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스포츠

한국 탁구, 20년만에 세계선수권서 메달 3개 확보

정세영 기자
정세영 기자
  • 입력 2023-05-26 11:28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이상수(오른쪽)가 26일 오전(한국시간) 남아프리카공화국 더반에서 열린 ITTF 세계선수권대회 남자복식 8강 크리스티안 카를손-마티아스 팔크 조(스웨덴)와의 경기에서 강력한 스매싱을 날리고 있다. 대한탁구협회 제공



이상수-조대성 男복식 8강서
‘디펜딩챔프’ 스웨덴에 3-1승

장우진-임종훈은 이미 4강行
女복식 신유빈-전지희도 진출


한국 탁구가 2023 국제탁구연맹(ITTF) 세계선수권대회에서 20년 만에 메달 3개를 확보했다.

세계랭킹 11위 이상수-조대성(이상 삼성생명) 조는 26일 오전(한국시간) 남아프리카공화국 더반에서 열린 대회 남자복식 8강에서 ‘디펜딩 챔피언’ 스웨덴의 크리스티안 카를손-마티아스 팔크 조(7위)를 3-1(11-8 11-6 8-11 11-9)로 꺾고 준결승에 올랐다. 이번 대회는 3, 4위 결정전을 치르지 않고 준결승 패배자 모두에게 동메달을 준다.

앞서 남자복식의 장우진(미래에셋)-임종훈(한국거래소) 조(3위)는 에세키 난도르-수디 아담 조(13위 헝가리)를 누르고 준결승에 진출했다. 장우진-임종훈 조는 2021년 휴스턴 대회 은메달리스트. 또 여자복식에서는 신유빈(대한항공)-전지희(미래에셋) 조(12위)가 소피아 폴카노바(오스트리아)-베르나데트 쇠츠(루마니아) 조(3위)를 따돌리고 역시 4강에 진출했다. 이날 남녀 단식에서는 한국 선수들이 16강에서 탈락했다.

한국 탁구가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메달 3개를 따낸 것은 남자단식 은메달, 남자복식과 여자복식 동메달 1개씩을 따낸 2003년 이래 처음이다. 여자복식은 김경아-박미영 조의 동메달 이후 12년 만에 메달을 수확했다.

이상수-조대성 조는 준결승에서 세계 1위 판정둥-왕추친 조와 결승 진출을 다툰다. 신유빈-전지희 조는 준결승에서 여자복식 세계 최강인 쑨잉사-왕만위 조(중국)와, 장우진-임종훈 조는 드미트리 오브차로프-파트리크 프란치스카 조(독일)와 결승 진출을 다툰다. 이상수는 경기를 마친 뒤 “재작년 휴스턴에서 복식 1등을 했던 선수들이기에 준비를 철저히 했다. 못 이길 상대가 아니라고 생각했는데 좋은 결과가 있어서 기분이 좋다”고 소감을 밝혔다. 조대성은 “(준결승 상대가) 강한 선수들이지만 근 1년간 아직 무패다. 이번에도 연승을 이어가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정세영 기자 niners@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리더십위기’ 이재명, “독재정권 · 악마화” 6.10 기념일에 尹 맹공
‘리더십위기’ 이재명, “독재정권 · 악마화” 6.10 기념일에 尹 맹공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0일 36주년 6·10 민주항쟁을 맞아 “독재정권의 통치는 언제나 권력의 반대편을 악마화하는 것에서 시작됐음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이 대표는 6·10 민주항쟁 당시의 전두환 정권과 현정권을 모두 ‘독재정권’이라고 규정했다. 돈 봉투 의혹과 코인 논란 등 잇단 악재를 극복하기 위해 최근 당내 혁신위원장으로 임명한 이래경 다른백년 명예이사장마저 과거 발언 등으로 9시간 만에 자진 사퇴하면서 리더십 위기에 몰린 이 대표가 정권비판으로 지지층을 결집을 노린것으로 분석된다.이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낡은 이분법 청산하는 것이 6월 정신 지키는 길입니다’라는 글을 통해 “내가 선(善)임을 입증하는 가장 간편한 방법은 상대편을 악(惡)으로 규정하는 것인데 지금도 이러한 과오를 범하지 않는지 돌봐야 한다”고 밝혔다.그는 “선열들이 목숨 걸고 지키려 한 것은 ‘국민이 주인인 세상’이었다”며 “권력은 누군가를 편가르며 진실을 가리고 민주주의의 후퇴를 유발하는 것은 아닌지 끊임없이 스스로를 감시해야 한다”고 말했다.이어 “노동자를 갈라치기 하거나 사법의 이름을 빌려 진영 내분을 획책하는 것은 민주주의를 훼손하는 사악한 구태”라며 윤석열 정권의 노동개혁에 대한 입장을 드러냈다.그러면서 “선열에 부끄럽지 않은 정치를 하겠다”며 “낡은 이분법 청산하고, 오직 주권자의 요구에 기민하게 응하고 건설적 대응으로 잘하기 경쟁하는 정치를 만드는데 제 모든 것을 바치겠다”고 의지를 다졌다.이에 강민국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청년 박종철’, ‘청년 이한열’을 비롯한 수많은 청춘의 희생 위에서 얻어낸 숭고한 ‘민주(民主)’의 가치를 다시 생각해 보게 되는 요즘”이라며 “정당민주주의가 돈으로 인해 오염되고, 대화와 타협의 의회민주주의가 다수의 폭거와 독주로 인해 파괴되고 있다”고 했다.강 수석대변은 “‘자유’와 ‘민주’라는 이름 아래, 가짜뉴스와 망언으로 사회분열을 획책하며 대한민국의 존립 가치를 뒤흔드는 행태도 이어지고 있다”며 “심지어 최근에는 6·10 민주항쟁의 뜻을 이어받는 단체가 정작 그 본래의 취지와는 다르게,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며 정치적 공격을 일삼는 시민단체에 후원하는 일도 발생했다”고 지적했다.김성훈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