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인물결혼했습니다

제가 먼저 남친에 “만나볼래요?”

  • 입력 2023-05-24 09:10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 결혼했습니다

▲심상재(35) · 서민정(여 · 28) 부부


저희는 남편(상재)이 제가 일하는 치과에 입사하면서 인수인계 과정에서 처음 만났어요. 4년 전 이맘때 남편은 다니던 중공업 회사를 그만두고 치과기공사로 입사했어요. 치과위생사인 저는 남편에게 관련 업무를 인수인계해줬어요.

남편이 전문가답게 CAD(컴퓨터 지원 설계)로 기공물을 만드는 걸 보고 호감이 생겼어요. 남편도 저에게 인수인계를 받으면서 좋은 감정을 느꼈대요. 제가 이날 썼던 동그란 안경도 기억하더라고요. 앳되고 귀여워 보였다나 뭐라나. 하하.

인수인계 이후 3개월 정도 지났을 때 제가 먼저 남편에게 도발했어요. “이성으로 관심이 있는데 회사 밖에서 한번 만나 볼래요?”라고 메시지를 보낸 거죠. 남편은 제 메시지를 받고 엄청 좋았대요. 회사 밖에서의 첫 만남. 조각 케이크를 사 들고 저를 기다리고 있던 남편 모습이 아직도 생생해요. 이후 저희는 자주 바닷가를 걸었어요. 우리 치과가 해운대 부근이거든요. 덥고 끈적거리는 날씨였는데도 남편과 걸으며 간질간질했던 것 같아요.

도발은 제가 했지만, 고백은 남편이 했죠. 결혼을 전제로 진지하게 만나보자고 하더라고요. 대답은 “Yes.”

평소 미래를 생각하는 배우자를 만나면 좋겠다고 생각했어요. 남편은 치과기공사 이전에 중공업 분야에서 일하는 등 다양한 이력과 자격증을 가지고 있었어요. 가족을 굶기지는 않겠다고 생각했죠. 남편도 제 생활력이 마음에 들었대요. 제가 치과위생사라는 본업 외에도 카페에서 일했거든요.

지난 2021년 3월 결혼식을 올리며 부부가 됐어요. 지금은 남편이 치과기공사를 그만두고 부산의 시내버스 회사에서 일하고 있어요. 두려울 수 있는 변화에도 서로의 삶을 응원하고 지지할 수 있다는 게 결혼 후 가장 좋은 점 같아요. 저희는 내년 결혼 3주년을 목표로 새 가족 구성원을 만드는 변화를 준비하고 있어요. 저희 인생에서 가장 큰 프로젝트를 시작한 거죠.

sum-lab@naver.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한동훈 “김영주와 함께 정치하고 싶어” 김영주 “늦지 않게 답”
한동훈 “김영주와 함께 정치하고 싶어” 김영주 “늦지 않게 답”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최근 더불어민주당을 탈당을 선언한 4선 김영주 국회부의장(서울 영등포갑)을 만나 “경륜·상식 있고 합리적인 김영주 부의장과 같은 분과 정치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김 부의장은 “오늘 민주당에 탈당계를 제출했다. 늦지 않게 답하겠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정치권에 따르면 김 부의장은 이날 서울 종로구 한 식당에 예정 시간보다 10분 먼저 도착해 한 위원장을 기다렸다. 한 위원장도 뒤따라 도착해 김 부의장에게 깍듯이 인사했다. 한 위원장은 김 부의장에게 공손히 물을 따라주며 “오늘 3·1절 행사에 안 오셨죠. 안 보이시던데”라고 말을 건네며 분위기를 풀어갔다. 김 부의장은 “국회의장이 가면 부의장은 안 간다”고 답했다. 이런 장면은 모두 언론에 공개됐다. 이후 이어진 만찬 회동에서 김 부의장이 주로 말하고, 한 위원장이 고개를 끄덕이며 경청하는 모습이었다. 이날 회동은 한 위원장의 요청에 김 부의장이 응하면서 성사됐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김 부의장 입당이 가시화됐다고 보고, 서울 영등포갑 우선(전략)공천 등을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김 의원이 국민의힘에 입당하면 이상민 의원에 이어 한동훈 비대위 출범 후 민주당으로 여당으로 당적을 변경한 두 번째 현역이 된다.한편 김 부의장의 전략공천 등이 검토되는 영등포갑은 역대 9차례 총선에서 민주당 계열 정당이 6번 당선된 국민의힘 ‘험지’로 꼽힌다. 국민의힘은 예비후보 4명이 출마한 영등포갑에 공천을 확정하지 않고 사실상 김 의원을 위해 자리를 비워둔 상태다. 정영환 공천관리위원장은 브리핑에서 ‘김 의원의 영등포갑 공천을 염두에 두고 있냐’는 물음에 “우리 당 입장에서 매우 중요한 사안”이라며 “어느 지역에 할 건지는 비밀에 부치겠다”고 답했다. 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