 동월 대비 감소했다. 2018년 12월∼2020년 1월(14개월간) 이후 가장 긴 연속 수출 감소다.같은 기간 수입액은 유가 하락에 따른 에너지 수입액이 감소하면서 509억6000만 달러를 기록, 지난해 같은 달보다 16.5% 감소했다. 지난 6월부터 수출보다 수입이 더 많이 줄어드는 ‘불황형 흑자’가 이어지고 있다.다만 수출 감소율(4.4%)은 지난해 10월 이후 가장 낮았다. 지난 8월에 이어 2개월 연속 한 자릿수 감소율로, 수출이 감소세로 전환된 지난해 10월 이후 가장 낮은 수출 감소율이다. 조업일수를 고려한 ‘일 평균 수출’도 26억 달러를 기록해 지난해 10월 이후 최고 실적이었고 지난해 9월(26억6000만 달러)과도 매우 근접한 수치를 기록했다.수출물량은 수출액 감소에도 전년보다 0.3% 증가했다.우리나라의 전체 수출 흐름에 큰 영향을 주는 반도체의 9월 수출은 지난해 10월 이후 최고 실적인 99억 달러로 나타났다. 반도체 수출은 1분기 저점을 찍은 이후 수출 회복 흐름을 보이고 있다. 대중(對中) 수출은 올해 최고 실적인 110억 달러로 집계돼 2개월 연속 100억 달러 이상 수출액을 달성했다. 대중국 무역수지는 1억 달러 적자였지만 올해 3월 이후 6개월 연속 개선되는 추세를 이어갔다.방문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우리 수출이 세계적 고금리 기조, 중국의 경기둔화, 공급망 재편 등 여전히 녹록지 않은 대외여건 속에서도 개선 흐름을 이어 나가고 있다"며 "4개월 연속 무역수지 흑자, 지난해 10월 이후 가장 낮은 수출 감소율과 반도체 수출 최대실적, 올해 최고 수준의 대중국 수출 등 우리 수출이 ‘플러스 전환’의 변곡점에 위치하고 있다"고 말했다.박수진 기
waterpik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