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경제파워인터뷰

한국경제학회장 맡아 사회기여 강조… ‘세계경제학자대회’ 서울유치 성과

전세원 기자
전세원 기자
  • 입력 2023-03-15 08:56
댓글 폰트
■ 파워인터뷰 - 황윤재 교수는…

황윤재 서울대 경제학부 석좌교수는 지난 2월 초부터 5000여 명의 회원을 거느린 국내 최대의 경제학 학술단체인 한국경제학회의 53대 회장을 맡고 있다.

황 교수는 오는 2025년 서울에서 개최되는 세계경제학자대회(ESWC)를 통해 한국 경제학의 격을 끌어올리려고 한다. 황 교수는 ESWC 공동유치위원장으로 대회 유치를 이끌었다. 황 교수는 “북미·아시아 등 대륙별로 5년마다 4000명이 넘는 경제학자가 한곳에 모이는 ESWC를 유치해보자는 계획을 지난해 초 세웠다”며 “ESWC는 ‘경제학계 올림픽’으로 불리기에 한국에서 열리는 것은 그만큼 세계경제학계에서 한국 경제학의 위상이 높아졌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밝혔다.

황 교수는 경제학의 매력이 추상적인 개념을 과학적으로 증명하는 데 있다고 말한다. 황 교수는 “경제현상은 소비·투자 등 인간의 선택행위 결과를 나타내므로 자연 현상에서 발견할 수 있는 규칙과 인과관계를 파악하기가 쉽지 않다”며 “이 같은 한계를 극복하면서 경제학이 발전해왔다”고 말했다. 황 교수는 “경제학은 과학적인 논리만을 주장하면 현실성이 떨어지는 측면이 있다”며 “경제학을 현실적으로 접근해 유용한 학문으로 거듭나게 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지론을 바탕으로 황 교수는 경제학의 ‘사회 기여’를 강조하고 있다. 황 교수는 “한국 경제학계에는 50개 독립 학회가 존재하는데 한국경제학회가 사회·정책적 기여를 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거듭나도록 다른 학회·기관들과 함께 경제 현안을 논의하는 정책 심포지엄을 자주 개최하고, 국제학술대회를 통해 학문적 교류를 활성화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황 교수는 “19세기 영국의 대표적인 주류경제학자인 앨프리드 마셜은 항상 분배의 문제를 중시하고 사회적 약자에 대한 관심을 가졌다”며 “마셜의 말대로 ‘냉철한 두뇌로 그러나 따뜻한 가슴’(Cool heads but with warm hearts)의 자세로 모든 사람이 떳떳하고 고상한 삶을 영위하는 데 필요한 물질적 수단을 제공하는 것을 가능하게 하는 경제정책이 국민을 행복하게 만들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 약력

△1960년생 △서울대 경제학 학·석사 △예일대 경제학 석·박사 △한국은행 학술자문교수 △한국계량경제학회장 △세계계량경제학회 종신석학회원(fellow·펠로) △서울대 경제연구소장 △서울대 경제학부 석좌교수 △한국경제학회장 △다산경제학상 수상

