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문화

20개국 무용수로 구성된 예테보리 댄스컴퍼니 “다양한 문화적 감성으로 집단창의성 발휘”

유민우 기자
유민우 기자
  • 입력 2023-05-25 09:45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샤론에얄 _SAABA__credit Tilo Stengel (6) 스웨덴 예테보리 오페라 댄스컴퍼니가 서울 LG아트센터에서 26~27일 선보이는 샤론 에얄의 ‘SAABA’ 공연 사진. LG아트센터 제공

20개국 무용수 38명으로 구성된 스웨덴 예테보리 오페라 댄스컴퍼니가 오는 26일부터 27일까지 서울 LG아트센터에서 국내 첫 내한 공연을 선보인다. 무용단은 유럽 최고의 현대무용단 중 하나로 대담하고 혁신적인 무대로 현대무용계를 선도하고 있다.

무용단의 카트린 할 예술감독은 24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서로의 차이를 지지하고 응원하는 분위기 속에서 다양한 문화적 감성으로 집단창의성을 발휘한다"고 밝혔다. 그는 "의도적으로 다양한 국적의 무용수들을 선발한 건 아니고 전 세계 무용수들이 지원하다 보니 자연스러운 결과"라고 했다. 매년 1200~1300명의 무용수가 지원하고 이 중 70~80명이 오디션 기회를 받는다고 한다. 매년 2~3명만 합격하는데 지난해엔 8명이 선발됐다. 그는 "내년에 한국인 무용수 김다영이 합류한다"고 밝혔다.

photo이미지 크게보기예술감독 카트린 할(3) 스웨덴 예테보리 오페라댄스컴퍼니의 예술감독 카트린 할. LG아트센터 제공



이번 내한 공연에선 안무가 다미안 잘레의 ‘연(Kites)’, 안무가 샤론 에얄의 ‘SAABA’를 무대에 올린다. 할 감독은 "한국에서 선보이는 두 작품은 인간의 삶이 갖는 위태로움과 취약성을 다루고 있다"고 소개했다. ‘연’은 무대 위 2개의 경사로를 오가는 무용수들이 종이 연처럼 끊어질 듯 흔들리면서도 매 순간 폭발적이고 예측할 수 없는 움직임을 펼치는 작품이다. 작품을 연출한 다미안 잘레는 예테보리 댄스 컴퍼니, 애플 에어팟 프로 광고, 영화 ‘서스페리아(2018)’, 넷플릭스 영화 ‘ANIMA’ 등 다방면에서 활동하고 있는 안무가 겸 무용수다.‘SAABA’는 육감적이고 매혹적인 몸짓, 뇌쇄적인 표정으로 관객들을 매혹시키는 작품이다. 샤론 에얄은 네덜란드 댄스 시어터, 파리 오페라 발레 등 세계 주요 무용단을 위한 안무작을 선보이고 있으며 패션쇼 안무에도 참여하고 있다.

photo이미지 크게보기다미앙잘레 _Kites__credit Tilo Stengel (13) 스웨덴 예테보리 오페라 댄스컴퍼니가 서울 LG아트센터에서 26~27일 선보이는 다미안 잘레의 ‘Kites’ 공연 사진. LG아트센터 제공

무용단은 예테보리와 인근 지역에서 어린이 관객 또는 난민 등 소수자들을 대상으로도 여러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할 감독은 "지역 소극장이나 교실에서 공연을 선보이기도 한다. 우리 무용가 중 1명이 유치원에서 슈퍼맨 역할로 무용 공연을 한 적도 있다"고 말했다. BTS 소속사인 빅히트와의 인연도 공개했다. 그는 "유명 K팝 기획사(빅히트)가 뮤직비디오를 함께 하자고 제안했는데 코로나로 성사가 안됐다. 앞으로 어떻게 될지 기대된다"고 했다.

할 감독은 아이슬란드 댄스 컴퍼니의 무용수로 1981년에 데뷔해 1996년부터 2012년까지 아이슬란드 댄스 컴퍼니의 예술감독을 역임했다. 2016년 가을부터 예테보리 오페라 댄스컴퍼니의 신임 예술감독으로 임명됐다. 한 차례 연임돼 2024년까지 임기를 수행할 예정이다.

유민우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75주년 국군의 날…與 “장병 노고에 감사” 野 “채 상병 사건 등 군이 처한 현실 엄중”
75주년 국군의 날…與 “장병 노고에 감사” 野 “채 상병 사건 등 군이 처한 현실 엄중” 여야가 1일 제75주년 국군의 날을 맞아 상반된 논평을 내놓았다.강민국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추석 연휴에도 대한민국 안보를 위해 불철주야 임무를 수행하는 국군 장병의 노고에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전한다"며 ""국군 장병들의 헌신으로 이룩한 자유대한민국을 지켜내겠다"고 밝혔다. 이어 "북한의 끊임없는 도발에 맞서 대한민국을 지킨 우리 국군 장병들의 피와 땀이 있었기에 자유민주주의 토대 위에서 지금의 눈부신 경제발전을 이룩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강 수석대변인은 지난달 26일 윤석열 대통령이 참여한 국군의날 기념 시가행진에 대해 "첨단 신무기들을 통해 우리 군의 압도적 역량을 볼 수 있었고, 윤 대통령은 역대 최초로 행진에 동참하며 군의 위상을 빛내는 데 함께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굳건한 안보력만이 국민 안전을 보장할 수 있다"며 "국민의힘과 윤석열 정부는 ‘평화는 강력한 힘에 의해 지켜진다’는 원칙 아래 국민의 안전한 삶이 영위되도록 모든 정책적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채 상병 사망 사건’과 홍범도 장군 흉상 철거 추진 등을 언급하며 정부의 책임 있는 자세를 촉구했다. 권칠승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국군의 날을 맞아 우리 장병들께 고마움만 전하기엔 우리 군이 처한 현실이 엄중하다"며 "우리 군의 뿌리를 훼손하고 장병의 안전을 위협하는 시도에 단호히 맞서겠다"고 밝혔다. 권 수석대변인은 "고(故) 채 상병은 상관의 지시에 따른 수해 실종자 수색 중 안타깝게 희생됐으나 국방부는 공명정대하게 사건을 처리한 박정훈 전 해병대 수사단장에게 항명죄를 뒤집어씌우는 등 진실 규명을 가로막고 있다"고 지적했다. 홍범도 장군 흉상 철거와 관련해선 "대한민국 정부가 독립 영웅의 흔적을 지우고 그 자리에 친일 행위자로 메우려 하고 있으니, 국민은 기가 막힐 노릇"이라고 강조했다. 권 수석대변인은 "윤석열 대통령은 부대원 사망 사유 조작 의혹이 있고, 일제 침략과 친일 매국노, 군부 독재자를 옹호한 신원식 국방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철회해야 한다"며 국군통수권자와 군 수뇌부를 향한 따가운 시선을 깨닫고 국민의 우려와 불신에 보다 책임 있는 자세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나윤석 기
waterpik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