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인물

“이제 정성일 몰라도 하도영은 알아… 아내도 가끔 ‘하도영씨’ 불러”

안진용 기자
안진용 기자
  • 입력 2023-03-27 11:43
  • 수정 2023-03-27 11:48
댓글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 ‘더 글로리’ 하도영役 정성일

“과분한 관심‘이게 맞나’싶어”


“정성일은 몰라도 하도영은 아시죠.”

넷플릭스 오리지널 ‘더 글로리’(극본 김은숙)를 통해 스타덤에 오른 배우 정성일(43·사진)은 하루 아침에 달라진 그를 보는 시선에 대해 이 같은 소감을 내놨다. 2002년 영화 ‘H’로 데뷔한 후 연극 무대에서 잔뼈가 굵은 21년차 배우가 무명의 설움을 딛고 그의 이름 석 자를 알리는 데 걸린 시간은 채 석 달이 되지 않았다.

지난 24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문화일보와 만난 정성일은 “너무 신기하다. 매일 다니던 길을 가는데, 이제는 모자와 마스크를 써도 알아보신다. 7세 아들의 유치원 수영 선생님이 사인을 부탁하더라”면서 “정성일은 몰라도 하도영이라는 이름은 기억하신다. 너무 과분한 관심을 주셔서 ‘이게 맞나’ 싶다”고 털어놓았다.

정성일은 극 중 학교폭력 가해자의 우두머리 격인 박연진(임지연 분)의 남편 하도영 역을 맡았다. 완벽한 사회적 입지와 가정을 꾸린 인물이었으나 아내의 학폭 가해 사실이 알려지며 일상의 붕괴를 맞게 되는 인물이다. 극 중 ‘나이스한 개××’라고 그를 칭한 수식어는 유행어가 됐다. “작가님이 명확하게 말씀을 안 해주셔서, 그 의미를 찾는 데 시간이 걸렸다”면서 “겉으로는 나이스해 보이지만, (은근히 상대를 무시하는) 양면성을 갖고 있다. 개인적으로는 나이스한 쪽에 가까웠다고 본다”고 말했다.

“대본 리딩 후 잘릴 것 같았다”는 정성일. 하지만 김 작가는 드라마 ‘비밀의 숲2’에 출연한 모습을 보고 처음부터 그를 하도영 역으로 낙점했다. 김 작가의 예상은 적중했다. 하도영은 ‘더 글로리’에 딱 들어맞는 퍼즐 조각이었고, 이 작품이 공개된 후 각종 CF 및 작품 출연 제안이 계속되고 있다. 하지만 작품 속 하도영처럼 좀처럼 들뜬 모습을 보이지 않는 정성일은 “연예인 병 걸릴 나이도 아니고, 건방 떨 것도 없다. 가끔 집에서 아내가 ‘하도영 씨’라고 부르면 ‘왜 그래?’라고 웃고 만다”면서 “좋은 작품에 참여한 배우로서 조금의 인지도가 생긴 것 같아 기쁘다”고 빙그레 웃었다.

안진용 기자 realyong@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관련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대리 자수 부탁? 경찰, 김호중-매니저 통화 녹취록 확보
대리 자수 부탁? 경찰, 김호중-매니저 통화 녹취록 확보 경찰이 음주 뺑소니 혐의로 구속된 트로트 가수 김호중(33) 씨 대신 허위로 자수했던 매니저의 휴대전화에서 사고 직후 김 씨와 나눈 통화 녹취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이 혐의 입증에 자신감을 보인 이유로 해석된다.29일 경찰은 김 씨 매니저 휴대전화에 자동 녹음기능을 통해 저장된 김 씨와의 사고 직후 통화 내용 녹음 파일을 다수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 녹취를 근거로 김 씨에 대한 혐의를 기존보다 형량이 무거운 범인도피교사로 변경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녹음 파일에는 사고 직후 ‘대신 자수해 달라’는 김 씨의 부탁이 담겼을 것으로 예상된다.경찰의 이 같은 증거 확보는 우종수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장이 지난 27일 기자 간담회에서 “객관적 증거가 있고 참고인 조사를 충분히 했기 때문에 거짓말 탐지기 조사는 검토하고 있지 않다”며 혐의 입증에 자신감을 보인 이유로 보인다. 경찰이 김 씨의 혐의 입증을 위해 또 하나 집중하는 것은 바로 김 씨가 함구하고 있는 휴대전화 비밀번호다. 김 씨는 앞서 구속되기 전 경찰 휴대전화 임의제출 요구를 거부하다 아이폰 3대가 압수되자 “‘사생활이 담겨있다’는 이유로 비밀번호를 경찰에 알려주지 않았고, 수사 비협조 논란이 일자 다시 변호인을 통해 비밀번호를 제공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아이폰은 보안 수준이 높아서 비밀번호 잠금을 해제하지 못하면 사실상 포렌식이 어렵다.한편 김 씨는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쯤 술을 마신 채 차를 몰다 서울 강남구 한 도로에서 반대편 도로의 택시를 충돌하는 사고를 낸 뒤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사고 3시간여 뒤 김 씨 매니저가 ‘내가 사고를 냈다’며 허위 자백을 하고 김 씨는 사고 17시간이 지나서야 경찰에 출석해 김 씨와 소속사가 운전자 바꿔치기 등 조직적으로 사고 은폐를 시도했다는 의혹이 커졌다. 특히 CCTV 영상과 술자리 동석자 발언 등 잇단 음주 정황에도 김 씨는 음주를 부인하다 사고 열흘 만인 지난 19일 밤 돌연 입장을 바꿔 혐의를 시인했다.법원은 김 씨에게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다고 보고 24일 구속영장을 발부했다.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