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문화북리뷰

美 교도관·드론 전투원·정육업자는 ‘21세기 불가촉천민’

박세희 기자
박세희 기자
  • 입력 2023-05-26 09:19
  • 수정 2023-05-26 10:07
댓글 1 폰트
■ 더티 워크
이얼 프레스 지음│오윤성 옮김│한겨레출판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재소자들에 대한 비인간적 대우를 방관하는 교도관, 화면 속 사람을 드론으로 쏴 살해하는 드론 전투원, 살아있는 동물을 죽여 요리 재료로 만드는 육류가공업체의 직원. 이들은 모두 ‘더티 워크’ 노동자다. 우리 사회 어디선가 누군가는 해야 하는 일이지만 내가 하기엔 꺼려지는 일, 도덕적으로 문제가 있다고 여겨지며 비판받는 ‘더러운 노동’.

미국의 작가이자 탐사보도 전문기자인 이얼 프레스는 신작 ‘더티 워크’에서 이들을 21세기 미국의 ‘불가촉천민’이라 표현하며, 이들의 노동 현장을 찾아가 들은 이야기를 전한다. 그리고 어떤 시스템이 이들에게 더티 워크를 떠맡긴 건지, 그 책임은 누구에게 있는지를 파고든다.

책은 교도관을 직업으로 선택하는 사람은 주로 침체되고 척박한 촌구석에 사는, 선택지가 별로 없는 사람들이라는 데 집중한다. 이는 드론 전투원과 육류가공업체 직원들에게도 해당되는 사실이다. 실제로 미국 뉴욕시의 자원병 중 70%가 저소득층에 속하는 흑인 또는 라틴계고, 도축 노동자의 대부분을 저소득 이주민이 차지하고 있다.

저자는 더티 워커가 폭력의 가해자이자 직접적인 방관자임을 인정하면서도 그 문제 의식을 필수 노동의 작동 방식과 그 너머 사회구조에서 찾는다. 그리고 말한다. “더티 워크는 정해진 숙명이 아니”라고. “살아 있는 인간들이 내린 구체적인 결정의 산물”이라고. 496쪽, 2만5000원.

박세희 기자 saysay@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유동규 “난 절대 자살하지 않는다”…병상 사진 공개
유동규 “난 절대 자살하지 않는다”…병상 사진 공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핵심 증인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트럭 추돌 사고 이후 병상 사진을 공개하고 “나는 절대 자살하지 않는다”고 말했다.유 전 본부장은 6일 정치평론가 유재일씨 유튜브 채널 ‘유재일’ 커뮤니티에 올린 글에서 “걱정해 주셔서 감사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사고를 계기로 더 강하고 단단해져서 돌아오겠다. 더 신경 쓰고 조심하겠다”며 “책임감을 가지고 살겠다. 사실을 사실로 말하는 제 의무를 다하겠다”고 강조했다.앞서 전날(7일) 오후 8시 40분쯤 경기 의왕시 부곡동 봉담과천도시고속화도로 봉담 방향 도로에서 유 전 본부장이 탑승한 승용차가 8.5t 대형 트럭에 받히는 사고가 났다. 편도 3차선 도로의 3차로를 주행하던 유 전 본부장 차량이 2차로로 차선을 변경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때 1차로를 주행하던 트럭도 2차로로 합류하면서, 유 전 본부장 차량의 좌측 측면과 충돌했다고 한다. 이 충격으로 유 전 본부장 차량은 180도 회전하며 중앙 분리대를 들이받았다.유 전 본부장은 사고 직후 119구급차에 실려 인근 병원으로 긴급 후송됐다. 유 전 본부장은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조성진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