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문화북리뷰

KGB 출신과 신흥재벌… 푸틴의 ‘검은 커넥션’을 파헤치다

유민우 기자
유민우 기자
  • 입력 2023-05-19 09:16
  • 수정 2023-05-19 09:18
댓글 0 폰트
■ 푸틴의 사람들

캐서린 벨턴 지음│박중서 옮김│열린책들


photo이미지 크게보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우리 시대 지구에서 가장 위협적인 존재지만 내부 지지율은 80%에 육박한다. 푸틴의 권력은 어디에서 비롯됐는가. 이 책은 이 질문에 대한 답을 푸틴의 주변 인물들을 통해 파헤친다. 저자는 6년간 영국 파이낸셜타임스 모스크바 특파원으로 재직하며 푸틴 정권을 밀접하게 취재해왔다. 그는 푸틴 최측근, 반푸틴 인사, 사업가 등 수많은 사람의 증언을 토대로 푸틴이 정치판에 본격 입성하기 전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주요 사건들을 다양한 관점에서 살펴본다.

저자는 푸틴의 철권통치 배경으로 두 핵심세력인 ‘실로비키’와 ‘올리가르히’를 주목한다. ‘실로비키’는 KGB, 군대, 경찰 조직 출신자들로 이뤄진 푸틴의 이너서클이고 ‘올리가르히’는 막대한 자산을 소유한 신흥 재벌이다. 실로비키가 무력 보유자들로서 푸틴 세력의 최상위 서열로 묘사된다. 책은 푸틴 세력이 민간 기업을 무너뜨리며 검은돈을 확보한 과정, 폭력 조직과 결탁해 정적을 탄압한 모습, 의문사한 반푸틴 인사 등을 담아낸다. 체첸 테러리스트들로 364명이 사망한 베슬란초등학교 인질 사건에 푸틴 세력이 개입했을 가능성도 제기하고 푸틴이 이 사태를 어떻게 이용했는지도 파헤친다.

이들을 통해 책은 푸틴의 힘을 여과 없이 드러낸다. 이를테면 2008년 여름 푸틴이 신흥재벌 세르게이 푸가체프에게 전화를 걸어 자신의 친구 로텐베르크를 돕기 위해 5억 달러 자금 지원을 요청한 일화를 소개한다. 당시 푸틴은 “이건 그저 대출일 뿐이다. 6개월 안에 상환될 것이다”고 말했다는 것이다. 푸틴에게 환멸을 느껴 러시아에서 도망친 최측근들도 등장한다. 그중 한 사람인 푸가체프는 한때 ‘푸틴의 금고지기’라고 불렸을 정도로 푸틴 세력의 핵심 인물이었다. 그뿐이 아니라 푸틴의 이너서클에 있는 이들도 푸틴을 권좌에 앉히기 위해 온갖 험한 일을 하며 더 이상 누구도 믿을 수 없게 됐다고 한다. 푸틴의 권력 강화와 정적 제거에 누구보다 앞섰던 자들이 불안에 시달리고 있다는 것이 아이러니하다. 책 앞쪽에 반복해 나오는 등장 인물들을 따로 정리해 소개, 책 읽기를 돕는다. 880쪽, 4만8000원.

유민우 기자 yoome@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국과수 조사 결과 음주대사체 검출…김호중 측 “공연은 예정대로”
국과수 조사 결과 음주대사체 검출…김호중 측 “공연은 예정대로” 뺑소니 혐의로 입건된 가수 김호중(33)과 그의 소속사를 압수수색한 경찰이 결국 혐의를 입증할 결정적 증거물인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찾지 못했다. 아울러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 조사 결과 그의 소변에서 음주대사체가 검출됐다는 소견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김호중 측은 “음주는 억울하다”는 입장을 반복하면서 18일 창원 콘서트를 강행할 의지를 밝혔다.16일 오후 6시 35분부터 약 3시간 동안 김호중의 자택과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 사옥 등을 압수수색한 경찰은 사고 차량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찾는 데 집중했지만 확보하지 못했다. 앞서 김호중 측은 문화일보에 “매니저가 직접 제거해 파손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본지 16일 단독보도) 음주 여부를 밝히는 직접 증거로 활용하기는 어려워졌지만, 소속사가 핵심 증거를 의도적으로 훼손했기 때문에 이런 정황이 음주를 은폐하려는 간접적인 정황이 될 수 있다.또한 경찰은 17일 오후 국과수로부터 김호중의 소변 감정 결과를 전달받았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국과수는 ‘김 씨가 사고 후 소변 채취까지 약 20시간이 지난 것에 비춰볼 때 음주판단 기준 이상으로 음주대사체가 검출돼 사고 전 음주가 있었을 것으로 판단된다’는 소견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하지만 김호중 측은 “음주는 사실이 아니며 억울하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또한 18, 19일 창원에서 열리는 공연을 비롯해, 다음 주중 서울, 다음 주말 김천 공연 역시 예정대로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경찰은 사고 당일 유흥주점엔 소속사 관계자 뿐 아니라 래퍼 출신 유명 연예인 A 씨도 동석했던 것으로 파악해 그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또한 해당 유흥주점의 폐쇄회로(CC)TV 영상도 분석 중이다.안진용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