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스포츠정세영 기자의 베이스볼 스펙트럼

‘강속구’ 김서현 ‘제구력’ 윤영철 ‘퀵모션’ 박명근

정세영 기자
정세영 기자
  • 입력 2023-03-28 11:35
  • 수정 2023-03-28 14:37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 정세영 기자의 베이스볼 스펙트럼 - ‘즉시전력감’신인투수 3인 3색

김, 평균 150㎞·볼 구질 좋아
윤, 침착한 경기 운영이 강점
박, 빠른 투구로 주자 도루 묶어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오는 4월 1일 개막하는 2023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는 겁없는 고졸 신인들의 활약이 두드러질 전망이다. 당장 팀 전력을 뒤흔들 ‘슈퍼루키’ 투수가 대거 등장했기 때문이다.

한화 투수 김서현(19)은 올해 신인 투수 중 가장 돋보인다. 지난해 9월 신인드래프트에선 전체 1순위로 한화 유니폼을 입었다. 김서현은 27일까지 시범 4경기에서 2홀드와 평균자책점 2.25를 유지하고 있다. 스리쿼터와 사이드암을 오가는 김서현은 고교 시절부터 강속구와 제구력을 겸비한 ‘완성형 투수’로 꼽혔다. 가장 돋보이는 부분은 역시 스피드다. 지난 시범경기에서 최고 시속 158㎞의 강속구를 던졌고, 평균 구속도 150㎞ 이상을 유지했다. 김서현은 단순히 빠른 공만 던지는 게 아니다. 무브먼트(공의 움직임)도 좋다. 꿈틀거리는 투심패스트볼로 땅볼을 유도하는 게 장기다. 카를로스 수베로 한화 감독은 “메이저리그를 기준으로 삼아도 김서현은 최상위 레벨의 유망주로 평가된다”고 극찬을 아끼지 않는다.

KIA 좌완 투수 윤영철(19)도 시범경기에서 강렬한 인상을 남기고 있다. 윤영철은 지난해 신인드래프트에서 김서현에 이어 전체 2순위로 지명됐다. 시범경기에서 두 번 나와 8.2이닝을 던졌고, 실점하지 않았다. 윤영철은 26일 마산구장에서 열린 NC 퓨처스팀과 경기에서 5이닝 1실점으로 역투했다. 윤영철의 직구 최고 구속은 140㎞ 초반대. 하지만 고졸 신인답지 않게 침착하다는 게 큰 장점이다. 올해 강력한 5선발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사이드암 투수인 LG 박명근(19)도 시범경기에서 ‘짠물 피칭’으로 눈도장을 받고 있다. 시범경기 성적은 3경기에서 1패, 평균자책점 2.16. 지난해 신인드래프트에선 3라운드 지명을 받았지만, 올해 LG 신인 선수 중 유일하게 미국 애리조나 스프링캠프에 참가했다. 박명근은 키가 174㎝로 작지만, 최고 구속이 150㎞에 이르는 등 묵직한 구위가 일품. 여기에 퀵모션을 갖춰 주자의 움직임을 잘 묶는다. 염경엽 LG 감독은 “가진 게 너무 많아서 걱정”이라면서 “우리에게 온 것이 행운”이라고 평가했다.

이 외에도 눈길을 끄는 투수는 SSG의 2004년생 투수 듀오인 이로운과 송영진. 이로운은 지난해 1라운드 5순위, 송영진은 2라운드 전체 15순위였다.

이로운은 시속 150㎞의 직구가 강점이며, 송영진은 경기 운영 능력 등이 빼어나다. 송영진은 최근 구속이 크게 늘면서 시범경기에서 2차례 선발과 2번의 구원 등판 등 총 4경기에 나서 1승 1홀드 평균자책점 1.50을 남겼다. 이로운은 평균자책점이 6.75로 높지만 2개의 홀드를 챙겼다.

niners@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리더십위기’ 이재명, “독재정권 · 악마화” 6.10 기념일에 尹 맹공
‘리더십위기’ 이재명, “독재정권 · 악마화” 6.10 기념일에 尹 맹공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0일 36주년 6·10 민주항쟁을 맞아 “독재정권의 통치는 언제나 권력의 반대편을 악마화하는 것에서 시작됐음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이 대표는 6·10 민주항쟁 당시의 전두환 정권과 현정권을 모두 ‘독재정권’이라고 규정했다. 돈 봉투 의혹과 코인 논란 등 잇단 악재를 극복하기 위해 최근 당내 혁신위원장으로 임명한 이래경 다른백년 명예이사장마저 과거 발언 등으로 9시간 만에 자진 사퇴하면서 리더십 위기에 몰린 이 대표가 정권비판으로 지지층을 결집을 노린것으로 분석된다.이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낡은 이분법 청산하는 것이 6월 정신 지키는 길입니다’라는 글을 통해 “내가 선(善)임을 입증하는 가장 간편한 방법은 상대편을 악(惡)으로 규정하는 것인데 지금도 이러한 과오를 범하지 않는지 돌봐야 한다”고 밝혔다.그는 “선열들이 목숨 걸고 지키려 한 것은 ‘국민이 주인인 세상’이었다”며 “권력은 누군가를 편가르며 진실을 가리고 민주주의의 후퇴를 유발하는 것은 아닌지 끊임없이 스스로를 감시해야 한다”고 말했다.이어 “노동자를 갈라치기 하거나 사법의 이름을 빌려 진영 내분을 획책하는 것은 민주주의를 훼손하는 사악한 구태”라며 윤석열 정권의 노동개혁에 대한 입장을 드러냈다.그러면서 “선열에 부끄럽지 않은 정치를 하겠다”며 “낡은 이분법 청산하고, 오직 주권자의 요구에 기민하게 응하고 건설적 대응으로 잘하기 경쟁하는 정치를 만드는데 제 모든 것을 바치겠다”고 의지를 다졌다.이에 강민국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청년 박종철’, ‘청년 이한열’을 비롯한 수많은 청춘의 희생 위에서 얻어낸 숭고한 ‘민주(民主)’의 가치를 다시 생각해 보게 되는 요즘”이라며 “정당민주주의가 돈으로 인해 오염되고, 대화와 타협의 의회민주주의가 다수의 폭거와 독주로 인해 파괴되고 있다”고 했다.강 수석대변은 “‘자유’와 ‘민주’라는 이름 아래, 가짜뉴스와 망언으로 사회분열을 획책하며 대한민국의 존립 가치를 뒤흔드는 행태도 이어지고 있다”며 “심지어 최근에는 6·10 민주항쟁의 뜻을 이어받는 단체가 정작 그 본래의 취지와는 다르게,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며 정치적 공격을 일삼는 시민단체에 후원하는 일도 발생했다”고 지적했다.김성훈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