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사회

정유라 “엄마 세번째 수술…염치없지만 도와달라” 계좌번호 공개

노기섭 기자
노기섭 기자
  • 입력 2023-03-24 01:39
  • 수정 2023-03-24 06:01
댓글 146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최서원 씨 딸 정유라 씨가 지난해 5월 19일 오후 경기 수원시 팔달구 지동시장에서 열린 강용석 무소속 경기도지사 후보 유세에서 찬조 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근혜 정부 시절 국정농단 사건으로 복역 중인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 씨의 딸 정유라 씨가 어머니의 재수술 소식을 전하며 도움을 요청했다.

정 씨는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엄마가 어깨 세 번째 수술이신데 잦은 수술로 염증이 생겨서 재수술이 또 필요하다고 한다”며 “연세도 많으신데 전신 마취를 몇 번인지”라고 썼다. 정 씨는 어머니의 거듭된 수술로 인한 경제적 어려움도 호소했다. 그는 “이번 수술과 재수술 그리고 병원 연장으로 또 병원비가 들게 생겼다. 염치 없는것 알지만 도와주시면 감사하게 쓰겠다”며 자신의 계좌번호를 공개하고 최 씨의 수술비 모금에 나섰다. 정 씨는 페이스북 계정 ‘소개’란에도 병원비 후원 계좌를 올려놨다.

정 씨는 또 역술인 ‘천공’을 자신의 어머니에 빗댄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에 대해서도 날선 비판을 가했다. 정 최고위원 부인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 씨를 인턴으로 합격시킨 한일병원에 재직 중이라는 기사를 캡처해 올리기도 했다. 정 씨는 “애먼 남의 마누라, 남의 엄마한테 신경 좀 끄시고 본인 마누라 간수나 잘하라”라며 “‘너 자신을 알라’라는 말을 해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정 씨는 21일에도 자신과 대립각을 세우고 있는 민주당 의원들을 빗대 “엄마를 힘들게 하는 정치인들 제발 다 없어졌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내비치기도 했다.

노기섭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이재명에 ‘당대표 연임’ 권유했다… 딴사람 해봤자 ‘바지사장’ 말 나와”
“이재명에 ‘당대표 연임’ 권유했다… 딴사람 해봤자 ‘바지사장’ 말 나와” “최근 사석에서 이재명 대표에게 ‘당 대표직 연임’을 권유했습니다. 8월 전당대회 이후에도 이 대표가 ‘개혁 드라이브’를 걸고 결과에 대한 책임을 지는 게 맞습니다.”다음 달 3일 임기가 종료되는 홍익표(57)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지난 19일 오후 국회 본청에서 진행된 문화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이 대표만큼 윤석열 대통령에게 맞서서 강력한 리더십을 발휘할 수 있는 인물은 드물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다른 인사가 대표를 맡더라도 ‘바지사장’이라는 말이 나올 수밖에 없고, 혹시 결과가 나쁘면 ‘이재명 책임론’에 직면할 가능성이 크다는 게 홍 원내대표의 생각이다. 그는 “이 대표가 연임을 결심하면 도전자가 거의 없을 것이고, 연임을 하지 않겠다고 선언하면 플레이어들이 좀 나올 것”이라고 예측했다.서울 성동구에서 3선(19~21대)을 지낸 홍 원내대표는 이번 총선에서 험지인 서울 서초을에 출마해 낙선했으나 정권 심판론의 열기와 원내대표로서 보여준 역량 덕분에 42.50%의 높은 득표율을 얻었다. 지난해 9월 이 대표 국회 체포동의안 가결 사태 직후 원내대표에 선출된 그는 친명(친이재명)계이지만 공천 파동 때 지도부 내에서 적절히 균형을 잡으면서 지역구 승패와 상관없이 정치인으로서의 체급을 높였다는 평가를 받는다. 홍 원내대표는 이 대표 연임론과 관련해 “이 대표 주변 인사들 사이에서도 의견이 분분한 상황”이라며 “결국 이 대표의 판단에 달렸다”고 말했다.22대 국회의 관심사 중 하나인 조국혁신당의 원내 교섭단체(20석) 구성 여부에 대해선 “우리가 (나서서) 만들어줄 생각도 없고, 못 만들게 억지로 방해할 생각도 없다”고 밝혔다. 범진보 의석을 고려할 때 조국혁신당이 20석을 채우려면 더불어민주연합을 통해 당선된 시민사회 후보 2명(김윤·서미화)이 조국혁신당에 합류해야 하지만 홍 원내대표는 이들이 민주당에 남는 게 맞는다는 의견이다. 그는 “시민사회와 민주당의 가교 역할을 하라는 차원에서 민주당이 시민사회에 ‘후보 추천권’을 준 것이지 별도의 ‘시민사회당’을 만들라고 한 게 아니지 않느냐”며 “조국혁신당의 교섭단체 구성은 그 당의 정치력에 달린 문제”라고 했다. 이어 “민주당이 총선 공약으로 내건 교섭단체 구성 요건 완화 역시 22대 국회에서 논의해야 할 사안”이라고 선을 그었다.홍 원내대표는 민주당의 총선 공약이자 윤 대통령과 이 대표 회동의 주요 의제가 될 ‘1인당 25만 원 민생회복지원금’에 대해선 여러 가능성을 열어놓았다. 정부가 사실상 부정적 입장을 내비친 상황에서 “원안을 100% 고집하다가 아예 무산되는 것보다는 25만 원을 보다 절박한 취약층에게 우선 지급하기 위한 추경(추가경정예산) 편성을 논의할 수 있다”는 것이다.5월 3일 선출될 차기 원내대표의 미덕과 관련해선 “통합과 개혁은 분리된 가치가 아니다”라면서도 “강력한 리더십을 원하는 분위기가 있는 게 사실”이라고 전했다. 홍 원내대표는 향후 행보를 묻는 질문에는 “주변에 ‘서울시장’ 도전을 얘기하는 분들이 있다”며 “문화체육관광위원장을 하면서 콘텐츠 산업에 많은 관심을 갖게 됐는데 학교 강연도 하고 책 읽기와 글쓰기에 주력하면서 성찰하는 시간을 가질 것”이라고 밝혔다. 나윤석·김대영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