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방송·연예

“엄마와 대화도 단절”…블핑 제니, 반려견 카이와 이별 아픔 고백

  • 입력 2023-05-27 13:40
  • 수정 2023-05-27 13:41
댓글 2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서울=뉴시스] 제니 2023.05.27 (사진=유튜브 캡처)



그룹 블랙핑크 멤버 제니가 반려견을 떠난 보낸 뒤 힘든 시간을 보냈다고 밝혔다.

제니는 26일 유튜브 채널 ‘강형욱의 보듬TV’에 포메라니안 견종인 반려견 쿠마와 함께 출연했다.

제니는 “제가 최근에 첫째 아기(반려견)를 하늘나라에 보냈다. 둘째 쿠마도 많이 힘들어 했다”며 첫째 반려견 카이가 세상을 떠났다고 밝혔다.

이어 “제가 아무데서도 이 얘기를 하지 않았다. 말한다면 선생님 앞에서 얘기하고 싶었다”며 “가족들이 우울하다고 많이 느꼈다”고 고백했다.

이에 동물훈련사 강형욱은 “둘째 개가 첫째 개한테 본의 아니게 큰 의지를 한다. 엄마처럼 쫓아다니고 모방한다”고 하자 제니는 “다 똑같이 따라했다”라고 공감했다.

제니는 “(반려견 카이가 세상을 떠난 뒤) 저랑 저희 엄마가 통화도 안하고 단절하고 살았다”며 “(카이를) 남동생처럼 키웠다. 애기가 덩치가 커서 앉혀 놓으면 사람 같았다”고 떠올렸다.

[뉴시스]

<저작권자ⓒ '한국언론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em class='label'>[속보]</em>“北 대남전단 추정 미상물체, 야외활동 자제” 위급문자…軍 “오물 포착”
[속보]“北 대남전단 추정 미상물체, 야외활동 자제” 위급문자…軍 “오물 포착” 북한 대남전단(일명 삐라)으로 추정되는 물체가 경기도, 강원도 등에서 식별됐다.경기도는 28일 오후 11시 34분쯤 위급 재난 문자를 발송하고 "북한 대남전단 추정 미상물체 식별. 야외활동 자제 및 식별 시 군부대 신고" 등의 내용을 전달했다.아울러, 합동참모본부 역시 이날 밤 문자 공지를 통해 "북한 대남전단 추정 미상물체가 경기·강원 접적지역 일대에서 식별돼 군에서 조치 중에 있다"고 알렸다. 군에 따르면 전방 지역에서 풍선 10여 개가 식별됐다. 맨눈으로 볼 수 있는 고도에서 날다가 일부는 떨어졌고 나머지는 계속 비행 중이다.군은 야간 시간대를 고려해 격추는 하지 않고 지역별로 감시를 이어가고 있다. 떨어진 일부 풍선에는 정확히 확인하기는 어려우나 어두운 색깔과 냄새 등으로 미뤄 분변으로 추정되는 오물이 봉투에 들어 매달려 있었다고 알려졌다. 합참은 "미상 물체 식별 시 접촉하지 말고 가까운 군부대 또는 경찰에 신고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북한은 지난 26일 국내 대북 단체들의 대북 전단 살포에 맞대응하겠다며 "수많은 휴지장과 오물짝들이 곧 한국 국경 지역과 종심 지역에 살포될 것"이라고 위협한 바 있다.북한은 2016년에도 풍선에 오물을 실어 날려 보낸 적이 있다.곽선미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