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문화

서병국 교수의 신간 ‘삼국시대 국왕의 시호’… 왕의 시호에 어떤 뜻이

유민우 기자
유민우 기자
  • 입력 2023-05-23 10:01
  • 수정 2023-05-23 10:15
댓글 0 폰트
광개토대왕의 이름은 담덕이다. 그의 시호는 왜 광개토왕(廣開土王)일까? 시호의 뜻은 임금이 나라의 땅을 넓게 넓혔다는 것이다. 그의 업적을 높게 평가한 신하들의 공경심이 느껴지는 시호다. 반면 그렇지 못한 왕도 있다. 신라 민애왕 시호의 민(民) 자는 ‘가엾게 여기다’, 애(哀)자는 ‘불쌍히 여기다’는 의미로 ‘가엾고 불쌍한 왕’이라는 뜻이다. 민애왕은 838년 장보고 군사 5000명이 합세한 김우징의 반란 제압에 실패하고 반대 세력에 의해 살해당한다. 시호엔 반대세력에 의해 살해된 왕이 ‘가엽다’는 마음이 담겨 있다.

역사학자인 서병국 대진대 명예교수가 쓴 ‘삼국시대 국왕의 시호’(명문당)는 신라, 고구려, 백제 왕들의 시호와 그 의미를 탐구한다. 신라 문무왕, 고구려 장수왕, 백제 근초고왕 등 시호의 뜻이 잘 알려진 왕부터 신라 민애왕, 고구려 안원왕,백제 근구수왕 등 시호의 의미가 익숙하지 않은 왕까지 면밀히 연구한다. 왕마다 재위 기간, 이름, 시호, 왕비 등을 표기해 이해를 돕는다.

고구려 마지막 왕인 보장왕(寶藏王)은 이름과 시호가 동일하다. ‘국가가 멸망하면 마지막 왕의 시호는 누가 지을까’라는 질문의 해답이 될 수 있는 부분이다. 책은 “보장왕은 고구려의 마지막 임금이므로, 고구려인에 의해 시호가 정해질 수 없는 슬픈 운명의 군주였다. 보장왕이란 시호는 김부식에 의해 정해진 걸로 여겨진다”고 밝힌다.

유민우 기자

photo이미지 크게보기삼국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9월 수출 4.4% 감소…12개월째 마이너스, 산업부 “‘플러스 전환’ 변곡점”
9월 수출 4.4% 감소…12개월째 마이너스, 산업부 “‘플러스 전환’ 변곡점” 우리나라의 월간 무역수지가 넉 달 연속으로 흑자를 기록했다. 수출은 12개월째 감소했지만, 에너지 수입액 감소로 수입이 더 크게 줄어들어 무역 흑자가 이어졌다.산업통상자원부는 1일 이 같은 내용의 ‘9월 수출입 동향’을 발표했다.9월 무역수지는 37억 달러 흑자로, 지난 6월부터 4개월째 흑자 흐름을 이어갔다. 앞서 월간 무역수지는 지난해 3월부터 올해 5월까지 15개월 연속 적자였다가 지난 6월부터 흑자로 돌아섰다. 9월 수출액은 546억60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4.4% 줄었다. 월간 수출은 지난해 10월부터 12개월 연속으로 전년 동월 대비 감소했다. 2018년 12월∼2020년 1월(14개월간) 이후 가장 긴 연속 수출 감소다.같은 기간 수입액은 유가 하락에 따른 에너지 수입액이 감소하면서 509억6000만 달러를 기록, 지난해 같은 달보다 16.5% 감소했다. 지난 6월부터 수출보다 수입이 더 많이 줄어드는 ‘불황형 흑자’가 이어지고 있다.다만 수출 감소율(4.4%)은 지난해 10월 이후 가장 낮았다. 지난 8월에 이어 2개월 연속 한 자릿수 감소율로, 수출이 감소세로 전환된 지난해 10월 이후 가장 낮은 수출 감소율이다. 조업일수를 고려한 ‘일 평균 수출’도 26억 달러를 기록해 지난해 10월 이후 최고 실적이었고 지난해 9월(26억6000만 달러)과도 매우 근접한 수치를 기록했다.수출물량은 수출액 감소에도 전년보다 0.3% 증가했다.우리나라의 전체 수출 흐름에 큰 영향을 주는 반도체의 9월 수출은 지난해 10월 이후 최고 실적인 99억 달러로 나타났다. 반도체 수출은 1분기 저점을 찍은 이후 수출 회복 흐름을 보이고 있다. 대중(對中) 수출은 올해 최고 실적인 110억 달러로 집계돼 2개월 연속 100억 달러 이상 수출액을 달성했다. 대중국 무역수지는 1억 달러 적자였지만 올해 3월 이후 6개월 연속 개선되는 추세를 이어갔다.방문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우리 수출이 세계적 고금리 기조, 중국의 경기둔화, 공급망 재편 등 여전히 녹록지 않은 대외여건 속에서도 개선 흐름을 이어 나가고 있다"며 "4개월 연속 무역수지 흑자, 지난해 10월 이후 가장 낮은 수출 감소율과 반도체 수출 최대실적, 올해 최고 수준의 대중국 수출 등 우리 수출이 ‘플러스 전환’의 변곡점에 위치하고 있다"고 말했다.박수진 기
waterpik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