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방송·연예

아이브 ‘I AM’, 지니차트 6주째 ‘1위’

안진용 기자
안진용 기자
  • 입력 2023-05-26 11:46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아이브 아이엠



걸그룹 아이브의 ‘I AM’이 6주째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지니뮤직 5월4주차(5월19∼25일) 주간차트에 따르면 아이브의 ‘I AM’은 일간차트 1위 자리를 3일간 점령하며 주간차트1위에 올랐다.

최근 컴백한 걸그룹의 신곡 열기도 뜨겁다. 에스파 ‘Spicy’는 지니일간차트 1위를 2일간 점유하며 아이브와 차트경쟁을 벌였다.

3위는 (여자)아이들의 컴백곡 ‘퀸카’가 차지했다.

4위는 아이브의 ‘Kitsch’가 올랐고, 5위는 르세라핌의 ‘UNFORGIVEN’이었다.

6위는 블랙핑크 멤버 지수가 부른 ‘꽃’이 랭크됐다.

뉴진스의 ‘Hype boy’(7위), ‘Ditto’(8위)도 꾸준히 톱10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이 외에 9위는 윤하의 ‘사건의 지평선’, 10위는 세븐틴의 ‘손오공’이 각각 차지했다.

지니관계자는 "지니차트 1∼8위까지 걸그룹이 모두 차지했고 걸그룹들이 출시한 신곡들이 빠르게 최상위권을 점령하면서 걸그룹대세흐름이 더욱 확장되고 있다"고 말했다.

안진용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리더십위기’ 이재명, “독재정권 · 악마화” 6.10 기념일에 尹 맹공
‘리더십위기’ 이재명, “독재정권 · 악마화” 6.10 기념일에 尹 맹공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0일 36주년 6·10 민주항쟁을 맞아 “독재정권의 통치는 언제나 권력의 반대편을 악마화하는 것에서 시작됐음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이 대표는 6·10 민주항쟁 당시의 전두환 정권과 현정권을 모두 ‘독재정권’이라고 규정했다. 돈 봉투 의혹과 코인 논란 등 잇단 악재를 극복하기 위해 최근 당내 혁신위원장으로 임명한 이래경 다른백년 명예이사장마저 과거 발언 등으로 9시간 만에 자진 사퇴하면서 리더십 위기에 몰린 이 대표가 정권비판으로 지지층을 결집을 노린것으로 분석된다.이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낡은 이분법 청산하는 것이 6월 정신 지키는 길입니다’라는 글을 통해 “내가 선(善)임을 입증하는 가장 간편한 방법은 상대편을 악(惡)으로 규정하는 것인데 지금도 이러한 과오를 범하지 않는지 돌봐야 한다”고 밝혔다.그는 “선열들이 목숨 걸고 지키려 한 것은 ‘국민이 주인인 세상’이었다”며 “권력은 누군가를 편가르며 진실을 가리고 민주주의의 후퇴를 유발하는 것은 아닌지 끊임없이 스스로를 감시해야 한다”고 말했다.이어 “노동자를 갈라치기 하거나 사법의 이름을 빌려 진영 내분을 획책하는 것은 민주주의를 훼손하는 사악한 구태”라며 윤석열 정권의 노동개혁에 대한 입장을 드러냈다.그러면서 “선열에 부끄럽지 않은 정치를 하겠다”며 “낡은 이분법 청산하고, 오직 주권자의 요구에 기민하게 응하고 건설적 대응으로 잘하기 경쟁하는 정치를 만드는데 제 모든 것을 바치겠다”고 의지를 다졌다.이에 강민국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청년 박종철’, ‘청년 이한열’을 비롯한 수많은 청춘의 희생 위에서 얻어낸 숭고한 ‘민주(民主)’의 가치를 다시 생각해 보게 되는 요즘”이라며 “정당민주주의가 돈으로 인해 오염되고, 대화와 타협의 의회민주주의가 다수의 폭거와 독주로 인해 파괴되고 있다”고 했다.강 수석대변은 “‘자유’와 ‘민주’라는 이름 아래, 가짜뉴스와 망언으로 사회분열을 획책하며 대한민국의 존립 가치를 뒤흔드는 행태도 이어지고 있다”며 “심지어 최근에는 6·10 민주항쟁의 뜻을 이어받는 단체가 정작 그 본래의 취지와는 다르게,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며 정치적 공격을 일삼는 시민단체에 후원하는 일도 발생했다”고 지적했다.김성훈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