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사회

“벚꽃 흐드러진 경포에서 봄날의 정취를 만끽하세요”

이성현 기자
이성현 기자
  • 입력 2023-03-18 07:29
  • 수정 2023-03-18 07:31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강원도 벚꽃이 활짝 핀 경포대 전경. 강릉시청 제공



오는 4월 4~9일 경포대·경포호 일원에서 4년 만에 열려
호수, 바다 공존하는 아름다운 곳에서 색다른 추억 선사


강릉=이성현 기자

“벚꽃이 흐드러지게 핀 강릉 경포에서 봄날의 정취를 만끽하세요.”

강원 강릉시는 오는 4월 4~ 9일 경포대와 경포호 일원에서 ‘2023 경포 벚꽃 축제’를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시는 ‘2023 경포, 벚꽃에 물들다’를 주제로 열리는 이번 축제에서 바다와 호수, 흩날리는 벚꽃을 함께 감상할 수 있는 특별한 경험을 선사할 예정이다.

축제장에서는 지역 예술단체와 함께 강릉을 대표하는 여행 테마를 그린 일러스트, 청년작가들이 제작한 벚꽃엽서·벚꽃 그림으로 구성된 시화 등을 전시한다. 교과서에 수록된 동시를 필사하고 벚꽃엽서를 그려볼 수 있는 체험 행사도 만나볼 수 있다.

남녀노소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떡메치기, 제기차기 등 민속놀이와 캘리그라피, 각종 공예 체험은 물론 다도, 허브 아로마 테라피 등 각종 건강 체험이 다양하게 준비될 예정이다.

특히 주말과 휴일을 맞아 4월 8~9일 이틀 동안 경포 습지광장에서 ‘벚꽃 운동회’가 열린다. 가족 단위 관광객들은 림보, 줄다리기, 물풍선 던지기 등에 함께 참여해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들 수 있다. 관람객이 직접 찍은 경포 벚꽃의 사진을 SNS에 올리면 이를 인화해주는 사진 인화 이벤트도 진행된다.

특히 축제 기간 경포 사거리에서부터 약 4.6km의 벚꽃길 구간에는 감성 야간 조명등이 설치돼 축제의 밤을 아름답게 물들일 예정이다.

경포 벚꽃 축제의 일정은 개화 시기에 따라 변동될 수 있어 자세한 일정은 향후 강릉시 홈페이지와 공식 SNS 계정을 통해 공개한다. 축제 기간에는 SNS 계정을 통해 경포의 벚꽃 개화 상황을 매일 전달해 상춘객들의 궁금증을 해소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그동안 경포의 벚꽃을 마음껏 즐기지 못해 아쉬워했을 시민과 관광객을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했다”며 “호수와 바다가 공존하는 경포에서 아름다운 추억을 쌓기 바란다”고 밝혔다.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與 ‘수원 탈환 작전’ 첫 주자 이수정 “나라 망할것 같다는 생각에 출마 결심”
與 ‘수원 탈환 작전’ 첫 주자 이수정 “나라 망할것 같다는 생각에 출마 결심” “국회가 말도 안 되는 이유로 공무원들을 탄핵하고 민생에 손 놓고 있는 현실을 보니 나라가 망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 (출마를) 결심하게 됐습니다.”국민의힘 영입 인재로 낙점된 이수정(사진)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6일 문화일보와의 통화에서 내년 총선 출마 이유를 묻는 질문에 이렇게 답하며 “여성, 아동 등 소위 사회적 약자들의 안전이 위협을 받고 있지만 디지털 성범죄를 비롯한 범죄 문제 법안 마련은 진전을 보이지 못하고 있다”며 “‘민생 입법’에 역할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법안만 만들어 범죄수사도 제대로 못 해 피해자 구제도 어렵게 만들어 놓지 않았느냐”며 “민주당은 이재명 대표 ‘방탄’ 외에 다른 현안에는 관심이 없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경기대 수원캠퍼스에서 25년간 재직하며 여성, 아동 범죄를 연구해 온 이 교수는 “경기 수원정에 출마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이 교수는 “수원 등 경기 남부 지역에서 발생한 강호순의 연쇄살인 사건 때 현장방문을 하는 등 경찰 등 수사기관을 지원하는 역할을 맡았고, 조선족 오원춘의 20대 여성 살인 사건 당시에는 수원역 뒷골목을 누볐다”며 “수원에 사는 사람, 수원 골목골목을 나보다 잘 아는 인물은 없다”고 강조했다. 수원정은 원내대표를 지낸 3선 박광온 민주당 의원이 현역으로 있다. 이 교수는 “나는 지역구에서 아침, 점심, 저녁을 다 먹고 출퇴근하는 사람”이라며 “민주당 후보와도 경쟁할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수도권 정치, 경제의 핵심 지역 중 한 곳인 수원은 지난 20대, 21대 총선에서 연이어 국민의힘이 패배해 현재 5개 지역구가 모두 민주당 의원들로 채워져 있다. 이에 따라 여권 안팎에서는 ‘수원 탈환’을 위한 이른바 ‘자객공천’ 첫 주자로 이 교수를 전진 배치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이 밖에도 수원지역에는 김은혜 전 대통령실 홍보수석과 수원 출신인 방문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의 출마설도 나오고 있다. 최지영 기자 goodyoung17@munhwa.c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