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경제

작년 저축은행 순익 19%↓… 연체율 3%대로 상승

이관범 기자
이관범 기자
  • 입력 2023-03-24 11:34
댓글 0 폰트
취약차주 상환 능력 악화에
가계대출 연체율 4.7%까지
자산 건전성 악화…부실 점검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지난해 국내 저축은행들이 거둔 당기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19% 감소한 1조6000억 원으로 집계됐다. 반면, 금리 인상 여파로 취약 차주들의 상환 여건이 악화하면서 연체율은 3%대로 상승했다. 자산 건전성 지표가 악화한 속에서 금융당국도 잠재 부실 위험 요인 점검을 강화하고 있다.

24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22년 상호저축은행 영업실적(잠정)’에 따르면 지난해 79개 저축은행은 1조5957억 원의 당기순이익을 거뒀다. 전년 동기(1조9646억 원) 대비 18.8% 감소했다. 지난 2017년부터 2021년까지 증가세를 유지하며 매년 최대 기록을 경신해 왔는데, 지난해 감소로 전환했다. 주요 손익 현황을 보면 금리 인상 영향으로 저축은행의 이자이익은 전년보다 7893억 원 증가했다. 반면, 부실 위험에 대비해 대손충당금 적립을 확대하면서 대손충당금 전입액은 큰 폭(8356억 원) 증가해 비용 지출이 늘었다.

자산 건전성 지표도 악화했다. 저축은행 고객층은 신용도가 낮은 취약 차주 비중이 높다. 급격한 금리 인상 여파로 취약 차주들의 상환 능력이 악화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총여신 연체율은 3.4%로, 1년 전(2.5%)보다 0.9%포인트 상승했다. 가계대출 연체율은 4.7%, 기업대출 연체율은 2.8%로 각각 전년 말보다 1.0%포인트씩 올랐다. 고정이하여신비율은 0.7%포인트 상승한 4.1%로 집계됐다. 고정이하여신 대비 대손충당금 비율은 113.4%로 전년 말 대비 13.5%포인트 떨어졌다.

다만 금감원 관계자는 “저축은행 연체율이 악화됐으나, 코로나19 이전보다 낮은 수준으로 우려할 만한 상황은 아니다”라고 진단했다. 과거 저축은행 연체율을 보면, 지난 2016년 말에는 연체율이 5.8%까지 오른 바 있다. 코로나19 발생 직전인 2019년 말에도 현재보다 더 높은 3.7% 수준이었다. 국제결제은행(BIS) 기준 자기자본비율은 13.25%로 전년 말보다 0.06%포인트 하락했으나, 규제비율(7~8%) 대비 높은 수준을 유지했다.

금감원은 “잠재 부실 위험이 현재화될 가능성에 대비해 위험 요인을 점검하는 등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대내외 불확실성 확대에 대비해 저축은행이 손실 흡수능력을 높이도록 지도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이관범 기자 frog72@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em class='label'>[단독]</em> ‘또래살해’ 정유정 사이코패스 지수, ‘연쇄살인범’ 강호순과 맞먹는 수준
[단독] ‘또래살해’ 정유정 사이코패스 지수, ‘연쇄살인범’ 강호순과 맞먹는 수준 과외 중개 앱으로 만난 20대 여성을 살인하고 시신을 훼손·유기한 정유정(23·사진)이 사이코패스 진단 검사에서 ‘연쇄살인마’ 강호순(27점)과 비슷한 수준의 결과를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7일 경찰에 따르면 부산경찰청이 최근 정유정을 상대로 사이코패스 진단 검사(PCL-R)를 실시한 결과 사이코패스로 간주되는 25점 이상의 점수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사이코패스 진단 검사는 총 20개 문항으로 40점 만점으로 이뤄져 있으며 한국은 25점 이상이면 사이코패스로 간주한다. 경찰 측은 “연쇄살인범 강호순과 비슷한 수준의 결과가 나왔다”고 전했다. 강호순은 2006∼2008년 경기 서남부지역 등에서 여성 8명을 납치·살해하고 자신의 장모와 전처를 방화 살해해 사형 선고를 받은 인물이다. 강호순은 사이코패스 진단 검사에서 27점을 받았다. 일반인이 통상 받는 15점 안팎보다도 10점 이상 높은 점수다. 연쇄살인범 유영철(38점)과 아동 성범죄자 조두순(29점)도 이 검사를 통해 사이코패스로 진단된 바 있다. 경찰은 이 검사를 통해 정유정의 △충동성 △거짓말 △죄책감 결여 △공감 능력·감정 결핍 △냉담성 정도 등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정유정은 (사이코패스 특성상) 감정 결핍이 가장 커 보이고 공감 능력과 죄의식도 엿보이지 않는다”고 했다. 부산청은 정유정의 이 검사 결과와 함께 과거 행적, 성장 과정, 정신건강의학과 진단, 과거 범법 행위, 프로파일러 면접 결과 등을 이르면 이날 검찰에 전달할 방침이다. 다만 사이코패스 진단 결과는 유무죄 및 양형 요소에 반영되지 않는다. 지난 2일 사건을 송치받은 부산지검은 범행 동기 규명을 위해 대검찰청 심리분석관을 투입하는 방안을 대검과 논의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이 지난달 31일과 이달 1일 피해자의 자택을 현장 검증한 것과 별개로 검사가 현장 검증하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규태·전수한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