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경제

삼성증권 알고리즘 서비스 ‘로보굴링’ 가입자 1만명 돌파

이관범 기자
이관범 기자
  • 입력 2023-03-21 11:39
댓글 0 폰트
삼성증권은 투자 목적과 기간, 방법, 목표 수익률에 맞춰 최적의 포트폴리오를 맞춤형으로 제공하는 인공지능(AI) 기반의 알고리즘 서비스 ‘로보굴링’ 가입자 수가 지난 2월 말 현재 1만1000명을 넘어섰다고 21일 밝혔다.

삼성증권 관계자는 “투자 경험이 많은 40~50대가 전체 가입자의 61%를 차지하고 있다”며 “가입자의 25.8%는 5000만 원 이상의 금융 자산을 보유, 체계적인 포트폴리오 투자에 대한 요구가 컸다”고 설명했다. 또한 “가입자별 이용 시점부터 지난 2월 28일까지의 투자 성과를 분석해 본 결과 77.8%가 코스피 지수의 변화 폭보다 높은 성과를 거뒀다”고 강조했다. 삼성증권에 따르면 로보굴링은 개인별 투자 패턴을 반영해 특정 금융 상품에 치우치지 않는 투자 포트폴리오를 제공한다. 투자 대상은 국내외 펀드다. 주식·채권·대안 자산으로 구성되는 포트폴리오에는 3~7종의 투자 상품이 제안된다. 시장 상황에 따라 자산 비중을 탄력적으로 재조정(리밸런싱)하는 맞춤형 사후관리 서비스도 제공된다. 가입자는 카카오톡 알림으로 포트폴리오 성과와 리밸런싱 제안을 받아본 뒤 편리하게 투자 상품을 조정할 수 있다.

이관범 기자 frog72@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컷오프’ 노웅래, 단식농성 돌입…“금품 재판 받는게 나 혼자 아냐”
‘컷오프’ 노웅래, 단식농성 돌입…“금품 재판 받는게 나 혼자 아냐”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2일 당의 공천 배제(컷오프) 결정에 "사천 공천이라고 볼 수밖에 없는 명백한 당의 횡포"라며 반발했다. 노 의원은 결국 이날 오후부터 무기한 단식 농성에 들어갔다. 노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민주당 당대표회의실에서 취재진과 만나 공관위가 발표한 컷오프 결정에 반발해 무기한 단기농성에 돌입하겠다고 밝혔다. 노 의원은 "민주당 공천이 바로잡힐 때까지 무기한 단식 농성을 하기로 했다"며 "공천 횡포 독재다. 즉각 공관위원장이 해명하고 책임지고 사퇴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단식농성을 위한 침낭을 옆에 둔 채 자신의 지역구에 대한 전략선거구 지정을 철회해야 한다는 주장을 이어갔다. 노 의원은 이날 오후 공천관리위원회가 자신의 지역구인 서울 마포갑에 대해 전략선거구 지정을 요청하기로 의결한 직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관위 결정을 승복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는 "근거가 무엇인지, 기준이 무엇인지 분명히 밝혀야 할 것"이라며 "금품 관련 재판을 받는 것은 저 혼자만 아니다. 그런데 저에 대해서만 전략 지역으로 한다는 것은 명백히 고무줄 잣대"라고 비판했다.노 의원은 "지역에 8명의 후보가 뛰고 있고 저는 10% 이상 격차로 상대 후보에 이기고 있는데 뚱딴지 같이 전략지역으로 선정한다는 것은 공관위가 결국 대표에게 놀아나서 꼭두각시 역할밖에 하지 않는 것 아닌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그는 "당이 이기는 선거가 아니라 이재명 대표를 지키려는 이 대표 측근을 꽂는 공천을 하며 선거 본심을 드러내고 있다"며 "지난해 5월 당원 투표로 정한 특별당규를 무시하고 밀실 결정을 하고 당규에도 없는 전략지역으로 정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날을 세웠다.한편, 민주당 공관위는 이날 서울 마포갑을 비롯해 서울 동작을·경기 광명을·경기 의정부을·충남 홍성·예산 등 5개 선거구를 전략 선거구로 지정할 것을 요청하기로 의결했다.이에 따라 노 의원을 비롯해 해당 지역구 현역인 김민철·이수진·양기대 의원이 컷오프됐다. 이 중 이수진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 탈당을 선언했다.노기섭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