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경제

하이브, 보유 SM주식 85% 카카오에 매도…1100억 원대 시세차익

박세영 기자
박세영 기자
  • 입력 2023-03-24 15:15
  • 수정 2023-03-24 15:58
댓글 2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서울시 용산구 하이브 사옥



나머지 15%는 장내 매도키로


SM엔터테인먼트 경영권 인수전에서 물러난 하이브가 이수만 전 SM 총괄 프로듀서로부터 인수하고 공개매수로 확보한 주식 가운데 85%를 처분한다.

24일 공시에 따르면 하이브 이사회는 SM 주식 462만6185주(19.43%) 가운데 375만7237주를 오는 28일 처분하기로 이날 결의했다. 처분금액은 5635억8555만원이다. 카카오의 공개매수에 참여하고 남은 물량은 장내 매도한다.

하이브가 SM 지분을 주당 12만 원에 사들였고 카카오의 SM 주식 공개 매수가는 15만 원으로 1주당 3만원의 시세 차익을 감안하면, 하이브는 이번 주식 처분으로 약 1127억 원을 벌어들일 수 있을 것으로 추산된다.

하이브는 “SM 경영권 취득을 철회함에 따라 보유 지분의 공개매수 참여 후 일부 또는 전부 매도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박세영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선관위 채용 특혜’ 의혹 vs ‘후쿠시마 오염수’…대정부질문 충돌
‘선관위 채용 특혜’ 의혹 vs ‘후쿠시마 오염수’…대정부질문 충돌 오는 12일부터 3일간 진행되는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여야가 날선 공방을 예고하고 있다.11일 정치권에 따르면 여당인 국민의힘은 ‘특혜 채용’ 등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관련 각종 의혹을 집중 제기할 방침이다. 이에 맞서 더불어민주당은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논란을 계속 쟁점화할 것으로 예상된다.국민의힘은 선관위의 ‘간부 자녀 채용 특혜’ ‘북한 해킹 은폐’ 등 의혹을 거론하면서 감사원 전면 감사는 물론 수사 필요성 등을 제기하고, 노태악 선관위원장 등 선관위원 전원 사퇴를 압박할 방침이다.국민의힘은 외교·안보 분야에서는 천안함 폭침 등에 대한 민주당 지도부의 대북안보관 논란, 이재명 대표와 싱하이밍 중국대사의 만찬 회동에서 나온 싱 대사의 발언 등에 초점을 맞춰 공세를 펼 것으로 내다보인다. 전현희 권익위원장에 대한 감사원 감사 결과 등을 계기로 ‘문재인 정부 알박기 인사’ 논란을 꺼내 들 가능성도 점쳐진다.국민의힘은 이번 대정부질문에 김석기·김상훈·안병길·김승수(정치·외교·통일·안보), 윤상현·이헌승·홍석준·전봉민(경제), 김예지·윤주경·백종헌·김용판(교육·사회·문화) 의원 등 12명을 배치했다.민주당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의 안전성을 앞세우면서 최근 쟁점이 된 현안 중심으로 대정부 공세를 펼 전략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차기 방송통신위원장 내정설이 나오는 이동관 대통령실 대외협력특보의 ‘아들 학교폭력’ 의혹, 윤석열 정부의 노동 개혁 추진 과정에서 빚어진 노정 갈등에 대한 정부 책임론 등을 제기할 것으로 예상된다.민주당에서는 윤호중·김성주·윤재갑·신영대·강선우·전용기(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유동수·어기구·주철현·민병덕·이동주·이정문(경제), 남인순·윤준병·고영인·이수진·고민정·신현영(교육·사회·문화) 의원이 질문자로 나선다.비교섭단체에서는 강성희 진보당 의원이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심상정 정의당 의원이 경제 분야, 같은 당 이은주 의원이 교육·사회·문화 분야에서 대정부질문을 한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