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방송·연예

‘더 글로리’ 파트3 나오나… “손명오, 나 부활시켜줘”

  • 입력 2023-03-27 10:07
  • 수정 2023-03-27 10:52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넷플릭스코리아 유튜브 뒷이야기 전해
“원 없이 욕설 대사 써…욕 연기 다 잘해”


넷플릭스 드라마 ‘더 글로리’ 극본을 쓴 김은숙 작가가 “만약 파트3를 쓰게 되면 명오가 자기를 부활시켜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김 작가는 넷플릭스코리아가 26일 유튜브를 통해 공개한 ‘복수당한 자들의 비하인드 코멘터리’ 영상에 출연해 갖가지 뒷이야기를 전했다. 김 작가는 “쫑파티를 할 때 파트3에 대한 이야기가 나왔는데, 명오(김건우)가 파트3를 만들게 되면 꼭 자신을 부활시켜달라고 말해서 웃었다”고 했다. 배우 김건우가 연기한 캐릭터인 ‘손명오’는 가장 먼저 죽음을 맞는 인물이다. 극 중에선 장례식 장면도 나온다.

이 영상엔 김 작가와 함께 배우 박성훈·정성일·김히어라·차주영·김건우, 연출을 맡은 안길호 감독이 출연한다. 다만 안 감독은 파트2 공개 직전에 불거진 학교 폭력 이슈로 대부분 분량이 편집됐다.

김 작가는 유난히 욕설 대사가 많았던 이번 작품을 두고 한 시청자가 쓴 댓글을 언급하기도 했다. 김 작가는 “‘김은숙 그동안 욕 쓰고 싶어서 어떻게 참았냐’는 댓글이 있더라”며 “정말 원 없이 욕 대사를 썼다. 더 놀라운 건 출연 배우들이 욕 연기를 너무 잘해줬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김 작가가 ‘더 글로리’에 앞서 만든 작품은 모두 로맨스물이다. 이 작품들은 지상파·케이블 방송사를 통해 공개돼 대사에 욕설이 담길 수 없었다.

김 작가는 주인공 ‘문동은’과 동은의 엄마와 관계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그는 “학교 폭력 피해자들을 보면 우선 가장 보호받아야 할 가정에서 보호받지 못하는 분들이 많더라”며 “세상에 태어났을 때 내가 부딪히는 첫 번째 세상, 첫 번째 어른, 첫 번째 보호자에게 가해당하는 삶을 그리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김 작가는 행복한 이야기를 쓸 때와 달리 어두운 작품을 쓰니까 피폐해지는 느낌을 받았다고도 했다. “해피한 걸 쓸 때는 알지 못했다가 어두운 걸 쓰니까 삶이 피폐해지는 경험을 했다. 나 역시도 보기에 괴로운 장면 등은 쓰는 게 괴로웠다”고 말했다.

[뉴시스]

<저작권자ⓒ '한국언론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관련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푸틴 “독립 외교 승리” vs 바이든 “나토 동맹” 강조…에르도안 당선에 엇갈린 반응
푸틴 “독립 외교 승리” vs 바이든 “나토 동맹” 강조…에르도안 당선에 엇갈린 반응 푸틴은 ‘친애하는 친구여’라고 부르며 "독립 외교의 승리"를 축하했고, 바이든은 ‘나토 동맹’을 강조하며 "협력을 기대한다"고 밝혔다.28일(현지 시간)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튀르키예 대통령의 재집권 성공에 대한 각국 정상들의 축하 메시지 속에서 러시아 등 권위주의 정권과 미국을 중심으로 한 서방 진영의 엇갈린 속내가 드러났다. 튀르키예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동맹의 일원이지만, 중동 및 유럽 안보 문제와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미국 및 서방과 갈등을 겪으며 ‘나토의 이단아’로 불린다. 에르도안 당선을 둘러싼 양 진영의 희비가 교차할 수밖에 없다.타스·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이날 에르도안 대통령의 재선이 확실시되자 "진심으로 축하한다"고 밝혔다고 크렘린궁이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에르도안 대통령을 ‘친애하는 친구여’라고 호칭하면서 각별한 친밀감을 드러냈고, "당신의 선거 승리는 튀르키예의 수장으로서 이타적으로 노력한 자연스러운 결과이며 국가 주권을 강화하고 독립적으로 외교 정책을 시행하려는 노력에 대한 튀르키예 국민의 지지를 보여주는 증거"라고 환영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전쟁과 관련, 대러시아 제재에 동참하지 않는 등 친러시아 행보를 보여왔다. 튀르키예는 대러시아 교역을 여전히 중시하고 있으며 자국 내 첫 원전을 건설하는 사업에도 러시아 국영 원전기업이 참여하고 있다. 그러면서도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사이에서 중재역을 자임해왔다.알렉산드르 루카셴코 벨라루스 대통령도 성명을 통해 에르도안 대통령에 대해 "훌륭하고 강한 정치인이자 벨라루스의 좋은 친구"라며 "우리는 국제적 긴장 공조와 식량 안보 유지, 분쟁의 평화적 해결 등에 대해 같은 이해관계를 갖고 있다"고 밝혔다.이런 와중에 러시아와 전쟁 중인 우크라이나의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대통령도 이날 트위터를 통해 에르도안 대통령의 재선을 축하하면서 양국의 협력 관계 강화를 기대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우리는 양국의 이익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과 유럽의 안보 및 안정을 위한 협력이 강화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친러 행보를 보이는 가운데 우크라이나 전쟁 국면에서 양국 간 중재역을 자임하기도 했다.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나토 동맹으로서 협력을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에르도안 대통령의 재선을 축하한다"며 "나토 동맹국으로서 양자 이슈와 공동의 글로벌 도전과제에 대해 협력을 이어갈 것을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튀르키예의 친러 외교 행보 탓에 에르도안 대통령과 껄끄러운 관계를 맺어왔다. 바이든 대통령이 나토를 언급한 것은 스웨덴의 나토 가입 승인을 앞둔 시점에서 백악관의 의중을 담은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튀르키예는 현재 스웨덴의 나토 가입을 반대하고 있다.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도 "재선을 성공한다"며 "우리의 협력 지속과 7월에 있는 나토 정상회의 준비를 고대한다"고 밝혔다.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도 "나는 EU와 튀르키예 관계 구축을 지속해 나가길 고대한다"며 "이러한 관계의 진전을 추구해 나가는 것은 EU와 튀르키예, 우리 국민의 이익을 위해서도 전략적 중요성을 갖는다"고 EU와의 협력 강화를 강조했다.영국의 리시 수낵 총리와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도 이날 각각 재선 성공 축하 메시지를 보내며 나토 동맹 및 경제적 동반자 관계로서 양국 관계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도 트위터에서 축하 메시지를 전한 뒤 유럽에 평화를 다시 가져오는 일을 포함, 양국이 엄청난 도전에 직면해 있다면서 에르도안 대통령과 계속 앞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박동미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