전세원 기자 jsw@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관련기사
문화일보 주요뉴스
“민주당에 가장 필요한 건 개딸과 헤어질 결심”… 박용진, ‘이재명 결단’ 촉구
“민주당에 가장 필요한 건 개딸과 헤어질 결심”… 박용진, ‘이재명 결단’ 촉구 박용진(사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4일 "민주당의 총단합에 가장 큰 걸림돌이 내부를 공격하고, 분열을 선동하는 개딸(‘개혁의 딸’의 줄임말로,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극렬 지지층을 일컫는 말)이고 정치 훌리건"이라며 이 대표와 민주당이 개딸과 ‘헤어질 결심’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변화와 결단 : 개딸과 헤어질 결심’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이 같이 주장했다. 박 의원은 "정치 훌리건은 축구에서의 훌리건과 똑같다. 팀을 망치고 축구를 망치는 훌리건처럼 정치 훌리건, 악성 팬덤은 정당을 망치고 민주주의를 박살낸다"며 개딸로 일컬어지는 이 대표 극렬 지지층의 심각성을 지적했다. 박 의원은 나아가 "(정치적 반대세력을) 좌표 찍고, 수박(겉과 속이 다른 배신자라는 의미)을 찢고, 의원들을 조리돌림하며 문자를 보내고, 18원(후원금)을 보내면서 자신이 무슨 대단히 큰 애국행위를 하고 있다고 생각하시는 분들, 착각하지 마십시오!"라며 개딸들을 정면으로 비판했다. 이어 "박지현(전 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 제끼고 이낙연(전 국무총리) 보내고 박용진 이원욱 이상민같은 수박 다 내보내겠다고 한다면, 여러분들은 후련해도 옆에서 지켜보는 국민들은 기겁을 한다"고 썼다.박 의원은 그러면서 "개딸 여러분들께서 그렇게 단일대오가 좋으시다면 윤심(윤석열 대통령의 마음) 단일대오 깃발이 나부끼는 국민의힘으로 가라"며 "이준석(전 국민의힘 대표) 찍어내고, 나경원 안철수도 찍어눌러 어떤 이견도 용납하지 않고 초록은 동색이 아니라고 결연한 의지를 보여주는 국민의힘이 여러분이 선망하는 정당의 모습 아니냐"고 따져 물었다. 박 의원은 "민주당은 그런 정당이 아니다.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이 만들어 온 민주당의 길은 정치적 다양성을 배양하고 다양한 견해, 토론이 가능한 정당, 바로 민주정당에 있다"고 일갈했다. 박 의원은 "당내 의원을 향한 내부총질에만 집중하는 행위로는 국민의 신뢰를 얻을 수 없다"면서 "개딸들이 수박을 찢을 때 국민은 민주당을 찢는 개딸에 질린다. 국민을 질리게 하는 정당이 어떻게 집권을 할 수 있느냐"고 따져 물었다. 박 의원은 "민주당의 변화와 결단은 개딸과 헤어질 결심에서 출발한다"며 이 대표와 당 차원의 결단을 촉구했다. 박 의원은 "증오와 혐오의 언어가 난무하는 당의 현실은 달라져야 한다"며 "해당행위, 당을 분열시키는 이들에 대해 이재명 당대표가 강력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반민주적 행위가 민주당을 위한 것이라는 착각을 결코 방조해서는 안된다"고 했다. 박 의원은 "민주당에 지금 가장 필요한 건 개딸과 헤어질 결심"이라며 "민주당의 화합을 위한 이재명 대표의 결단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 대표는 이날 울산에서 당원 및 지지자들과 만나는 ‘국민보고회’를 열고 "우리 앞의 차이가 있어도, 이겨내야 할 상대와의 차이만큼 크진 않다. 미워도 식구"라고 말했다.이 대표는 "(상대방의) 이간질을 정말 조심해야 한다"며 "섭섭해도 손 꼭 잡고 반드시 꼭 이겨내자"고 호소했다.자신의 지지층에게 비명(비이재명)계를 겨냥한 문자폭탄 등 ‘내부 공격’을 자제해 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풀이된다.이 대표는 "화를 다 내면서 하고 싶은 것 다 하는 세상이 어디에 있겠는가"라며 "마음에 안 들어도 같이 손 꼭 잡고 갈 수 있어야 한다"고 했다.이 대표는 "‘수박’ 이러지 말자. 여러분들은 ‘찢’(형수 욕설 논란에 휩싸인 이 대표를 조롱하는 표현)이라고 하면 듣기 좋은가"라고 묻고 "그런 명칭을 쓰면 갈등이 격화한다"고 했다.이 대표는 "언론에, 상대에 이용당하고 내부에 안 좋은 뜻을 가진 이들에게 또 이용당한다"면서 "상대가 쓰는 방법은 분열과 갈등으로 힘을 약하게 하는 것으로 보이기에, 최대한 힘을 합쳐 같이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오남석 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