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오피니언오후여담

신순범의 귀거래사

  • 입력 2023-05-26 11:42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이현종 논설위원

정치 일선에서 떠난 지 오래됐지만, 신순범(91) 전 의원의 특별한 재능을 기억하는 사람이 많다. 제11대 국회(1981년)부터 14대(1992년)까지 내리 4선을 하며 전남 여수가 지역구였던 신 전 의원은 ‘암기의 달인’ 얘기를 들었다. 여수 지역 300여 개 섬 이름은 물론 원주율, 국회 주요 전화 번호, 언론사, 관공서, 그리고 에베레스트 14개 봉의 높이도 줄줄 외웠다. 당시 출입기자를 만나 명함을 받으면 이름과 소속사는 물론 전화 번호까지 외워 다음에 만날 때 이름과 전화 번호까지 얘기하는 것을 보고는 감탄하기도 했다. 동교동계 좌장인 권노갑 전 의원도 수첩을 들고 다니지 않고 모든 전화 번호를 외우고 다녔다. 군사독재 시절 탄압을 피하기 위해선 흔적을 남기지 말아야 했고 그래서 외우는 것이 습관이 됐다고 한다.

또 하나의 장기는 웅변 실력이다. 당시만 해도 TV토론 같은 것이 없었고 유세 실력으로 평가받을 때인데 전국 영어웅변대회, 우리말 웅변대회 등에 출전해 대통령상을 탈 정도로 탁월한 언변을 가지고 있었다. 가정형편이 어려웠던 신 전 의원의 정계 진출은 고난의 길이었다. 천신만고 끝에 대학을 졸업한 뒤 정치에 뜻을 두고 9, 10대 국회의원에 출마했지만, 연거푸 낙선한 뒤 서울 서대문에서 라면 장사를 했던 신 전 의원은 11대 총선 합동 유세 때 군소정당인 안민당 후보로 나서 여수 앞바다 섬 300개를 모조리 외워 청중을 압도, 당시 신군부 여당을 물리치는 기적을 만들었다.

가난의 뼈저린 경험을 한 신 전 의원은 아들 결혼식 축의금 1억 원 전액으로 만광장학회를 만들어 지금까지 1200여 명이 혜택을 봤다. 정계 은퇴한 뒤에도 신 전 의원은 자신의 성공 경험담을 5가지 ‘ㄲ’이 들어가는 ‘꿈 깡 꾀 끼 끈’으로 정리해 책도 내고 강연도 하고 있다. 최근까지 아코디언을 메고 지하도 등에서 공연을 하며 학생들의 장학금을 모금했다. 이제 구순을 넘은 신 전 의원은 자신이 나고 국회의원을 했던 여수로 귀향, 작은 집을 얻어 여생을 마무리하겠다고 한다.

초선의 무소속 김남국 의원이 가난한 척 쇼를 하면서 뒤로는 100억 원대의 가상화폐를 보유한 사건이 파문을 일으키고 있다. 이런 때 ‘진짜 가난’을 꿈과 용기로 승화시켰던 신 전 의원의 귀거래사가 여운을 남긴다.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95년생 ‘고딩엄빠’ 일곱째 출산…지원금 1000만원 첫 수령
95년생 ‘고딩엄빠’ 일곱째 출산…지원금 1000만원 첫 수령 서울 중구에서 출산양육지원금 1000만 원을 받는 첫 주인공이 나와 주인공에 관심이 쏠린다. 청구동에 사는 95년생 동갑내기 부부 조용석·전혜희 씨가 주인공으로 이들 부부는 MBN 예능 프로그램 ‘고딩엄빠’에 출연해 첫 만남부터 여섯째를 낳기까지 모습을 공개한 바 있다.22일 중구청에 따르면 전날 김길성 구청장은 지난 5일 일곱째 아이를 출산한 조용석·전혜희 씨 가정을 방문해 축하인사를 전했다. 부부는 첫째부터 여섯째의 나이가 각각 10세, 7세, 6세, 4세, 3세, 2세로 다둥이 가족이다. 전 씨는 이 자리에서 "제가 중구에서 초중고교를 나왔는데 아이들도 각종 출산양육지원이 풍성한 중구에서 키우고 싶다"라고 말했다고 구는 전했다.힘든 점이 없느냐는 김 구청장의 질문에 전 씨는 "지금 사는 집이 16평(52㎡)인데 아이들이 커가면서 더 넓은 집이 필요할 것 같다. 다자녀 가구에 지원되는 주택의 평수도 아이 일곱을 키우기엔 작아서 고민"이라고 말했다. 김 구청장은 "해결할 방법이 있는지 함께 찾아보겠다"고 답했다.조 씨 부부는 일곱째 출산에 따라 출산양육지원금 1000만 원 이외에도 △중구에 6개월 이상 거주한 산모에게 지급하는 산후조리비용 50만 원(중구) △서울형 산후조리경비 지원 100만 원 포인트(서울시) △서울시에 6개월 이상 거주한 임산부에게 지급하는 교통비 70만 원 포인트(서울시) △서울시 거주 24개월 이하 영아 가정에 카시트가 구비된 택시 이용권 10만 원 포인트(서울시) △모든 출생 아동에게 지급하는 첫만남이용권 300만 원 포인트(국가) △2세 미만 아동에게 매달 지급하는 부모 급여 100만 원(국가) △8세 미만 아동에게 매월 지급하는 현금 10만 원(국가) 등 여러 혜택을 받게 된다.김 구청장은 "1000만 원을 지원받는 첫 주인공이 중구에서 태어나 무척 기쁘다"며 "앞으로도 아이 키우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더욱 힘쓰겠다"라고 말했다.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