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스포츠

쇼트게임 불안 씻은 이재경, KPGA 4연속 톱10 청신호

  • 입력 2023-05-26 06:41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이재경의 아이언샷.[KPG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KB금융 리브 챔피언십 1R 4언더파…김민수·이태훈과 공동선두

2019년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신인왕 이재경은 2차례 우승에 4번 준우승이 말해주듯 경기력은 국내 최고 수준이다.

하지만 그는 쇼트게임에서는 영 자신이 없었다.

그는 “100타 치는 주말 골퍼 수준”이라고 자신의 쇼트게임을 자평한다.

국가대표를 하던 고교 시절부터 쇼트게임은 ‘입스’ 수준이었다고 그는 털어놨다.

웨지를 잡으면 왼손에 힘이 멋대로 들어갔다가 빠지는 등 통제가 안 됐다.

그는 “파온이 안 되면 큰일 났다는 생각밖에 안 났다”고 말했다. 그린 주변 러프에서 웨지 대신 퍼터를 잡는 일도 많았다.

지난 겨울 미국에서 치른 전지훈련 때 이재경은 쇼트게임 연습에 매달린 건 당연한 수순이었다.

웨지 그립을 야구 선수가 배트를 잡는 방식으로 쥐면서 이재경은 웨지샷 때 왼손 통제가 수월해졌고 쇼트게임 실수가 눈에 띄게 줄었다.

이재경은 25일 경기도 이천시 블랙스톤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KPGA 코리안투어 KB금융 리브 챔피언십(총상금 7억원) 1라운드에서 4언더파 68타를 쳤다.

김민수, 이태훈(캐나다)과 함께 공동선두에 나선 이재경은 시즌 첫 우승이자 2021년 제네시스 챔피언십 제패 이후 2년 만에 통산 3승 고지에 오를 발판을 마련했다.

무엇보다 블랙스톤 골프클럽과 악연을 떨쳐낸 게 반가웠다.

그는 신인이던 2019년 이곳에서 이틀 연속 80타를 쳤고, 2021년에는 1라운드에서 79타를 치고 기권했다.

작년에는 코스가 두려워서 아예 출전도 하지 않았다.

이날 10번 홀에서 경기를 시작한 이재경은 18번 홀까지 파 행진을 벌이다 1번 홀(파5)에서 첫 버디를 잡았다.

3번 홀(파3) 버디에 이어 5번 홀(파5) 보기를 6번 홀(파4) 버디로 만회한 뒤 8번(파4), 9번 홀(파4) 연속 버디로 첫날을 기분 좋게 마무리했다.

최근 참가한 4개 대회에서 4위-7위-7위 등 3연속 톱10에 오른 이재경은 “요즘 워낙 샷이 좋아서 초반 버디 기회를 살리지 못하고 9홀 연속해서 파를 할 때도 기회를 기다리며 인내했다”면서 “어려운 코스에서 4언더파에 대만족”이라고 밝혔다.

그는 최근 상승세를 그동안 약점이던 쇼트게임 실력 향상을 첫손가락으로 꼽았다.

지금도 쇼트게임 연습이 최우선 순위라는 그는 대회 때도 골프장에 도착하면 샷보다는 쇼트게임 연습을 맨 먼저 한다고 소개했다.

이재경은 “바라는 수준이 100점이라면 연습 때는 90점 정도 나온다. 실전에서는 아직 70점쯤”이라면서 “쉽지는 않겠지만 100점이 되면 우승 기회가 더 많이 생기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이번 시즌 초반 3개 대회에서 내리 컷 탈락했던 이재경은 “나태했고 쉽게 포기했다”고 원인을 진단했다.

피곤하다는 핑계로 느지막이 일어나 집을 나서던 이재경은 요즘은 오전 6시면 잠에서 깨어나 늦어도 8시면 골프장에 도착해 연습을 시작한다.

그는 “골프 말고는 다른 쓸데없는 짓은 다 없앴다”고 덧붙였다.

이재경은 “3주 연속 톱10 했다고 자만하지 않으려 한다”면서 “남은 사흘 동안 욕심내지 않고 한 홀, 한 홀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아직 우승이 없는 김민수는 이글 1개, 버디 4개, 보기 2개로 4타를 줄였다.

