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사회

쇠구슬로 아파트 유리창 ‘펑’… 60대 범행 동기는 “새총 성능 호기심”

이민종 기자
이민종 기자
  • 입력 2023-03-18 10:28
  • 수정 2023-03-18 11:08
댓글 1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이미지=게이티이미지뱅크



인천의 한 고층 아파트에서 새총으로 쇠구슬을 쏴 이웃집 유리창을 깨뜨린 60대 남성은 호기심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인천 연수경찰서는 특수재물손괴 혐의로 체포한 60대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8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0일 오후 인천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에 있는 32층짜리 한 아파트에서 새총으로 옆 동 이웃집 3곳을 향해 지름 8㎜짜리 쇠구슬을 쏴 유리창을 잇따라 파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쇠구슬이 실제로 어디까지 날아가나 호기심에 쐈다”며 “특정 세대를 조준한 것은 아니다”라고 진술했다.

그의 집에서는 새총과 쇠구슬이 무더기로 나왔고 표적지와 표적 매트를 놓고 발사 연습을 한 흔적도 발견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을 통해 발사지점을 예상하는 감정 작업과 아파트 단지 외부 폐쇄회로(CC)TV 분석 등을 토대로 의심 세대를 특정한 뒤 전날 A씨를 자택에서 검거했다.

A씨의 영장실질심사는 오는 19일 인천지법에서 열릴 예정이다.경찰 관계자는 “A씨는 집 안에서 연습하다가 실제 성능을 보기 위해 이웃집에 쇠구슬을 발사한 것으로 보인다”며 “원한 관계는 따로 확인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민종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em class='label'>[단독]</em> ‘또래살해’ 정유정 사이코패스 지수, ‘연쇄살인범’ 강호순과 맞먹는 수준
[단독] ‘또래살해’ 정유정 사이코패스 지수, ‘연쇄살인범’ 강호순과 맞먹는 수준 과외 중개 앱으로 만난 20대 여성을 살인하고 시신을 훼손·유기한 정유정(23·사진)이 사이코패스 진단 검사에서 ‘연쇄살인마’ 강호순(27점)과 비슷한 수준의 결과를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7일 경찰에 따르면 부산경찰청이 최근 정유정을 상대로 사이코패스 진단 검사(PCL-R)를 실시한 결과 사이코패스로 간주되는 25점 이상의 점수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사이코패스 진단 검사는 총 20개 문항으로 40점 만점으로 이뤄져 있으며 한국은 25점 이상이면 사이코패스로 간주한다. 경찰 측은 “연쇄살인범 강호순과 비슷한 수준의 결과가 나왔다”고 전했다. 강호순은 2006∼2008년 경기 서남부지역 등에서 여성 8명을 납치·살해하고 자신의 장모와 전처를 방화 살해해 사형 선고를 받은 인물이다. 강호순은 사이코패스 진단 검사에서 27점을 받았다. 일반인이 통상 받는 15점 안팎보다도 10점 이상 높은 점수다. 연쇄살인범 유영철(38점)과 아동 성범죄자 조두순(29점)도 이 검사를 통해 사이코패스로 진단된 바 있다. 경찰은 이 검사를 통해 정유정의 △충동성 △거짓말 △죄책감 결여 △공감 능력·감정 결핍 △냉담성 정도 등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정유정은 (사이코패스 특성상) 감정 결핍이 가장 커 보이고 공감 능력과 죄의식도 엿보이지 않는다”고 했다. 부산청은 정유정의 이 검사 결과와 함께 과거 행적, 성장 과정, 정신건강의학과 진단, 과거 범법 행위, 프로파일러 면접 결과 등을 이르면 이날 검찰에 전달할 방침이다. 다만 사이코패스 진단 결과는 유무죄 및 양형 요소에 반영되지 않는다. 지난 2일 사건을 송치받은 부산지검은 범행 동기 규명을 위해 대검찰청 심리분석관을 투입하는 방안을 대검과 논의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이 지난달 31일과 이달 1일 피해자의 자택을 현장 검증한 것과 별개로 검사가 현장 검증하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규태·전수한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