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국제

몬테네그로, ‘테라·루나’ 사태 권도형 기소… 송환 여부에 영향 있을 듯

오남석 기자
오남석 기자
  • 입력 2023-03-24 19:29
  • 수정 2023-03-24 21:44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 연합뉴스



AFP 보도… 한국·미국도 신병 확보 추진 중

몬테네그로 당국이 자국에서 체포된 가상화폐 테라·루나 폭락 사태의 장본인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를 기소했다고 24일(현지시간) AFP 통신이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몬테네그로 경찰은 이날 “권 대표 등 2명을 문서위조 혐의로 기소했다”고 밝혔다.

몬테네그로 내무부는 전날 권 대표와 측근 한창준 전 차이코퍼레이션 대표로 추정되는 인물들이 포드고리차 국제공항에서 위조된 코스타리카·벨기에 여권을 사용해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행 비행기 탑승을 시도하다가 적발됐다고 밝혔다.

한국 경찰은 현지 당국에 이들의 손가락 지문을 전달해 신원을 확인했다.

몬테네그로가 직접 권 대표의 사법처리에 나서면서 향후 그의 신병 처리 방향에도 영향이 있을 가능성이 있다.

미국 뉴욕연방지검은 23일 권 대표 체포 소식 직후 그를 증권 사기, 통신망을 이용한 사기 등 8개 혐의로 기소했다고 밝히며 송환 요청 계획을 밝혔다.

한국 검찰도 몬테네그로에 범죄인 인도 청구를 하는 한편 수사 인력을 급파해 권 씨 송환 절차를 밟겠다는 방침이다. 검찰 관계자는 “여러 국가가 송환을 요구하게 되면 몬테네그로 정부에서 어디로 송환할지 최종 판단을 하게 된다”고 했다.

권 씨는 테라와 루나가 함께 폭락할 가능성이 크다는 사실을 알고도 투자자들에게 알리지 않은 채 발행하는 등 허위 정보를 제공한 혐의(자본시장법 위반) 등을 받고 있다.

권 씨는 가상화폐 폭락 사태가 본격화되자 지난해 4월 싱가포르로 출국해 UAE 두바이와 세르비아에서 도주 생활을 이어갔다.

오남석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교수님 키스에 “안돼요 선생님” 명문대 여대생의 폭로 영상
교수님 키스에 “안돼요 선생님” 명문대 여대생의 폭로 영상 중국의 명문대 박사과정 여학생이 지도교수가 지속적으로 성희롱했다고 폭로해 파문이 일고 있다. 특히 이 여학생은 지도교수가 물리적, 언어적으로 성적인 괴롭힘을 가했고 이를 거부했다는 이유로 자신에게 박사학위 취득을 막겠다고 협박했다고 주장했다.22일(현지시간) AP 통신에 따르면 자신을 인민대 인문대에서 공부한 ‘왕디’라고 밝힌 이 여학생은 전날 웨이보에 올린 59분짜리 영상에서 자신의 신분증을 잠깐 들어 올려 보여준 뒤 미투(Me too) 폭로를 했다. 마스크를 쓴 채 영상에 나온 그는 인민대의 전 부학장이자 전 공산당 대표였던 자신의 지도교수가 2년 넘게 자신에게 무보수로 많은 임무를 부과했고 질책했으며, 그를 거부하자 졸업을 못 하게 하겠다고 협박했다고 밝혔다. 특히 왕디는 해당 교수가 2022년 5월 사무실로 와달라고 요청했던 문자 메시지와 강제로 키스하려고 하자 "안돼요. 선생님"이라며 저항하는 음성 파일을 성희롱 증거로 공개했다. 왕디는 "지금 이 순간, 나는 더는 참을 수 없고 물러설 곳이 없다. 그래서 공개적으로 말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인민대는 왕디의 주장을 조사하기 위한 태스크포스팀을 꾸린 상태다. 인민대 측은 "교수의 비윤리적 행동에 대해서는 무관용이 원칙이며, 며칠 내 조사 결과를 발표하겠다"고 밝혔다.다만 AP는 이 같은 내용을 보도하며 "중국공산당은 강력한 사회적 운동을 자신의 권력에 대한 잠재적 위협으로 간주한다"면서 "지난 6월 미투 운동의 일환으로 여성의 권리를 촉진했던 중국 기자가 국가 권력 전복을 선동한 혐의로 징역 5년을 선고받았다고 그의 지지자들이 밝힌 사례가 있다"고 지적했다.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