스크린 골프 대회에서 10번 넘게 우승해 ‘스크린 골프 황제’로 불리는 김민수는 이 대회에 앞서 출전한 4개 대회에서 모두 컷 탈락한 부진을 벗어났다.

“퍼트가 좋지 않았는데 오늘은 퍼트가 너무 잘 됐다”는 김민수는 “일단 컷 통과가 목표”라고 몸을 낮췄다.

작년 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을 비롯해 코리안투어에서 3승을 따낸 이태훈은 이글 1개와 버디 3개에 보기 1개를 곁들였다.

통산 5승 가운데 작년에만 3승을 올린 서요섭이 3언더파 69타로 1타차 공동 4위로 첫날을 마쳤고, 함정우가 2언더파 70타로 뒤를 이었다.

GS칼텍스 매경오픈 우승으로 스타 반열에 오른 장타자 정찬민은 1언더파 71타로 우승 경쟁에 뛰어들 채비를 갖췄다.

디펜딩 챔피언 양지호는 2오버파 74타를 쳤다.

SK텔레콤 오픈 제패에 이어 2주 연속 우승에 도전하는 백석현은 3오버파 75타로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리더십위기’ 이재명, “독재정권 · 악마화” 6.10 기념일에 尹 맹공
‘리더십위기’ 이재명, “독재정권 · 악마화” 6.10 기념일에 尹 맹공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0일 36주년 6·10 민주항쟁을 맞아 “독재정권의 통치는 언제나 권력의 반대편을 악마화하는 것에서 시작됐음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이 대표는 6·10 민주항쟁 당시의 전두환 정권과 현정권을 모두 ‘독재정권’이라고 규정했다. 돈 봉투 의혹과 코인 논란 등 잇단 악재를 극복하기 위해 최근 당내 혁신위원장으로 임명한 이래경 다른백년 명예이사장마저 과거 발언 등으로 9시간 만에 자진 사퇴하면서 리더십 위기에 몰린 이 대표가 정권비판으로 지지층을 결집을 노린것으로 분석된다.이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낡은 이분법 청산하는 것이 6월 정신 지키는 길입니다’라는 글을 통해 “내가 선(善)임을 입증하는 가장 간편한 방법은 상대편을 악(惡)으로 규정하는 것인데 지금도 이러한 과오를 범하지 않는지 돌봐야 한다”고 밝혔다.그는 “선열들이 목숨 걸고 지키려 한 것은 ‘국민이 주인인 세상’이었다”며 “권력은 누군가를 편가르며 진실을 가리고 민주주의의 후퇴를 유발하는 것은 아닌지 끊임없이 스스로를 감시해야 한다”고 말했다.이어 “노동자를 갈라치기 하거나 사법의 이름을 빌려 진영 내분을 획책하는 것은 민주주의를 훼손하는 사악한 구태”라며 윤석열 정권의 노동개혁에 대한 입장을 드러냈다.그러면서 “선열에 부끄럽지 않은 정치를 하겠다”며 “낡은 이분법 청산하고, 오직 주권자의 요구에 기민하게 응하고 건설적 대응으로 잘하기 경쟁하는 정치를 만드는데 제 모든 것을 바치겠다”고 의지를 다졌다.이에 강민국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청년 박종철’, ‘청년 이한열’을 비롯한 수많은 청춘의 희생 위에서 얻어낸 숭고한 ‘민주(民主)’의 가치를 다시 생각해 보게 되는 요즘”이라며 “정당민주주의가 돈으로 인해 오염되고, 대화와 타협의 의회민주주의가 다수의 폭거와 독주로 인해 파괴되고 있다”고 했다.강 수석대변은 “‘자유’와 ‘민주’라는 이름 아래, 가짜뉴스와 망언으로 사회분열을 획책하며 대한민국의 존립 가치를 뒤흔드는 행태도 이어지고 있다”며 “심지어 최근에는 6·10 민주항쟁의 뜻을 이어받는 단체가 정작 그 본래의 취지와는 다르게,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며 정치적 공격을 일삼는 시민단체에 후원하는 일도 발생했다”고 지적했다.김성훈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