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경제

부동산 임대소득 상위 0.1% 1209명 연 8억 번다

이민종 기자
이민종 기자
  • 입력 2023-05-27 07:25
  • 수정 2023-05-27 07:35
댓글 0 폰트
임대소득자는 120만명, 상위 1% 2억8000만 원
10%는 8000만 원 임대소득, 국세청 자료


부동산 임대소득 상위 0.1%에 속하는 1209명이 한 해 임대료로만 8억 원가량을 번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최상위권의 평균 임대 소득을 매년 감소하고 있다.

27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양경숙(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이 국세청에서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를 보면 2021년 종합소득세 신고자 가운데 부동산 임대 소득자는 120만9861명이었다. 2019년 109만3550명, 2020년 113만7534명에 이어 증가 흐름이 이어진 것이다.

전체 신고 임대소득 역시 2019년 20조7025억 원, 2020년 20조9516억 원에 이어 2021년 21조4971억 원으로 늘었다.

2021년 부동산 임대소득자의 연평균 임대소득은 1777만 원이었다. 같은 해 연말정산을 한 전체 근로자의 연평균 근로소득인 4024만원의 44.2% 수준이다.

임대소득자 상위 0.1%인 1209명의 신고 소득은 총 9852억 원이었다. 1인당 평균 소득은 8억1500만 원이다.그러나 최상위권의 평균 임대소득은 2017년 10억1900만 원에서 2018년 9억7400만 원, 2019년 9억2700만원, 2020년 8억6000만원으로 지속해서 줄었다.2021년 상위 1%의 평균 소득은 2억7576만 원, 상위 10%의 평균 소득은 8342만원으로 각각 집계됐다.

임대소득 신고자 중 상위 49∼50% 구간에 속하는 1만2099명의 소득은 1116억 원으로 집계됐다. 임대소득 순서대로 나열했을 때 중간 위치에 있는 1인이 평균 922만 원을 번 셈이다.

이민종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교수님 키스에 “안돼요 선생님” 명문대 여대생의 폭로 영상
교수님 키스에 “안돼요 선생님” 명문대 여대생의 폭로 영상 중국의 명문대 박사과정 여학생이 지도교수가 지속적으로 성희롱했다고 폭로해 파문이 일고 있다. 특히 이 여학생은 지도교수가 물리적, 언어적으로 성적인 괴롭힘을 가했고 이를 거부했다는 이유로 자신에게 박사학위 취득을 막겠다고 협박했다고 주장했다.22일(현지시간) AP 통신에 따르면 자신을 인민대 인문대에서 공부한 ‘왕디’라고 밝힌 이 여학생은 전날 웨이보에 올린 59분짜리 영상에서 자신의 신분증을 잠깐 들어 올려 보여준 뒤 미투(Me too) 폭로를 했다. 마스크를 쓴 채 영상에 나온 그는 인민대의 전 부학장이자 전 공산당 대표였던 자신의 지도교수가 2년 넘게 자신에게 무보수로 많은 임무를 부과했고 질책했으며, 그를 거부하자 졸업을 못 하게 하겠다고 협박했다고 밝혔다. 특히 왕디는 해당 교수가 2022년 5월 사무실로 와달라고 요청했던 문자 메시지와 강제로 키스하려고 하자 "안돼요. 선생님"이라며 저항하는 음성 파일을 성희롱 증거로 공개했다. 왕디는 "지금 이 순간, 나는 더는 참을 수 없고 물러설 곳이 없다. 그래서 공개적으로 말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인민대는 왕디의 주장을 조사하기 위한 태스크포스팀을 꾸린 상태다. 인민대 측은 "교수의 비윤리적 행동에 대해서는 무관용이 원칙이며, 며칠 내 조사 결과를 발표하겠다"고 밝혔다.다만 AP는 이 같은 내용을 보도하며 "중국공산당은 강력한 사회적 운동을 자신의 권력에 대한 잠재적 위협으로 간주한다"면서 "지난 6월 미투 운동의 일환으로 여성의 권리를 촉진했던 중국 기자가 국가 권력 전복을 선동한 혐의로 징역 5년을 선고받았다고 그의 지지자들이 밝힌 사례가 있다"고 지적했다.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