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문화

서병국 교수의 신간 ‘삼국시대 국왕의 시호’… 왕의 시호에 어떤 뜻이

유민우 기자
유민우 기자
  • 입력 2023-05-23 10:01
  • 수정 2023-05-23 10:15
댓글 0 폰트
광개토대왕의 이름은 담덕이다. 그의 시호는 왜 광개토왕(廣開土王)일까? 시호의 뜻은 임금이 나라의 땅을 넓게 넓혔다는 것이다. 그의 업적을 높게 평가한 신하들의 공경심이 느껴지는 시호다. 반면 그렇지 못한 왕도 있다. 신라 민애왕 시호의 민(民) 자는 ‘가엾게 여기다’, 애(哀)자는 ‘불쌍히 여기다’는 의미로 ‘가엾고 불쌍한 왕’이라는 뜻이다. 민애왕은 838년 장보고 군사 5000명이 합세한 김우징의 반란 제압에 실패하고 반대 세력에 의해 살해당한다. 시호엔 반대세력에 의해 살해된 왕이 ‘가엽다’는 마음이 담겨 있다.

역사학자인 서병국 대진대 명예교수가 쓴 ‘삼국시대 국왕의 시호’(명문당)는 신라, 고구려, 백제 왕들의 시호와 그 의미를 탐구한다. 신라 문무왕, 고구려 장수왕, 백제 근초고왕 등 시호의 뜻이 잘 알려진 왕부터 신라 민애왕, 고구려 안원왕,백제 근구수왕 등 시호의 의미가 익숙하지 않은 왕까지 면밀히 연구한다. 왕마다 재위 기간, 이름, 시호, 왕비 등을 표기해 이해를 돕는다.

고구려 마지막 왕인 보장왕(寶藏王)은 이름과 시호가 동일하다. ‘국가가 멸망하면 마지막 왕의 시호는 누가 지을까’라는 질문의 해답이 될 수 있는 부분이다. 책은 “보장왕은 고구려의 마지막 임금이므로, 고구려인에 의해 시호가 정해질 수 없는 슬픈 운명의 군주였다. 보장왕이란 시호는 김부식에 의해 정해진 걸로 여겨진다”고 밝힌다.

유민우 기자

photo이미지 크게보기삼국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em class='label'>[속보]</em>서울대병원 교수들 ‘휴진 중단’ 결정…‘지속가능한 저항’으로 전환
[속보]서울대병원 교수들 ‘휴진 중단’ 결정…‘지속가능한 저항’으로 전환 서울대병원 교수들이 휴진을 중단하고 ‘지속 가능한 방식의 저항’으로 투쟁 방식을 바꾸기로 했다. 이에 따라, 지난 17일부터 5일째 이어진 서울대병원 전면 휴진은 종료된다.서울의대학-서울대병원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는 서울대병원, 분당서울대병원, 서울시보라매병원, 서울대병원강남센터 등 4곳 병원 전체 교수 대상으로 투표를 실시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21일 밝혔다.비대위에 따르면, 이번 투표에서 전체 응답자 948명 중 698명(73.6%)이 휴진을 중단하고 ‘지속 가능한 방식의 저항’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답했다. 휴진을 지속해야 한다는 의견은 192명(20.3%)에 그쳤다. 구체적인 활동 방식에 관한 질문에서는 ‘정책 수립 과정 감시와 비판, 대안 제시’가 응답자 75.4%의 동의를 얻었다. ‘범의료계와의 연대’는 55.4%의 동의를 얻었다. 비대위는 지난 6일 정부에 전공의 행정처분 취소 등을 요구하며 무기한 휴진을 결의했고, 지난 17일부터 응급·중증·희귀질환 등을 제외한 외래 진료와 정규 수술 및 시술을 중단했다. 이번 휴진에는 네 곳 병원 진료 교수 중 54.8%가 참여했다.비대위는 전면 휴진을 중단하기로 결정한 배경으로 환자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을 꼽았다.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위원들이 환자 피해에 대한 우려를 전했고, 환우회와 소비자단체 등이 휴진 결정을 철회해달라고 호소한 것도 영향을 끼쳤다.비대위는 “정부는 불통이지만 우리는 국민의 목소리를 외면할 수 없다”며 “우리가 전면 휴진을 중단하는 이유는 당장 지금 발생할 수 있는 환자의 피해를 그대로 둘 수 없어서이며, 무능한 정부의 설익은 정책을 받아들여서가 아니다”고 강조했다.비대위는 “앞으로 닥칠 의료계와 교육계의 혼란과 붕괴의 책임은 전적으로 정부에 있다”며 “우리는 저항을 계속할 것이고, 정부의 무책임한 결정으로 국민 건강권에 미치는 위협이 커진다면 다시 적극적인 행동을 결의하겠다”고 밝혔다.오남석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