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국제

“속살은 랍스터 맛”… 6만원 넘는 ‘바다 바퀴벌레’ 라멘, 수량 부족에 단골에게만 판매

박세영 기자
박세영 기자
  • 입력 2023-05-26 00:10
  • 수정 2023-05-26 08:35
댓글 9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라면도련님 페이스북 캡처



대만의 한 식당, ‘바다 바퀴벌레’ 라멘 선봬
물고기 시체 먹는 바다의 청소부 ‘대왕구족충’으로 만들어


대만의 한 식당이 ‘바다의 바퀴벌레’라 불리는 심해등각류 라멘을 선보였다.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조리 전의 대왕구족충의 모습. 라면도련님 페이스북 캡처


지난 23일(현지시간) 대만 타이베이 타임즈 등의 보도에 따르면 대만 타이베이 랴오닝 야시장에 있는 ‘라멘도련님(拉麵公子)’이라는 식당은 독특한 심해등각류인 대왕구족충(大王具足蟲) 라멘을 한정 판매한다며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에 사진을 공개했다.

대왕구족충은 한국 해역에서 발견되지 않으며 태평양 및 인도양의 춥고 깊은 바다에 산다. 마치 바퀴벌레와 같이 썩은 물고기의 시체를 먹고 생존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래서 ‘바다의 청소부’라는 별명도 있다.

photo이미지 크게보기 라멘 조리를 위해 손질된 대왕구족충. 라멘도련님 페이스북 캡처


식당측은 “드디어 닭 육수를 베이스로 한 뽀얀 국물에 곁들일 꿈의 재료를 찾았다”며 “그것은 바로 대왕구족충”이라고 했다.

이어 “식재료를 찾기 위해 방문했던 일본의 수족관에서 우람한 대왕구족충을 보고 감탄했다”면서 “매우 귀엽게 생겼다”고 강조했다.

식당 측이 공개한 요리 방법에 따르면 바다에서 갓 잡은 대왕구족충의 내장과 노란색 분비샘은 닭 육수와 함께 푹 고아 국물의 맛을 깊게 한다. 껍질과 살코기는 분리한다. 살코기는 삶아 면과 함께 들어가고, 마지막으로 껍질은 눈요기용 고명으로 올라간다.

photo이미지 크게보기 라멘도련님 페이스북 캡처


겉모습은 마치 거대 바퀴벌레처럼 생겨 위화감을 주지만 맛은 랍스터와 유사하다고 한다. 식당 측은 “대왕구족충의 속살은 랍스터와 게 같은 맛이 난다”며 “내장은 달달한 게장 맛이 난다”고 설명했다.

이 대왕구족충 라멘은 한 그릇에 1480대만달러(약 6만4000원)로 비싼 편이다. 공급도 부족해 식당을 자주 찾는 단골손님에게만 제공될 예정이다.

박세영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리더십위기’ 이재명, “독재정권 · 악마화” 6.10 기념일에 尹 맹공
‘리더십위기’ 이재명, “독재정권 · 악마화” 6.10 기념일에 尹 맹공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0일 36주년 6·10 민주항쟁을 맞아 “독재정권의 통치는 언제나 권력의 반대편을 악마화하는 것에서 시작됐음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이 대표는 6·10 민주항쟁 당시의 전두환 정권과 현정권을 모두 ‘독재정권’이라고 규정했다. 돈 봉투 의혹과 코인 논란 등 잇단 악재를 극복하기 위해 최근 당내 혁신위원장으로 임명한 이래경 다른백년 명예이사장마저 과거 발언 등으로 9시간 만에 자진 사퇴하면서 리더십 위기에 몰린 이 대표가 정권비판으로 지지층을 결집을 노린것으로 분석된다.이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낡은 이분법 청산하는 것이 6월 정신 지키는 길입니다’라는 글을 통해 “내가 선(善)임을 입증하는 가장 간편한 방법은 상대편을 악(惡)으로 규정하는 것인데 지금도 이러한 과오를 범하지 않는지 돌봐야 한다”고 밝혔다.그는 “선열들이 목숨 걸고 지키려 한 것은 ‘국민이 주인인 세상’이었다”며 “권력은 누군가를 편가르며 진실을 가리고 민주주의의 후퇴를 유발하는 것은 아닌지 끊임없이 스스로를 감시해야 한다”고 말했다.이어 “노동자를 갈라치기 하거나 사법의 이름을 빌려 진영 내분을 획책하는 것은 민주주의를 훼손하는 사악한 구태”라며 윤석열 정권의 노동개혁에 대한 입장을 드러냈다.그러면서 “선열에 부끄럽지 않은 정치를 하겠다”며 “낡은 이분법 청산하고, 오직 주권자의 요구에 기민하게 응하고 건설적 대응으로 잘하기 경쟁하는 정치를 만드는데 제 모든 것을 바치겠다”고 의지를 다졌다.이에 강민국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청년 박종철’, ‘청년 이한열’을 비롯한 수많은 청춘의 희생 위에서 얻어낸 숭고한 ‘민주(民主)’의 가치를 다시 생각해 보게 되는 요즘”이라며 “정당민주주의가 돈으로 인해 오염되고, 대화와 타협의 의회민주주의가 다수의 폭거와 독주로 인해 파괴되고 있다”고 했다.강 수석대변은 “‘자유’와 ‘민주’라는 이름 아래, 가짜뉴스와 망언으로 사회분열을 획책하며 대한민국의 존립 가치를 뒤흔드는 행태도 이어지고 있다”며 “심지어 최근에는 6·10 민주항쟁의 뜻을 이어받는 단체가 정작 그 본래의 취지와는 다르게,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며 정치적 공격을 일삼는 시민단체에 후원하는 일도 발생했다”고 지적했다.김성훈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