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문화북리뷰

KGB 출신과 신흥재벌… 푸틴의 ‘검은 커넥션’을 파헤치다

유민우 기자
유민우 기자
  • 입력 2023-05-19 09:16
  • 수정 2023-05-19 09:18
댓글 0 폰트
■ 푸틴의 사람들

캐서린 벨턴 지음│박중서 옮김│열린책들


photo이미지 크게보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우리 시대 지구에서 가장 위협적인 존재지만 내부 지지율은 80%에 육박한다. 푸틴의 권력은 어디에서 비롯됐는가. 이 책은 이 질문에 대한 답을 푸틴의 주변 인물들을 통해 파헤친다. 저자는 6년간 영국 파이낸셜타임스 모스크바 특파원으로 재직하며 푸틴 정권을 밀접하게 취재해왔다. 그는 푸틴 최측근, 반푸틴 인사, 사업가 등 수많은 사람의 증언을 토대로 푸틴이 정치판에 본격 입성하기 전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주요 사건들을 다양한 관점에서 살펴본다.

저자는 푸틴의 철권통치 배경으로 두 핵심세력인 ‘실로비키’와 ‘올리가르히’를 주목한다. ‘실로비키’는 KGB, 군대, 경찰 조직 출신자들로 이뤄진 푸틴의 이너서클이고 ‘올리가르히’는 막대한 자산을 소유한 신흥 재벌이다. 실로비키가 무력 보유자들로서 푸틴 세력의 최상위 서열로 묘사된다. 책은 푸틴 세력이 민간 기업을 무너뜨리며 검은돈을 확보한 과정, 폭력 조직과 결탁해 정적을 탄압한 모습, 의문사한 반푸틴 인사 등을 담아낸다. 체첸 테러리스트들로 364명이 사망한 베슬란초등학교 인질 사건에 푸틴 세력이 개입했을 가능성도 제기하고 푸틴이 이 사태를 어떻게 이용했는지도 파헤친다.

이들을 통해 책은 푸틴의 힘을 여과 없이 드러낸다. 이를테면 2008년 여름 푸틴이 신흥재벌 세르게이 푸가체프에게 전화를 걸어 자신의 친구 로텐베르크를 돕기 위해 5억 달러 자금 지원을 요청한 일화를 소개한다. 당시 푸틴은 “이건 그저 대출일 뿐이다. 6개월 안에 상환될 것이다”고 말했다는 것이다. 푸틴에게 환멸을 느껴 러시아에서 도망친 최측근들도 등장한다. 그중 한 사람인 푸가체프는 한때 ‘푸틴의 금고지기’라고 불렸을 정도로 푸틴 세력의 핵심 인물이었다. 그뿐이 아니라 푸틴의 이너서클에 있는 이들도 푸틴을 권좌에 앉히기 위해 온갖 험한 일을 하며 더 이상 누구도 믿을 수 없게 됐다고 한다. 푸틴의 권력 강화와 정적 제거에 누구보다 앞섰던 자들이 불안에 시달리고 있다는 것이 아이러니하다. 책 앞쪽에 반복해 나오는 등장 인물들을 따로 정리해 소개, 책 읽기를 돕는다. 880쪽, 4만8000원.

유민우 기자 yoome@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9월 수출 4.4% 감소…12개월째 마이너스, 산업부 “‘플러스 전환’ 변곡점”
9월 수출 4.4% 감소…12개월째 마이너스, 산업부 “‘플러스 전환’ 변곡점” 우리나라의 월간 무역수지가 넉 달 연속으로 흑자를 기록했다. 수출은 12개월째 감소했지만, 에너지 수입액 감소로 수입이 더 크게 줄어들어 무역 흑자가 이어졌다.산업통상자원부는 1일 이 같은 내용의 ‘9월 수출입 동향’을 발표했다.9월 무역수지는 37억 달러 흑자로, 지난 6월부터 4개월째 흑자 흐름을 이어갔다. 앞서 월간 무역수지는 지난해 3월부터 올해 5월까지 15개월 연속 적자였다가 지난 6월부터 흑자로 돌아섰다. 9월 수출액은 546억60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4.4% 줄었다. 월간 수출은 지난해 10월부터 12개월 연속으로 전년 동월 대비 감소했다. 2018년 12월∼2020년 1월(14개월간) 이후 가장 긴 연속 수출 감소다.같은 기간 수입액은 유가 하락에 따른 에너지 수입액이 감소하면서 509억6000만 달러를 기록, 지난해 같은 달보다 16.5% 감소했다. 지난 6월부터 수출보다 수입이 더 많이 줄어드는 ‘불황형 흑자’가 이어지고 있다.다만 수출 감소율(4.4%)은 지난해 10월 이후 가장 낮았다. 지난 8월에 이어 2개월 연속 한 자릿수 감소율로, 수출이 감소세로 전환된 지난해 10월 이후 가장 낮은 수출 감소율이다. 조업일수를 고려한 ‘일 평균 수출’도 26억 달러를 기록해 지난해 10월 이후 최고 실적이었고 지난해 9월(26억6000만 달러)과도 매우 근접한 수치를 기록했다.수출물량은 수출액 감소에도 전년보다 0.3% 증가했다.우리나라의 전체 수출 흐름에 큰 영향을 주는 반도체의 9월 수출은 지난해 10월 이후 최고 실적인 99억 달러로 나타났다. 반도체 수출은 1분기 저점을 찍은 이후 수출 회복 흐름을 보이고 있다. 대중(對中) 수출은 올해 최고 실적인 110억 달러로 집계돼 2개월 연속 100억 달러 이상 수출액을 달성했다. 대중국 무역수지는 1억 달러 적자였지만 올해 3월 이후 6개월 연속 개선되는 추세를 이어갔다.방문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우리 수출이 세계적 고금리 기조, 중국의 경기둔화, 공급망 재편 등 여전히 녹록지 않은 대외여건 속에서도 개선 흐름을 이어 나가고 있다"며 "4개월 연속 무역수지 흑자, 지난해 10월 이후 가장 낮은 수출 감소율과 반도체 수출 최대실적, 올해 최고 수준의 대중국 수출 등 우리 수출이 ‘플러스 전환’의 변곡점에 위치하고 있다"고 말했다.박수진 기
waterpik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