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인물결혼했습니다

피렌체서 사진작가 남친 만나

  • 입력 2023-05-26 09:02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 결혼했습니다 - 고양창(35)·오유리(여·37) 부부

저(유리)는 대학병원 간호사로 10년간 일하다가, 더 늦기 전에 어디론가 떠나기로 결정했습니다. 고민하다 이탈리아 피렌체로 향했는데요. 그곳에서 사진작가로 활동하던 지금의 남편을 만났습니다.

첫 만남은 지금 생각해도 정말 특별해요. 남편을 마주친 곳은 ‘산타트리니타 다리’로, 단테와 베아트리체의 사랑 이야기로 유명한 ‘베키오 다리’가 보이는 곳이었어요. 한창 촬영 중이던 남편의 카메라에 무심코 뒤를 돈 제 모습이 포착됐습니다. 그 순간, 남편은 제게 강한 호감을 느꼈다고 해요. 우연히 찍힌 사진을 계기로 대화가 시작됐고, 제가 피렌체에 머무는 동안 같이 시간을 보냈죠.

피렌체에서 시작된 연락은 제가 한국에 돌아와서도 계속됐어요. 멀리 떨어져 있어도 할 말이 어찌나 많던지요. 한 번 통화를 시작하면 밤을 꼬박 새우는 경우도 있었습니다. 이렇게 잘 맞으니, 더 고민할 필요도 없었어요. 저희는 연인이 됐고, 연애는 약 2년 동안 이어졌습니다.

2020년 7월 7일, 저희는 혼인 신고를 하고 정식 부부가 됐습니다. 결혼식은 따로 치르지 않고, 그 비용으로 대신 뉴질랜드 캠핑카 여행을 한 달간 다녀왔습니다. 그리고 지금은 서로를 처음 만났던 피렌체에 정착해 생활하고 있어요. 저는 이곳에서 간호사이자 여행 작가로 활동 중이고, 남편은 계속 사진작가로 일하고 있죠.

저희 부부의 다음 목표는 바로 미국 뉴욕입니다. 뉴욕에 정착해 저는 간호사로, 남편은 사진작가로 활동하고 싶다는 꿈이 있어요. 준비하는 과정이 쉽진 않겠지만, 많은 노력을 들여서라도 꼭 이루고 싶은 목표입니다. 결혼한 뒤에는 도전하더라도 남편과 함께할 수 있어 참 좋습니다. 앞으로도 저희의 긍정 에너지를 널리 퍼뜨리며 어디서든 씩씩하게 살아가겠습니다.

sum-lab@naver.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리더십위기’ 이재명, “독재정권 · 악마화” 6.10 기념일에 尹 맹공
‘리더십위기’ 이재명, “독재정권 · 악마화” 6.10 기념일에 尹 맹공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0일 36주년 6·10 민주항쟁을 맞아 “독재정권의 통치는 언제나 권력의 반대편을 악마화하는 것에서 시작됐음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이 대표는 6·10 민주항쟁 당시의 전두환 정권과 현정권을 모두 ‘독재정권’이라고 규정했다. 돈 봉투 의혹과 코인 논란 등 잇단 악재를 극복하기 위해 최근 당내 혁신위원장으로 임명한 이래경 다른백년 명예이사장마저 과거 발언 등으로 9시간 만에 자진 사퇴하면서 리더십 위기에 몰린 이 대표가 정권비판으로 지지층을 결집을 노린것으로 분석된다.이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낡은 이분법 청산하는 것이 6월 정신 지키는 길입니다’라는 글을 통해 “내가 선(善)임을 입증하는 가장 간편한 방법은 상대편을 악(惡)으로 규정하는 것인데 지금도 이러한 과오를 범하지 않는지 돌봐야 한다”고 밝혔다.그는 “선열들이 목숨 걸고 지키려 한 것은 ‘국민이 주인인 세상’이었다”며 “권력은 누군가를 편가르며 진실을 가리고 민주주의의 후퇴를 유발하는 것은 아닌지 끊임없이 스스로를 감시해야 한다”고 말했다.이어 “노동자를 갈라치기 하거나 사법의 이름을 빌려 진영 내분을 획책하는 것은 민주주의를 훼손하는 사악한 구태”라며 윤석열 정권의 노동개혁에 대한 입장을 드러냈다.그러면서 “선열에 부끄럽지 않은 정치를 하겠다”며 “낡은 이분법 청산하고, 오직 주권자의 요구에 기민하게 응하고 건설적 대응으로 잘하기 경쟁하는 정치를 만드는데 제 모든 것을 바치겠다”고 의지를 다졌다.이에 강민국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청년 박종철’, ‘청년 이한열’을 비롯한 수많은 청춘의 희생 위에서 얻어낸 숭고한 ‘민주(民主)’의 가치를 다시 생각해 보게 되는 요즘”이라며 “정당민주주의가 돈으로 인해 오염되고, 대화와 타협의 의회민주주의가 다수의 폭거와 독주로 인해 파괴되고 있다”고 했다.강 수석대변은 “‘자유’와 ‘민주’라는 이름 아래, 가짜뉴스와 망언으로 사회분열을 획책하며 대한민국의 존립 가치를 뒤흔드는 행태도 이어지고 있다”며 “심지어 최근에는 6·10 민주항쟁의 뜻을 이어받는 단체가 정작 그 본래의 취지와는 다르게,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며 정치적 공격을 일삼는 시민단체에 후원하는 일도 발생했다”고 지적했다.김성훈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