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스포츠

텐하흐의 힘… 맨유, 2년만에 챔스리그 복귀

허종호 기자
허종호 기자
  • 입력 2023-05-26 10:03
  • 수정 2023-05-26 11:32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EPL 홈경기서 첼시 4-1 제압
4위 확보… 다음시즌 출전권 획득


잉글랜드 프로축구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2년 만에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 복귀한다.

에릭 텐하흐(사진) 감독이 이끄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26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퍼드에서 열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홈경기에서 첼시를 4-1로 눌렀다. 카세미루와 앙토니 마르시알, 브루누 페르난드스, 마커스 래시퍼드가 1골씩을 넣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22승 6무 9패(승점 72)로 3위를 유지, 오는 29일 최종전 결과와 상관없이 4위를 확보하며 다음 시즌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을 획득했다. EPL은 1∼4위에 다음 시즌 챔피언스리그 출전 자격을 부여한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2021∼2022시즌에 이어 2년 만에 챔피언스리그에 복귀한다. 올 시즌엔 UEFA 유로파리그에 참가했다. 첼시는 대대적인 투자에도 11승 10무 16패(승점 43)로 12위에 자리, 최종전에서 이겨도 톱10 진입에 실패한다. 첼시가 EPL에서 톱10에 포함되지 않은 건 1995∼1996시즌(11위) 이후 27년 만이다.

텐하흐 감독은 올 시즌을 앞두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지휘봉을 잡았고, 지난 시즌 EPL 6위에 머물렀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최상위권 경쟁으로 이끌었다. 통계 전문업체 옵타에 따르면 텐하흐 감독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부임 첫 시즌에 1부리그 톱4로 이끈 사상 5번째 사령탑이다. 텐하흐 감독은 시즌 초반 팀 분위기를 헤친 ‘월드 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알나스르)를 과감하게 배제, 팀 기강을 바로잡았다.

허종호 기자 sportsher@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유동규 “난 절대 자살하지 않는다”…병상 사진 공개
유동규 “난 절대 자살하지 않는다”…병상 사진 공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핵심 증인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트럭 추돌 사고 이후 병상 사진을 공개하고 “나는 절대 자살하지 않는다”고 말했다.유 전 본부장은 6일 정치평론가 유재일씨 유튜브 채널 ‘유재일’ 커뮤니티에 올린 글에서 “걱정해 주셔서 감사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사고를 계기로 더 강하고 단단해져서 돌아오겠다. 더 신경 쓰고 조심하겠다”며 “책임감을 가지고 살겠다. 사실을 사실로 말하는 제 의무를 다하겠다”고 강조했다.앞서 전날(7일) 오후 8시 40분쯤 경기 의왕시 부곡동 봉담과천도시고속화도로 봉담 방향 도로에서 유 전 본부장이 탑승한 승용차가 8.5t 대형 트럭에 받히는 사고가 났다. 편도 3차선 도로의 3차로를 주행하던 유 전 본부장 차량이 2차로로 차선을 변경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때 1차로를 주행하던 트럭도 2차로로 합류하면서, 유 전 본부장 차량의 좌측 측면과 충돌했다고 한다. 이 충격으로 유 전 본부장 차량은 180도 회전하며 중앙 분리대를 들이받았다.유 전 본부장은 사고 직후 119구급차에 실려 인근 병원으로 긴급 후송됐다. 유 전 본부장은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조성진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