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경제

가계부채 고위험가구 2년새 2배 급증… 한국 DSR 주요 17국중 두 번째로 높아

이관범 기자
이관범 기자
  • 입력 2023-03-23 11:51
댓글 0 폰트
가계대출 연체율 오름세로 전환

가계대출 연체율이 오름세로 돌아서면서 관련 부실 위험도 커지고 있다. 특히 채무 상환 부담이 과다하고 자산 처분을 통한 부채 상환 여력이 부족한 고위험가구를 중심으로 한 부실 가능성이 우려된다. 국내 가계의 연간 소득 대비 원리금 상환 비율(DSR) 수준은 주요 17개국 가운데 두 번째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전체 금융권의 가계대출 연체율은 지난해 말 현재 0.66%로 1년 전보다 0.14%포인트 올랐다. 2020년 말 0.65%, 2021년 말 0.52%로 내림세를 보였다가 가파른 기준금리 인상 여파에 오름세로 돌아섰다. 전체 가계대출 차주의 평균 DSR은 40.6%로, 2021년 1분기 37.4%까지 떨어졌다가 2017년 4분기 수준으로 다시 올랐다. 70% 이상의 고 DSR 차주 수 비중은 15.3%며 관련 대출 비중은 41.9%에 달했다.

고위험가구의 DSR과 자산대비부채비율(DTA)도 무섭게 치솟고 있다. 고위험가구는 DSR과 DTA가 각각 40%와 100%를 웃도는 경우를 뜻한다. 지난 2월 현재 고위험가구의 DSR과 DTA는 각각 116.3%와 158.8%로, 비(非)고위험가구(33.2%·39.9%)의 4배 안팎을 기록하고 있다. 고위험가구가 전체 가구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다. 같은 기간 고위험가구 수와 관련 금융부채 비중은 각각 5.0%와 9.0%를 기록했다. 2021년 2.7% 및 3.9%에 비해 2배 안팎 수준으로 급증했다. 저축은행과 여신전문금융사의 가계대출 중 고위험가구 대출 비중은 각각 26.6%, 16.6%로 은행(7.2%)·상호금융(11.6%)·보험회사(12.4%)에 비해 높은 상황이다.

국내 가계의 국제결제은행(BIS) 기준 DSR도 지난해 3분기 현재 13.7%로 주요 17개국 중 호주(14.9%) 이어 두 번째로 높았다. BIS 기준 DSR은 금융부채 미보유 가구까지 포함해 산출한다. 더욱이 상승 폭은 2019년 말 대비 1.5%포인트를 기록해 가장 높았다.

이관범 기자 frog72@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관련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95년생 ‘고딩엄빠’ 일곱째 출산…지원금 1000만원 첫 수령
95년생 ‘고딩엄빠’ 일곱째 출산…지원금 1000만원 첫 수령 서울 중구에서 출산양육지원금 1000만 원을 받는 첫 주인공이 나와 주인공에 관심이 쏠린다. 청구동에 사는 95년생 동갑내기 부부 조용석·전혜희 씨가 주인공으로 이들 부부는 MBN 예능 프로그램 ‘고딩엄빠’에 출연해 첫 만남부터 여섯째를 낳기까지 모습을 공개한 바 있다.22일 중구청에 따르면 전날 김길성 구청장은 지난 5일 일곱째 아이를 출산한 조용석·전혜희 씨 가정을 방문해 축하인사를 전했다. 부부는 첫째부터 여섯째의 나이가 각각 10세, 7세, 6세, 4세, 3세, 2세로 다둥이 가족이다. 전 씨는 이 자리에서 "제가 중구에서 초중고교를 나왔는데 아이들도 각종 출산양육지원이 풍성한 중구에서 키우고 싶다"라고 말했다고 구는 전했다.힘든 점이 없느냐는 김 구청장의 질문에 전 씨는 "지금 사는 집이 16평(52㎡)인데 아이들이 커가면서 더 넓은 집이 필요할 것 같다. 다자녀 가구에 지원되는 주택의 평수도 아이 일곱을 키우기엔 작아서 고민"이라고 말했다. 김 구청장은 "해결할 방법이 있는지 함께 찾아보겠다"고 답했다.조 씨 부부는 일곱째 출산에 따라 출산양육지원금 1000만 원 이외에도 △중구에 6개월 이상 거주한 산모에게 지급하는 산후조리비용 50만 원(중구) △서울형 산후조리경비 지원 100만 원 포인트(서울시) △서울시에 6개월 이상 거주한 임산부에게 지급하는 교통비 70만 원 포인트(서울시) △서울시 거주 24개월 이하 영아 가정에 카시트가 구비된 택시 이용권 10만 원 포인트(서울시) △모든 출생 아동에게 지급하는 첫만남이용권 300만 원 포인트(국가) △2세 미만 아동에게 매달 지급하는 부모 급여 100만 원(국가) △8세 미만 아동에게 매월 지급하는 현금 10만 원(국가) 등 여러 혜택을 받게 된다.김 구청장은 "1000만 원을 지원받는 첫 주인공이 중구에서 태어나 무척 기쁘다"며 "앞으로도 아이 키우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더욱 힘쓰겠다"라고 말했다.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