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스포츠

이강인, ‘친정’ 발렌시아전에서 5호 도움… 마요르카는 잔류 확정

허종호 기자
허종호 기자
  • 입력 2023-05-26 10:04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마요르카의 이강인(오른쪽). AP뉴시스



이강인(마요르카)이 친정 발렌시아를 상대로 시즌 5호 도움을 작성했다. 마요르카는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 잔류를 확정했다.

마요르카는 26일 오전(한국시간) 스페인 마요르카의 에스타디 마요르카 손모시에서 열린 홈경기에서 발렌시아를 1-0으로 눌렀다. 마요르카는 13승 8무 15패(승점 47)로 11위에 자리, 18위 레알 바야돌리드(11승 5무 20패·승점 38)와 간격을 승점 9로 벌리며 남은 2경기 결과와 상관없이 프리메라리가에 잔류하게 됐다. 프리메라리가에선 18∼20위가 2부리그로 강등된다.

이강인은 왼쪽 측면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 후반 38분 호셉 가야와 교체될 때까지 83분 동안 그라운드를 누볐다. 이강인은 특히 후반 19분 결승골을 어시스트했다. 이강인이 박스 왼쪽 부근에서 왼발로 크로스를 올렸고, 문전으로 쇄도하던 무리키가 헤딩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이강인은 지난 2일 아틀레틱 빌바오전에서 득점을 올린 이후 4경기 만에 다시 공격포인트를 추가, 올 시즌 6득점과 5도움을 유지했다.

이강인은 경기 내내 상대 측면을 휘저은 데 이어 날카로운 크로스로 눈길을 끌었다. 특히 이강인의 드리블은 수비진을 흔들었다. 프리메라리가는 이강인을 경기 최우수선수로 선정했다. 다만 이강인은 전반 12분 옐로카드를 획득, 경고 누적으로 오는 29일 바르셀로나전에 출전할 수 없게 됐다.

허종호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교수님 키스에 “안돼요 선생님” 명문대 여대생의 폭로 영상
교수님 키스에 “안돼요 선생님” 명문대 여대생의 폭로 영상 중국의 명문대 박사과정 여학생이 지도교수가 지속적으로 성희롱했다고 폭로해 파문이 일고 있다. 특히 이 여학생은 지도교수가 물리적, 언어적으로 성적인 괴롭힘을 가했고 이를 거부했다는 이유로 자신에게 박사학위 취득을 막겠다고 협박했다고 주장했다.22일(현지시간) AP 통신에 따르면 자신을 인민대 인문대에서 공부한 ‘왕디’라고 밝힌 이 여학생은 전날 웨이보에 올린 59분짜리 영상에서 자신의 신분증을 잠깐 들어 올려 보여준 뒤 미투(Me too) 폭로를 했다. 마스크를 쓴 채 영상에 나온 그는 인민대의 전 부학장이자 전 공산당 대표였던 자신의 지도교수가 2년 넘게 자신에게 무보수로 많은 임무를 부과했고 질책했으며, 그를 거부하자 졸업을 못 하게 하겠다고 협박했다고 밝혔다. 특히 왕디는 해당 교수가 2022년 5월 사무실로 와달라고 요청했던 문자 메시지와 강제로 키스하려고 하자 "안돼요. 선생님"이라며 저항하는 음성 파일을 성희롱 증거로 공개했다. 왕디는 "지금 이 순간, 나는 더는 참을 수 없고 물러설 곳이 없다. 그래서 공개적으로 말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인민대는 왕디의 주장을 조사하기 위한 태스크포스팀을 꾸린 상태다. 인민대 측은 "교수의 비윤리적 행동에 대해서는 무관용이 원칙이며, 며칠 내 조사 결과를 발표하겠다"고 밝혔다.다만 AP는 이 같은 내용을 보도하며 "중국공산당은 강력한 사회적 운동을 자신의 권력에 대한 잠재적 위협으로 간주한다"면서 "지난 6월 미투 운동의 일환으로 여성의 권리를 촉진했던 중국 기자가 국가 권력 전복을 선동한 혐의로 징역 5년을 선고받았다고 그의 지지자들이 밝힌 사례가 있다"고 지적했다.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