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문화

“징각아집도는 김홍도 진품” 미술사학회 학술회서 밝힌다

장재선 전임 기자
장재선 전임 기자
  • 입력 2023-03-23 11:15
  • 수정 2023-03-23 11:48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이중희 한국근현대미술사 연구소장 25일 주제 발표


“중인 신분 김홍도가 선비 의식을 지향했다는 결정적 자료로, 문화재급 작품입니다.”

조선시대 화가인 단원 김홍도의 그림 ‘징각아집도(澄閣雅集圖)’를 진품으로 주장하며 그 의미를 살피는 학술대회가 25일 열린다. 한국미술사학회는 이날 오후 2시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 소강당에서 ‘김홍도 <징각아집도>의 발견과 그 의미’를 주제로 학술발표회를 개최한다.

이중희 한국근현대미술사 연구소장(전 계명대 미술사학전공 교수)은 이날 주제 발표를 통해 “김홍도 작품 여부가 확정되지 못했던 ‘징각아집도’가 진작(眞作)이 확실하다”라며 그 근거를 밝힐 예정이다. 우선 화풍으로 볼 때, 단원 특유의 응집력 있는 구도와 스토리, 선비 의식 지향 등이 뚜렷하다. 인물들의 반가부좌, 서탁과 그 위의 향로와 벼루 등은 단원의 다른 그림에도 나온다.

‘징각아집도’는 1784년 경상도 관찰사 이병모의 관사인 징청각에서 열렸던 아회(雅會)를 김홍도가 화폭에 담은 것이다. 당시 영남지방의 신물이라 불렸고 행방이 묘연했던 그림이다.

이 소장은 “그림을 발견하고 소장한 이는 진품임을 입증받으려고 애썼으나 확답을 얻지 못했는데, 제가 보게 되어 진작임을 알아차렸다”라며 “이번 학회를 통해 그 연구 공개하게 됐다”라고 했다. 그는 이병모와 관련된 조선시대 문헌에도 김홍도가 그림을 헌상했다는 기록이 있는 것을 고려했을 때 진품이 분명하다고 주장했다. 결론적으로, ‘징각아집도’는 18세기 풍류문화를 대변하며 단원 역시 풍류객이었다는 것을 알려주는 작품이라는 것이다. 서민 화가로 알려진 단원이 남종문인 화풍으로 그렸다는 것, 그가 40대에 어떤 인물 묘법을 펼쳤는지를 파악하게 해 준다는 것도 중요하다.

장재선 선임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em class='label'>[속보]</em>서울대병원 교수들 ‘휴진 중단’ 결정…‘지속가능한 저항’으로 전환
[속보]서울대병원 교수들 ‘휴진 중단’ 결정…‘지속가능한 저항’으로 전환 서울대병원 교수들이 휴진을 중단하고 ‘지속 가능한 방식의 저항’으로 투쟁 방식을 바꾸기로 했다. 이에 따라, 지난 17일부터 5일째 이어진 서울대병원 전면 휴진은 종료된다.서울의대학-서울대병원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는 서울대병원, 분당서울대병원, 서울시보라매병원, 서울대병원강남센터 등 4곳 병원 전체 교수 대상으로 투표를 실시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21일 밝혔다.비대위에 따르면, 이번 투표에서 전체 응답자 948명 중 698명(73.6%)이 휴진을 중단하고 ‘지속 가능한 방식의 저항’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답했다. 휴진을 지속해야 한다는 의견은 192명(20.3%)에 그쳤다. 구체적인 활동 방식에 관한 질문에서는 ‘정책 수립 과정 감시와 비판, 대안 제시’가 응답자 75.4%의 동의를 얻었다. ‘범의료계와의 연대’는 55.4%의 동의를 얻었다. 비대위는 지난 6일 정부에 전공의 행정처분 취소 등을 요구하며 무기한 휴진을 결의했고, 지난 17일부터 응급·중증·희귀질환 등을 제외한 외래 진료와 정규 수술 및 시술을 중단했다. 이번 휴진에는 네 곳 병원 진료 교수 중 54.8%가 참여했다.비대위는 전면 휴진을 중단하기로 결정한 배경으로 환자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을 꼽았다.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위원들이 환자 피해에 대한 우려를 전했고, 환우회와 소비자단체 등이 휴진 결정을 철회해달라고 호소한 것도 영향을 끼쳤다.비대위는 “정부는 불통이지만 우리는 국민의 목소리를 외면할 수 없다”며 “우리가 전면 휴진을 중단하는 이유는 당장 지금 발생할 수 있는 환자의 피해를 그대로 둘 수 없어서이며, 무능한 정부의 설익은 정책을 받아들여서가 아니다”고 강조했다.비대위는 “앞으로 닥칠 의료계와 교육계의 혼란과 붕괴의 책임은 전적으로 정부에 있다”며 “우리는 저항을 계속할 것이고, 정부의 무책임한 결정으로 국민 건강권에 미치는 위협이 커진다면 다시 적극적인 행동을 결의하겠다”고 밝혔다.오남석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