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스포츠정세영 기자의 베이스볼 스펙트럼

‘강속구’ 김서현 ‘제구력’ 윤영철 ‘퀵모션’ 박명근

정세영 기자
정세영 기자
  • 입력 2023-03-28 11:35
  • 수정 2023-03-28 14:37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 정세영 기자의 베이스볼 스펙트럼 - ‘즉시전력감’신인투수 3인 3색

김, 평균 150㎞·볼 구질 좋아
윤, 침착한 경기 운영이 강점
박, 빠른 투구로 주자 도루 묶어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오는 4월 1일 개막하는 2023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는 겁없는 고졸 신인들의 활약이 두드러질 전망이다. 당장 팀 전력을 뒤흔들 ‘슈퍼루키’ 투수가 대거 등장했기 때문이다.

한화 투수 김서현(19)은 올해 신인 투수 중 가장 돋보인다. 지난해 9월 신인드래프트에선 전체 1순위로 한화 유니폼을 입었다. 김서현은 27일까지 시범 4경기에서 2홀드와 평균자책점 2.25를 유지하고 있다. 스리쿼터와 사이드암을 오가는 김서현은 고교 시절부터 강속구와 제구력을 겸비한 ‘완성형 투수’로 꼽혔다. 가장 돋보이는 부분은 역시 스피드다. 지난 시범경기에서 최고 시속 158㎞의 강속구를 던졌고, 평균 구속도 150㎞ 이상을 유지했다. 김서현은 단순히 빠른 공만 던지는 게 아니다. 무브먼트(공의 움직임)도 좋다. 꿈틀거리는 투심패스트볼로 땅볼을 유도하는 게 장기다. 카를로스 수베로 한화 감독은 “메이저리그를 기준으로 삼아도 김서현은 최상위 레벨의 유망주로 평가된다”고 극찬을 아끼지 않는다.

KIA 좌완 투수 윤영철(19)도 시범경기에서 강렬한 인상을 남기고 있다. 윤영철은 지난해 신인드래프트에서 김서현에 이어 전체 2순위로 지명됐다. 시범경기에서 두 번 나와 8.2이닝을 던졌고, 실점하지 않았다. 윤영철은 26일 마산구장에서 열린 NC 퓨처스팀과 경기에서 5이닝 1실점으로 역투했다. 윤영철의 직구 최고 구속은 140㎞ 초반대. 하지만 고졸 신인답지 않게 침착하다는 게 큰 장점이다. 올해 강력한 5선발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사이드암 투수인 LG 박명근(19)도 시범경기에서 ‘짠물 피칭’으로 눈도장을 받고 있다. 시범경기 성적은 3경기에서 1패, 평균자책점 2.16. 지난해 신인드래프트에선 3라운드 지명을 받았지만, 올해 LG 신인 선수 중 유일하게 미국 애리조나 스프링캠프에 참가했다. 박명근은 키가 174㎝로 작지만, 최고 구속이 150㎞에 이르는 등 묵직한 구위가 일품. 여기에 퀵모션을 갖춰 주자의 움직임을 잘 묶는다. 염경엽 LG 감독은 “가진 게 너무 많아서 걱정”이라면서 “우리에게 온 것이 행운”이라고 평가했다.

이 외에도 눈길을 끄는 투수는 SSG의 2004년생 투수 듀오인 이로운과 송영진. 이로운은 지난해 1라운드 5순위, 송영진은 2라운드 전체 15순위였다.

이로운은 시속 150㎞의 직구가 강점이며, 송영진은 경기 운영 능력 등이 빼어나다. 송영진은 최근 구속이 크게 늘면서 시범경기에서 2차례 선발과 2번의 구원 등판 등 총 4경기에 나서 1승 1홀드 평균자책점 1.50을 남겼다. 이로운은 평균자책점이 6.75로 높지만 2개의 홀드를 챙겼다.

niners@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국과수 조사 결과 음주대사체 검출…김호중 측 “공연은 예정대로”
국과수 조사 결과 음주대사체 검출…김호중 측 “공연은 예정대로” 뺑소니 혐의로 입건된 가수 김호중(33)과 그의 소속사를 압수수색한 경찰이 결국 혐의를 입증할 결정적 증거물인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찾지 못했다. 아울러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 조사 결과 그의 소변에서 음주대사체가 검출됐다는 소견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김호중 측은 “음주는 억울하다”는 입장을 반복하면서 18일 창원 콘서트를 강행할 의지를 밝혔다.16일 오후 6시 35분부터 약 3시간 동안 김호중의 자택과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 사옥 등을 압수수색한 경찰은 사고 차량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찾는 데 집중했지만 확보하지 못했다. 앞서 김호중 측은 문화일보에 “매니저가 직접 제거해 파손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본지 16일 단독보도) 음주 여부를 밝히는 직접 증거로 활용하기는 어려워졌지만, 소속사가 핵심 증거를 의도적으로 훼손했기 때문에 이런 정황이 음주를 은폐하려는 간접적인 정황이 될 수 있다.또한 경찰은 17일 오후 국과수로부터 김호중의 소변 감정 결과를 전달받았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국과수는 ‘김 씨가 사고 후 소변 채취까지 약 20시간이 지난 것에 비춰볼 때 음주판단 기준 이상으로 음주대사체가 검출돼 사고 전 음주가 있었을 것으로 판단된다’는 소견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하지만 김호중 측은 “음주는 사실이 아니며 억울하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또한 18, 19일 창원에서 열리는 공연을 비롯해, 다음 주중 서울, 다음 주말 김천 공연 역시 예정대로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경찰은 사고 당일 유흥주점엔 소속사 관계자 뿐 아니라 래퍼 출신 유명 연예인 A 씨도 동석했던 것으로 파악해 그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또한 해당 유흥주점의 폐쇄회로(CC)TV 영상도 분석 중이다.안진용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