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경제

윤경림 KT 대표후보에 의결권 자문사들 찬성 의견

이민종 기자
이민종 기자
  • 입력 2023-03-18 11:40
댓글 0 폰트
ISS·글래스루이스·ESG연구소 권고

오는 31일 주총에서 주주 승인 절차

photo이미지 크게보기KT 대표이사 후보에 윤경림…이달말 주총서 승인 결정 윤경림 KT 대표이사 후보. 연합뉴스



KT 차기 대표이사 후보 선정을 두고 국내·외 의결권 자문사들이 잇따라 찬성 의견을 내고 있다. KT는 오는 31일 주총을 열고 대표이사 선임의 건, 사외이사 재선임의 건, 이사 보수 한도 승인, 목적 사업 추가를 포함한 정관 일부 변경 등에 대해 주주들의 의견을 물을 예정이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세계적인 의결권 자문 기관인 ISS는 최근 자문 보고서에서 KT 정기 주주 총회에서 윤경림(사진)후보에 대한 대표이사 선임 안건에 대해 찬성 행사 의견을 제시했다.서창석·송경민 사내이사의 선임 건에 대해서도 찬성 의견을 냈다.

이는 앞서 자문 보고서를 낸 글래스루이스와 의견을 같이하는 것이다. 글래스루이스는 ISS와 함께 글로벌 양대 의결권 자문 기관이다.

ISS는 세계 각국 기관투자자 등에게 의결권 행사 자문을 제공하고 있어 KT 지분의 약 44%를 차지하는 외국인 주주들의 선택에 영향을 미칠 수도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다만 ISS는 글래스루이스와 달리 현 KT 사외이사인 강충구·여은정·표현명의 재선임 안건에 대해서는 반대를 권고했다.

국내 의결권 자문사인 한국ESG연구소도 윤 후보에 대해 찬성 의견을 냈다.한국ESG연구소는 대표이사 선임의 건 외에도 사내이사 2인의 선임의 건, 사외이사 3인의 재선임 건에 대해서도 찬성 의견을 냈다.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em class='label'>[속보]</em>서울대병원 교수들 ‘휴진 중단’ 결정…‘지속가능한 저항’으로 전환
[속보]서울대병원 교수들 ‘휴진 중단’ 결정…‘지속가능한 저항’으로 전환 서울대병원 교수들이 휴진을 중단하고 ‘지속 가능한 방식의 저항’으로 투쟁 방식을 바꾸기로 했다. 이에 따라, 지난 17일부터 5일째 이어진 서울대병원 전면 휴진은 종료된다.서울의대학-서울대병원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는 서울대병원, 분당서울대병원, 서울시보라매병원, 서울대병원강남센터 등 4곳 병원 전체 교수 대상으로 투표를 실시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21일 밝혔다.비대위에 따르면, 이번 투표에서 전체 응답자 948명 중 698명(73.6%)이 휴진을 중단하고 ‘지속 가능한 방식의 저항’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답했다. 휴진을 지속해야 한다는 의견은 192명(20.3%)에 그쳤다. 구체적인 활동 방식에 관한 질문에서는 ‘정책 수립 과정 감시와 비판, 대안 제시’가 응답자 75.4%의 동의를 얻었다. ‘범의료계와의 연대’는 55.4%의 동의를 얻었다. 비대위는 지난 6일 정부에 전공의 행정처분 취소 등을 요구하며 무기한 휴진을 결의했고, 지난 17일부터 응급·중증·희귀질환 등을 제외한 외래 진료와 정규 수술 및 시술을 중단했다. 이번 휴진에는 네 곳 병원 진료 교수 중 54.8%가 참여했다.비대위는 전면 휴진을 중단하기로 결정한 배경으로 환자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을 꼽았다.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위원들이 환자 피해에 대한 우려를 전했고, 환우회와 소비자단체 등이 휴진 결정을 철회해달라고 호소한 것도 영향을 끼쳤다.비대위는 “정부는 불통이지만 우리는 국민의 목소리를 외면할 수 없다”며 “우리가 전면 휴진을 중단하는 이유는 당장 지금 발생할 수 있는 환자의 피해를 그대로 둘 수 없어서이며, 무능한 정부의 설익은 정책을 받아들여서가 아니다”고 강조했다.비대위는 “앞으로 닥칠 의료계와 교육계의 혼란과 붕괴의 책임은 전적으로 정부에 있다”며 “우리는 저항을 계속할 것이고, 정부의 무책임한 결정으로 국민 건강권에 미치는 위협이 커진다면 다시 적극적인 행동을 결의하겠다”고 밝혔다.오남석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