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문화

20개국 무용수로 구성된 예테보리 댄스컴퍼니 “다양한 문화적 감성으로 집단창의성 발휘”

유민우 기자
유민우 기자
  • 입력 2023-05-25 09:45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샤론에얄 _SAABA__credit Tilo Stengel (6) 스웨덴 예테보리 오페라 댄스컴퍼니가 서울 LG아트센터에서 26~27일 선보이는 샤론 에얄의 ‘SAABA’ 공연 사진. LG아트센터 제공

20개국 무용수 38명으로 구성된 스웨덴 예테보리 오페라 댄스컴퍼니가 오는 26일부터 27일까지 서울 LG아트센터에서 국내 첫 내한 공연을 선보인다. 무용단은 유럽 최고의 현대무용단 중 하나로 대담하고 혁신적인 무대로 현대무용계를 선도하고 있다.

무용단의 카트린 할 예술감독은 24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서로의 차이를 지지하고 응원하는 분위기 속에서 다양한 문화적 감성으로 집단창의성을 발휘한다"고 밝혔다. 그는 "의도적으로 다양한 국적의 무용수들을 선발한 건 아니고 전 세계 무용수들이 지원하다 보니 자연스러운 결과"라고 했다. 매년 1200~1300명의 무용수가 지원하고 이 중 70~80명이 오디션 기회를 받는다고 한다. 매년 2~3명만 합격하는데 지난해엔 8명이 선발됐다. 그는 "내년에 한국인 무용수 김다영이 합류한다"고 밝혔다.

photo이미지 크게보기예술감독 카트린 할(3) 스웨덴 예테보리 오페라댄스컴퍼니의 예술감독 카트린 할. LG아트센터 제공



이번 내한 공연에선 안무가 다미안 잘레의 ‘연(Kites)’, 안무가 샤론 에얄의 ‘SAABA’를 무대에 올린다. 할 감독은 "한국에서 선보이는 두 작품은 인간의 삶이 갖는 위태로움과 취약성을 다루고 있다"고 소개했다. ‘연’은 무대 위 2개의 경사로를 오가는 무용수들이 종이 연처럼 끊어질 듯 흔들리면서도 매 순간 폭발적이고 예측할 수 없는 움직임을 펼치는 작품이다. 작품을 연출한 다미안 잘레는 예테보리 댄스 컴퍼니, 애플 에어팟 프로 광고, 영화 ‘서스페리아(2018)’, 넷플릭스 영화 ‘ANIMA’ 등 다방면에서 활동하고 있는 안무가 겸 무용수다.‘SAABA’는 육감적이고 매혹적인 몸짓, 뇌쇄적인 표정으로 관객들을 매혹시키는 작품이다. 샤론 에얄은 네덜란드 댄스 시어터, 파리 오페라 발레 등 세계 주요 무용단을 위한 안무작을 선보이고 있으며 패션쇼 안무에도 참여하고 있다.

photo이미지 크게보기다미앙잘레 _Kites__credit Tilo Stengel (13) 스웨덴 예테보리 오페라 댄스컴퍼니가 서울 LG아트센터에서 26~27일 선보이는 다미안 잘레의 ‘Kites’ 공연 사진. LG아트센터 제공

무용단은 예테보리와 인근 지역에서 어린이 관객 또는 난민 등 소수자들을 대상으로도 여러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할 감독은 "지역 소극장이나 교실에서 공연을 선보이기도 한다. 우리 무용가 중 1명이 유치원에서 슈퍼맨 역할로 무용 공연을 한 적도 있다"고 말했다. BTS 소속사인 빅히트와의 인연도 공개했다. 그는 "유명 K팝 기획사(빅히트)가 뮤직비디오를 함께 하자고 제안했는데 코로나로 성사가 안됐다. 앞으로 어떻게 될지 기대된다"고 했다.

할 감독은 아이슬란드 댄스 컴퍼니의 무용수로 1981년에 데뷔해 1996년부터 2012년까지 아이슬란드 댄스 컴퍼니의 예술감독을 역임했다. 2016년 가을부터 예테보리 오페라 댄스컴퍼니의 신임 예술감독으로 임명됐다. 한 차례 연임돼 2024년까지 임기를 수행할 예정이다.

