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국제

백색증 판다 최근 모습 공개…2019년 中서 첫 포착

김유진 기자
김유진 기자
  • 입력 2023-05-28 11:21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중국 쓰촨성 워룽자연보호구 관리국이 전날 공개한 백색증 판다 영상. 중국 관영 CCTV 캡처. 연합뉴스



2019년 중국에서 처음 포착된 백색증(알비노) 대왕판다의 최근 모습이 28일 공개됐다.

이날 중국 관영 중국중앙TV(CCTV)에 따르면, 전날 중국 쓰촨(四川)성 워룽(臥龍)자연보호구 관리국은 지난 4년간 백색증 판다를 추적하고 관찰한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백색증 판다가 홀로 눈밭을 걷거나 대나무를 먹고 짝짓기나 싸움을 하는 것 같은 행동 등이 담겼다.

워룽자연보호구 관리국은 5~6세로 추정되는 해당 판다의 행동과 건강에 별다른 문제가 발견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다만 초기 모니터링의 제약 때문에 이 판다의 부모가 누구이고 어떤 색깔의 털을 가졌는지 확인되지 않는다고 했다. 이 판다가 다른 판다들처럼 정상적으로 번식할 수 있는지, 변이된 흰색 유전자가 계속 지속될 것인지는 추적 관찰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백색증은 멜라닌 합성의 결핍으로 눈과 피부, 털 등이 하얗게 나타나는 선천성 유전 질환이다. 일반적으로 판다는 눈 주위와 네 개의 다리가 흑색이고 나머지 부분은 흰색이다. 그러나 이 백색증 판다는 발톱을 포함해 온몸이 흰색이고 눈은 붉은색을 띤다.

백색증 새끼 판다는 수컷과 암컷 판다가 모두 백색증일 경우에만 태어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워룽자연보호구는 2019년 4월 백색증 대왕판다의 사진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워룽자연보호구는 백색증 판다의 모습이 처음 포착된 후 특별 연구팀을 구성해 해당 판다의 동선을 추적해 왔다. 이후 적외선 카메라의 위치를 여러 번 조정했고 마침내 백색증 대왕판다의 선명한 활동 모습을 포착했다고 CCTV는 전했다.

김유진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em class='label'>[속보]</em>서울대병원 교수들 ‘휴진 중단’ 결정…‘지속가능한 저항’으로 전환
[속보]서울대병원 교수들 ‘휴진 중단’ 결정…‘지속가능한 저항’으로 전환 서울대병원 교수들이 휴진을 중단하고 ‘지속 가능한 방식의 저항’으로 투쟁 방식을 바꾸기로 했다. 이에 따라, 지난 17일부터 5일째 이어진 서울대병원 전면 휴진은 종료된다.서울의대학-서울대병원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는 서울대병원, 분당서울대병원, 서울시보라매병원, 서울대병원강남센터 등 4곳 병원 전체 교수 대상으로 투표를 실시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21일 밝혔다.비대위에 따르면, 이번 투표에서 전체 응답자 948명 중 698명(73.6%)이 휴진을 중단하고 ‘지속 가능한 방식의 저항’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답했다. 휴진을 지속해야 한다는 의견은 192명(20.3%)에 그쳤다. 구체적인 활동 방식에 관한 질문에서는 ‘정책 수립 과정 감시와 비판, 대안 제시’가 응답자 75.4%의 동의를 얻었다. ‘범의료계와의 연대’는 55.4%의 동의를 얻었다. 비대위는 지난 6일 정부에 전공의 행정처분 취소 등을 요구하며 무기한 휴진을 결의했고, 지난 17일부터 응급·중증·희귀질환 등을 제외한 외래 진료와 정규 수술 및 시술을 중단했다. 이번 휴진에는 네 곳 병원 진료 교수 중 54.8%가 참여했다.비대위는 전면 휴진을 중단하기로 결정한 배경으로 환자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을 꼽았다.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위원들이 환자 피해에 대한 우려를 전했고, 환우회와 소비자단체 등이 휴진 결정을 철회해달라고 호소한 것도 영향을 끼쳤다.비대위는 “정부는 불통이지만 우리는 국민의 목소리를 외면할 수 없다”며 “우리가 전면 휴진을 중단하는 이유는 당장 지금 발생할 수 있는 환자의 피해를 그대로 둘 수 없어서이며, 무능한 정부의 설익은 정책을 받아들여서가 아니다”고 강조했다.비대위는 “앞으로 닥칠 의료계와 교육계의 혼란과 붕괴의 책임은 전적으로 정부에 있다”며 “우리는 저항을 계속할 것이고, 정부의 무책임한 결정으로 국민 건강권에 미치는 위협이 커진다면 다시 적극적인 행동을 결의하겠다”고 밝혔다.오남석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