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문화

원불교 창시자 친견한 서세인 원정사 99세로 열반

장재선 선임 기자
장재선 선임 기자
  • 입력 2023-03-18 16:09
  • 수정 2023-03-18 16:14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원불교 창시자인 소태산 박중빈 대종사를 생전 친견했던 은타원 서세인(사진) 원정사(圓正師)가 타계했다. 99세.

원불교는 “서 원정사가 18일 오전 4시 19분 전북 익산에 위치한 원광효도요양병원에서 노환으로 열반했다”라고 이날 전했다. 1925년 부산에서 태어난 서 원정사는 교사의 꿈을 품고 성장하던 중 심훈의 소설 ‘상록수’를 읽고 그 뜻을 더욱 다졌다. 11세에 부산을 방문한 소태산 대종사를 직접 만났던 고인은 “체구도 당당했으며 키가 크셨다”라며 “둥근 얼굴에 안경을 쓰고 미소짓는 모습은 진정한 생불(生佛)님이었다”라고 당시를 회고했다.

서 원정사는 1942년에 출가해 유일학림(원광대 전신) 1기로 학업을 마쳤다. 1949년 전북 진안의 좌포교당 교무를 시작으로 신도 · 신흥 · 도양 · 오수 · 부산 영도교당, 일본교구, 부산 동래교당, 정읍 교구장, 미주 서부교구장(LA교당)으로 50여 년을 한결같이 교단을 위해 헌신했다.

특히 미국에서 활동할 때는 불교에 대한 이해가 부족했던 지역 주민들이 포교를 방해했으나 결국 교화를 시킨 일화가 유명하다. “밤이면 밤마다 교당 문을 두드리고 지붕에 와서 뛰고 난리를 피웠다. 그러던 중 교당 마당에 있던 아보카도 열매를 따서 교당을 찾아오면 나눠주기 시작했다. 처음에는 의아해하던 이들이 나중에는 먼저 인사를 했다.”

원정사(圓正師)는 원불교의 여섯 단계의 수행 등급인 ‘법위(法位)’가 다섯 번째인 ‘출가위’에 해당하는 이를 부르는 존칭이다. 두렷하고 원만한 바른 스승이라는 뜻이다.

발인은 20일 오전 10시 30분 전북 익산의 원불교 중앙총부 대각전에서 진행되며, 장지는 영모묘원이다. 연락처는 063-850-3365(향적당).

장재선 선임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진중권 “민주, 혁신위 안 꾸려질 것...이재명 대표가 대표로 있는 한 혁신이 될 수 없어”
진중권 “민주, 혁신위 안 꾸려질 것...이재명 대표가 대표로 있는 한 혁신이 될 수 없어” 진중권(사진) 광운대 특임교수는 위원장 선임 문제로 논란을 겪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혁신위원회와 관련해 "혁신위는 안 꾸려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진 교수는 6일 저녁 CBS 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 출연해 "딜레마, 자기 모순이다. 이재명 대표가 대표로 있는 한 혁신이 될 수 없다"며 이같이 짚었다. 그는 "혁신의 핵심은 인적청산이다. 사법리스크 있는 당 대표, 이를 옹호했던 친명(친이재명)계 강성들, 그 다음 강성 지지층이 민주당 위기의 본질"이라며 "이걸 건드리지 못한 혁신안은 해 봤자 무의미하다"고 설명했다. 진 교수는 "안 되는 혁신을 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이상민 의원의 말이 맞다. 이재명 체제의 본질적 결함"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 대표가) 사퇴를 하지 않는다면 완전히 정말로 내려놓고 전권을 다른 분한테 줘야 한다"며 "그런데 임명한 사람도 강성 친명 발언을 한 사람이다. 혁신이 되겠나"라고 힐난했다. 이 의원은 같은 날 라디오에 출연해 이래경 다른백년 명예이사장이 혁신위원장에 선임됐다가 약 10시간 만에 사퇴한 것 등과 관련해 이 대표 사퇴를 요구했다. 진 교수는 "사인의 의견과 판단 물론 가질 수 있다"면서도 "그런 의견과 그런 판단을 가지고 공적인 자리에 나오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래경 이사장은 음모론적 사고방식을 가진 사람인데 이런 분이 어떻게 검증 없이 올 수 있는 지 이해가 잘 안 된다"고 말했다. 진 교수는 "사람을 찾다 찾다 못 찾은 것 같다"고도 했다. 함께 출연한 김성회 정치연구소 씽크와이 소장은 "민주당 내 소위 비명(비이재명)·반명(반이재명)계가 전부 이상민 의원 의견에 동조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좀 과대포장되고 있다. 무조건 사퇴하라고 해서 해결될 문제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김 소장은 "민주당 내에 40개가 넘는 혁신안이 준비가 돼 있다"며 "현 지도부가 본인의 팔을 자르는 심정으로 혁신안을 직접 추진하는 것도 좋다"고 했다.조성진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