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정치

김남국, 휴게소서 포착되던 그날 보좌진 통해 코인 거래 내역 받아

박준희 기자
박준희 기자
  • 입력 2023-05-26 05:55
  • 수정 2023-05-26 08:34
댓글 18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코인 논란’이 불거진 이후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김남국(왼쪽) 의원이 잠행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지난 18일 김 의원이 가평휴게소에서 포착됐다며 배승희 변호사가 공개한 사진. 배 변호사 페이스북 캡처





거액의 가상화폐 투자·보유로 논란과 의혹이 제기된 김남국 의원이 최근 가상화폐 거래소로부터 코인 거래내역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논란 이후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하고 잠행을 계속하고 있는 김 의원은 보좌진을 통해 이 같은 내역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국민의힘 코인게이트 진상조사단 위원인 김희곤 의원실이 25일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김남국 의원은 빗썸으로부터 지난 3월 이후 최근까지 자신의 거래내역을 받았다. 업계 관계자는 “김 의원이 자료를 제출받은 시점은 이달 18일인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앞서 배승희 변호사는 지난 18일 가평휴게소에서 찍혔다며 김 의원이 한 남성과 자동차 뒤에 서 있는 사진을 SNS에 공개한 바 있다. 이날 김 의원은 보좌진을 통해 빗썸에서 거래내역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빗썸은 김 의원이 전자지갑을 개설했던 가상화폐 거래소로, 지난해 1∼2월 약 60억 원 상당의 ‘위믹스’ 코인을 빗썸에서 다른 거래소로 옮긴 것으로 전해졌다. 또 김 의원은 논란이 벌어진 후 지난 14일 민주당 탈당, 이후부터 국회에 출근하지 않고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

박준희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오찬 거절’ 한동훈, 총선책임론 딛고 정치적 홀로서기 나서나
‘오찬 거절’ 한동훈, 총선책임론 딛고 정치적 홀로서기 나서나 윤석열 대통령의 오찬 제안을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사양한 것을 두고 여권 내 파장이 계속되고 있다. 국회의원 총선거 기간 불거진 ‘윤·한 갈등’이 결국 파국으로 가는 것 아니냐는 관측과 함께 한 전 위원장이 윤석열 정부와 각을 세우고 ‘홀로서기’를 시도할 것이라는 예상이 나온다. 총선 보궐선거를 통한 국회 입성 가능성이 거론되는 한 전 위원장은 정치 재개 방식과 시점을 두고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이르면 6월 치러질 전당대회 출마를 두고는 당 안팎의 전망이 엇갈린다. 한 전 위원장과 가까운 김경율 전 비대위원은 22일 오전 CBS 라디오에서 “한 전 위원장이 아무리 지금 백수 상태지만, 금요일에 전화해서 월요일 오찬을 정하기로 했다는 부분은 이해가 안 된다”며 “정말 만나려 했더라면 조금 말미를 주고 나머지 비대위원들에게도 모임이 있다는 걸 알려주는 게 바람직했다”고 말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19일 이관섭 대통령비서실장을 통해 한 전 위원장에게 22일 오찬을 제안했지만 한 전 위원장이 지금은 건강상 이유로 참석하기 어렵다며 정중히 거절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위원의 말은 윤 대통령의 오찬 제안 자체에 진정성이 결여돼 있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이와 관련, 일단 대통령실에서는 추가 만남 제안이 열려 있다는 입장이어서 향후 성사될지도 관심이 모인다. 총선 기간 윤·한 갈등이 불거졌을 때 충남 서천에서의 깜짝 조우에 이은 오찬 회동을 통해 갈등을 풀었던 전례가 있는 상황에서 한 전 위원장이 윤 대통령의 오찬 제안을 거절한 것은 양측 간 앙금이 여전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한 관계자는 “총선 때만 세 차례가량 윤·한 갈등이 알려졌고, 총선 참패의 해법을 두고도 양측의 판단이 다르다”며 “그간 오랜 인연과 별개로 윤·한 관계는 사실상 파국으로 봐야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한 전 위원장의 향후 행보를 두고도 다양한 전망이 나온다. 전당대회 출마 여부를 두고는 ‘총선 패배 책임을 지고 물러나고 바로 당 대표에 도전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기류가 많지만 ‘보수 진영에서 한 전 위원장만큼 새로운 인물도 없다’는 반론도 만만치 않다. 김 전 위원은 “적어도 당 대표 선거에는 출마하지 않을 거다. 출마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했다.22대 국회가 문을 연 뒤 재·보궐 선거를 통한 한 전 위원장의 국회 입성 가능성이 거론된다. 민병기 기자 mingming@munhwa.c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