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경제

상속세 내려고 4조 원 대출받은 삼성家 세모녀…이자만 2000억

이용권 기자
이용권 기자
  • 입력 2023-06-06 11:23
  • 수정 2023-06-06 11:36
댓글 1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지난 2015년 6월 1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호암상 축하 만찬에 홍라희 전 삼성미술관 리움 관장과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당시 제일모직 사장)과 ,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재용(왼쪽부터) 삼성전자 회장이 참석하고 있다. 뉴시스



삼성 세 모녀 주식담보대출 4조781억 원
삼성전자·삼성생명 주식도 일부 매각


고 이건희 삼성 선대회장 별세 이후 삼성가(家) 세 모녀가 상속세 납부를 위해 받은 대출 규모가 4조 원이 넘는 것으로 집계됐다.

6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홍라희 삼성미술관리움 전 관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은 최근 주식담보 대출을 받았다. 이번에 세 모녀가 삼성전자 주식을 담보로 받은 대출 규모는 홍 전 관장 1조4000억 원, 이부진 사장 5170억 원, 이서현 이사장 1900억 원이다.

삼성 주요 계열사 공시 자료 분석결과 현재 세 사람의 주식담보대출 규모는 4조781억 원에 달한다.

이들의 대출은 상속세 납부 때문이다. 삼성 오너 일가가 내야 할 상속세는 12조 원에 달한다. 유족들은 연부연납 제도를 활용해 2021년 4월부터 5년에 걸쳐 상속세를 분할 납부하고 있다.

현재까지 납부한 금액은 약 6조 원으로, 앞으로 3년간 추가 납부해야 할 금액도 6조원 넘게 남아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금리가 치솟으면서 이들의 내야 할 이자 규모도 상당하다. 최근 홍 전 관장과 이부진 사장, 이서현 이사장이 받은 주식 담보 대출의 금리는 5%대로 알려져, 세 모녀가 부담해야 할 대출 이자만 연간 2000억 원 이상으로 추정된다.

유족들은 상속세 재원 마련을 위해 일부 계열사 주식까지 처분한 바 있다.

홍 전 관장은 작년 3월 삼성전자 지분 약 2000만주를, 이부진 사장은 삼성SDS 주식 약 150만 주를 매각했다. 이서현 이사장은 보유하고 있던 삼성SDS 주식 300만주 전량과 삼성생명 주식 350만주를 매각해 상속세를 충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용권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푸틴-시진핑 10월 만난다”…‘반미 연대’ 강화 전망
“푸틴-시진핑 10월 만난다”…‘반미 연대’ 강화 전망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오는 10월 중국을 방문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 회담을 진행하며 ‘반미 연대’를 공고히 할 것으로 전망된다. 1일 러시아 타스통신 등에 따르면 장한후이 주러 중국대사는 29일(현지 시간) 양측 정상이 10월 중국에서 만나 중요한 전략적 이슈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통신에 밝혔다.장 대사는 "정상회담에서 양국 정상이 국제적 영역에서 양국 간 전략적 관계뿐만 아니라 양국 협력의 모든 현안과 핵심 이슈를 협의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와 관련해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푸틴 대통령의 방중 일정이 정해졌지만, 아직 발표하지는 않았다고 밝혔다.앞서 지난 20일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왕이 중국 공산당 중앙정치국 위원 겸 외교부장과 만나 10월 중국 방문 가능성을 시사했다. 두 정상 간 회담은 지난 3월 시 주석의 러시아 국빈 방문 이후 약 7개월 만에 성사되는 것이다. 당시 시 주석은 푸틴 대통령에게 중국에 방문해 달라고 요청했고, 푸틴 대통령은 다음 달 일대일로(중국-중앙아시아-유럽을 연결하는 육상·해상 실크로드) 구상 발표 10주년을 맞아 베이징에서 열리는 일대일로 정상 포럼에 참석하기로 했다.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와 외교적으로 고립 상태에 놓인 푸틴 대통령이 북·중·러 3국 연대 강화로 돌파구를 찾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푸틴 대통령은 지난 13일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장과 정상 회담을 열어 양측 간 확고한 동맹 관계를 드러낸 바 있다. 푸틴 대통령은 시 주석과 다시 만난 자리에서 ‘반미 연대’를 공고히 할 것으로 예상된다.김규태 기
waterpik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