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경제

상속세 내려고 4조 원 대출받은 삼성家 세모녀…이자만 2000억

이용권 기자
이용권 기자
  • 입력 2023-06-06 11:23
  • 수정 2023-06-06 11:36
댓글 1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지난 2015년 6월 1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호암상 축하 만찬에 홍라희 전 삼성미술관 리움 관장과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당시 제일모직 사장)과 ,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재용(왼쪽부터) 삼성전자 회장이 참석하고 있다. 뉴시스



삼성 세 모녀 주식담보대출 4조781억 원
삼성전자·삼성생명 주식도 일부 매각


고 이건희 삼성 선대회장 별세 이후 삼성가(家) 세 모녀가 상속세 납부를 위해 받은 대출 규모가 4조 원이 넘는 것으로 집계됐다.

6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홍라희 삼성미술관리움 전 관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은 최근 주식담보 대출을 받았다. 이번에 세 모녀가 삼성전자 주식을 담보로 받은 대출 규모는 홍 전 관장 1조4000억 원, 이부진 사장 5170억 원, 이서현 이사장 1900억 원이다.

삼성 주요 계열사 공시 자료 분석결과 현재 세 사람의 주식담보대출 규모는 4조781억 원에 달한다.

이들의 대출은 상속세 납부 때문이다. 삼성 오너 일가가 내야 할 상속세는 12조 원에 달한다. 유족들은 연부연납 제도를 활용해 2021년 4월부터 5년에 걸쳐 상속세를 분할 납부하고 있다.

현재까지 납부한 금액은 약 6조 원으로, 앞으로 3년간 추가 납부해야 할 금액도 6조원 넘게 남아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금리가 치솟으면서 이들의 내야 할 이자 규모도 상당하다. 최근 홍 전 관장과 이부진 사장, 이서현 이사장이 받은 주식 담보 대출의 금리는 5%대로 알려져, 세 모녀가 부담해야 할 대출 이자만 연간 2000억 원 이상으로 추정된다.

유족들은 상속세 재원 마련을 위해 일부 계열사 주식까지 처분한 바 있다.

홍 전 관장은 작년 3월 삼성전자 지분 약 2000만주를, 이부진 사장은 삼성SDS 주식 약 150만 주를 매각했다. 이서현 이사장은 보유하고 있던 삼성SDS 주식 300만주 전량과 삼성생명 주식 350만주를 매각해 상속세를 충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용권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