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경제

“어메니티 없애자니 고객 불만 큰데…” 내년부터 일회용 샴푸 등 규제에 호텔업계 고심

김호준 기자
김호준 기자
  • 입력 2023-03-24 11:40
  • 수정 2023-03-24 11:44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조선호텔앤리조트의 친환경 일회용 욕실용품(어메니티) ‘세이브 더 플래닛 얼라이언스’ 패키지. 조선호텔앤리조트 제공



대형 호텔, 다회용 비치했지만
“위생 괜찮나” 컴플레인 잦아


정부가 내년부터 중·대형급 호텔에서 일회용 칫솔, 치약, 샴푸, 세정제 등 일회용 욕실용품(어메니티) 사용을 규제하기로 하면서 호텔업계가 깊은 고심에 빠졌다. 대형 호텔 체인들은 객실에 대용량·다회용 용기(디스펜서)를 비치하는 등 대책 마련에 나섰지만 여러 사람이 같은 용품을 쓰면서 발생하는 위생 문제 등 고객 불만도 수시로 나오고 있다. 호텔업계는 일회용품 사용 절감을 위해 추진하는 정책인 만큼 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홍보와 지원책 마련을 요구하고 있다.

photo이미지 크게보기



24일 호텔업계에 따르면 한국호텔업협회는 회원사를 대상으로 일회용품 사용현황 및 정부 규제에 따른 준비상황 실태 파악에 나섰다. 협회 관계자는 “어메니티 사용규제와 관련해 회원사 문의가 늘어나고 있다”며 “일회용 어메니티 지급이 어렵다고 안내하고 있지만 고객 서비스 측면에서 우려가 큰 상황”이라고 말했다. 호텔 일회용 어메니티 사용 규제는 지난 2월 말에 객실 50개 이상인 숙박업체를 일회용품 사용제한 업종에 추가하는 ‘자원재활용법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한 데 따른 조치다. 그간 사우나나 목욕탕 등에서는 일회용품 무상제공이 제한됐는데 이번 법안 통과로 대다수 호텔이 내년부터 규제 대상에 포함될 전망이다.

이미 대형 호텔들은 자체 개발한 디스펜서나 대용량 욕실용품을 비치하는 등 대응에 분주하다. 조선호텔앤리조트는 웨스틴조선 서울·부산, 레스케이프 등 지점에 욕실용품 디스펜서를 도입하고 연내 추가로 자체 개발한 대용량 어메니티를 배치할 계획이다. 호텔롯데도 시그니엘과 L7, 롯데시티호텔 등에 대용량 디스펜서 도입을 완료했다.

하지만 현장에서는 정책 변경에 따른 부작용과 고객 불만 사례도 속출하고 있다. 디스펜서 세척 등 욕실용품 관리가 한층 어려워진 데다, 내용물을 짜서 가져가는 등 악성 고객에 의한 피해도 수시로 일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호텔업계 관계자는 “어메니티를 구하려고 숙박을 하던 고객도 적지 않았는데 제품 제공이 어려워지면서 컴플레인이 자주 발생하고 있다”며 “어메니티 용기를 생산하던 중소 업체들도 공급처가 끊겨 경영난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위생 우려로 대용량 디스펜서 대신 근처 편의점에서 일회용품을 구매해 쓰는 이들이 늘어나면 정책 실효성이 떨어질 것이란 우려도 나온다. 호텔업계 관계자는 “정부도 일회용 어메니티 사용 규제에 대한 홍보를 강화하고 정책 연착륙을 위한 실질적인 지원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호준 기자 kazzyy@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유동규 “난 절대 자살하지 않는다”…병상 사진 공개
유동규 “난 절대 자살하지 않는다”…병상 사진 공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핵심 증인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트럭 추돌 사고 이후 병상 사진을 공개하고 “나는 절대 자살하지 않는다”고 말했다.유 전 본부장은 6일 정치평론가 유재일씨 유튜브 채널 ‘유재일’ 커뮤니티에 올린 글에서 “걱정해 주셔서 감사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사고를 계기로 더 강하고 단단해져서 돌아오겠다. 더 신경 쓰고 조심하겠다”며 “책임감을 가지고 살겠다. 사실을 사실로 말하는 제 의무를 다하겠다”고 강조했다.앞서 전날(7일) 오후 8시 40분쯤 경기 의왕시 부곡동 봉담과천도시고속화도로 봉담 방향 도로에서 유 전 본부장이 탑승한 승용차가 8.5t 대형 트럭에 받히는 사고가 났다. 편도 3차선 도로의 3차로를 주행하던 유 전 본부장 차량이 2차로로 차선을 변경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때 1차로를 주행하던 트럭도 2차로로 합류하면서, 유 전 본부장 차량의 좌측 측면과 충돌했다고 한다. 이 충격으로 유 전 본부장 차량은 180도 회전하며 중앙 분리대를 들이받았다.유 전 본부장은 사고 직후 119구급차에 실려 인근 병원으로 긴급 후송됐다. 유 전 본부장은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조성진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