유민우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이재명에 ‘당대표 연임’ 권유했다… 딴사람 해봤자 ‘바지사장’ 말 나와”
“이재명에 ‘당대표 연임’ 권유했다… 딴사람 해봤자 ‘바지사장’ 말 나와” “최근 사석에서 이재명 대표에게 ‘당 대표직 연임’을 권유했습니다. 8월 전당대회 이후에도 이 대표가 ‘개혁 드라이브’를 걸고 결과에 대한 책임을 지는 게 맞습니다.”다음 달 3일 임기가 종료되는 홍익표(57)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지난 19일 오후 국회 본청에서 진행된 문화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이 대표만큼 윤석열 대통령에게 맞서서 강력한 리더십을 발휘할 수 있는 인물은 드물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다른 인사가 대표를 맡더라도 ‘바지사장’이라는 말이 나올 수밖에 없고, 혹시 결과가 나쁘면 ‘이재명 책임론’에 직면할 가능성이 크다는 게 홍 원내대표의 생각이다. 그는 “이 대표가 연임을 결심하면 도전자가 거의 없을 것이고, 연임을 하지 않겠다고 선언하면 플레이어들이 좀 나올 것”이라고 예측했다.서울 성동구에서 3선(19~21대)을 지낸 홍 원내대표는 이번 총선에서 험지인 서울 서초을에 출마해 낙선했으나 정권 심판론의 열기와 원내대표로서 보여준 역량 덕분에 42.50%의 높은 득표율을 얻었다. 지난해 9월 이 대표 국회 체포동의안 가결 사태 직후 원내대표에 선출된 그는 친명(친이재명)계이지만 공천 파동 때 지도부 내에서 적절히 균형을 잡으면서 지역구 승패와 상관없이 정치인으로서의 체급을 높였다는 평가를 받는다. 홍 원내대표는 이 대표 연임론과 관련해 “이 대표 주변 인사들 사이에서도 의견이 분분한 상황”이라며 “결국 이 대표의 판단에 달렸다”고 말했다.22대 국회의 관심사 중 하나인 조국혁신당의 원내 교섭단체(20석) 구성 여부에 대해선 “우리가 (나서서) 만들어줄 생각도 없고, 못 만들게 억지로 방해할 생각도 없다”고 밝혔다. 범진보 의석을 고려할 때 조국혁신당이 20석을 채우려면 더불어민주연합을 통해 당선된 시민사회 후보 2명(김윤·서미화)이 조국혁신당에 합류해야 하지만 홍 원내대표는 이들이 민주당에 남는 게 맞는다는 의견이다. 그는 “시민사회와 민주당의 가교 역할을 하라는 차원에서 민주당이 시민사회에 ‘후보 추천권’을 준 것이지 별도의 ‘시민사회당’을 만들라고 한 게 아니지 않느냐”며 “조국혁신당의 교섭단체 구성은 그 당의 정치력에 달린 문제”라고 했다. 이어 “민주당이 총선 공약으로 내건 교섭단체 구성 요건 완화 역시 22대 국회에서 논의해야 할 사안”이라고 선을 그었다.홍 원내대표는 민주당의 총선 공약이자 윤 대통령과 이 대표 회동의 주요 의제가 될 ‘1인당 25만 원 민생회복지원금’에 대해선 여러 가능성을 열어놓았다. 정부가 사실상 부정적 입장을 내비친 상황에서 “원안을 100% 고집하다가 아예 무산되는 것보다는 25만 원을 보다 절박한 취약층에게 우선 지급하기 위한 추경(추가경정예산) 편성을 논의할 수 있다”는 것이다.5월 3일 선출될 차기 원내대표의 미덕과 관련해선 “통합과 개혁은 분리된 가치가 아니다”라면서도 “강력한 리더십을 원하는 분위기가 있는 게 사실”이라고 전했다. 홍 원내대표는 향후 행보를 묻는 질문에는 “주변에 ‘서울시장’ 도전을 얘기하는 분들이 있다”며 “문화체육관광위원장을 하면서 콘텐츠 산업에 많은 관심을 갖게 됐는데 학교 강연도 하고 책 읽기와 글쓰기에 주력하면서 성찰하는 시간을 가질 것”이라고 밝혔다. 나윤석·김대영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