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스포츠정세영 기자의 베이스볼 스펙트럼

상대투수 카운트별 볼배합 · 버릇까지…‘데이터 야구’로 일낸다

  • 입력 2023-02-21 11:45
  • 수정 2023-02-21 12:16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WBC 대표팀 선수들이 20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투손의 숙소 내 전력분석실에서 개별 지급된 태블릿PC에 담긴 영상을 보고 있다. KBO 제공



■ 정세영 기자의 스프링캠프를 가다 - 대표팀‘태블릿PC 삼매경’

WBC 예선 상대 호주·일본
작년 펼친 기록 빼곡히 담아
새 데이터는 바로 업데이트

훈련 끝나면 함께 전력분석
“이게 다 들어있나”놀라기도


애리조나=글·사진 정세영 기자

photo이미지 크게보기

2023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대표팀의 주전 포수 양의지(36·두산)는 요즘 ‘태블릿PC 삼매경’에 빠져 있다. 훈련 일정을 마치면 가장 먼저 태블릿PC를 손에 든다. 그 안에는 다음 달 1라운드에서 만날 호주·일본 등 상대국 선수들의 투타 영상이 가득 담겨 있기 때문이다.

대표팀은 2년 전 도쿄올림픽에서도 태블릿PC를 선수단에 지급했다. 하지만 올핸 더욱 차별화된 데이터가 장착됐다. 상대팀 선수들의 각종 기록과 프로필, 영상은 물론 주요 투수들의 카운트 별 볼 배합, 작은 버릇까지 넣은 상세 자료다.

이중 핵심은 스카우팅리포트다. 김준기 팀장이 이끄는 전력분석팀과 기술위원들은 지난해 전 세계 각지에서 열린 WBC 예선전과 호주·일본의 프로리그를 직접 찾아 주요 선수를 관찰했고, 그 내용을 태블릿PC에 담았다. 또 세이버메트릭스(야구 데이터를 통계·수학적으로 분석하는 기술) 전문가를 영입해 데이터 프로그램을 만들고 세부적으로 분류했다. 태블릿PC의 대당 가격은 약 100만 원. 데이터 전문가를 영입하고 프로그램을 구축하는 데에는 수억 원이 투입됐다.

도쿄올림픽에서도 주전 포수로 뛰었던 양의지는 21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투손의 키노스포츠컴플렉스 훈련 중에 “올해 태블릿PC의 엄청난 정보량에 깜짝 놀랐다. 2년 전보다 어마어마하다. 이게 다 들어가 있나 싶을 정도로 각종 데이터가 빼곡하다”고 귀띔했다.

올해 태블릿PC의 주요 기능 중 하나는 오프라인에서도 사용할 수 있도록 한 점이다. 인터넷 환경이 고르지 않은 해외 사정을 감안했다. 김 팀장은 “데이터는 언제 어디서든 활용해야 가치가 있다”면서 “대표팀이 젊어졌고, 선수들이 데이터 활용에 적극적이라는 사실을 알고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자료를 볼 수 있도록 오프라인 기능을 넣었다”고 설명했다.

업데이트 기능도 추가됐다. 전력분석팀이 새로 확보한 데이터와 리포트가 있으면 수시로 업데이트가 되고, 이 사실이 선수들의 태블릿PC에 개별 통보된다. 선수들과는 달리 코칭스태프들에겐 화면이 좀 더 큰 태블릿PC가 지급됐다. 전력 분석의 가치를 높이고 선수들에게 이를 잘 전달하기 위함이다.

체력 훈련과 실전을 방불케 하는 연습경기에 지친 선수들이 혼자 공부하는 게 쉬운 일은 아니다. 그래서 중간중간에 단체로 전력분석 시간을 갖는다.

이날 투손 클럽하우스엔 태블릿PC를 대형 TV에 연결해 호주의 전력을 탐색·분석하는 시간이 병행됐다. 이강철 WBC 대표팀 감독은 “눈에 봐서 익혀야 한다. 운동하고 들어갈 때나 식사 전에 볼 수 있게 수시로 영상을 띄워놓을 생각”이라고 밝혔다.

현재 태블릿PC에 대한 선수단의 반응은 매우 뜨겁다. 투수 소형준(22·KT)은 “숙소에서 태블릿PC를 자주 본다. 타자들 영상을 보는데 영상이 정말 다양하게 들어가 있다. 많은 도움이 될 것 같다”고 기대했다. 외야수 최지훈(25·SSG)도 “성인대표팀 합류가 처음인데, 태블릿PC를 보고 놀랐다. 수록된 데이터가 많아서 매일 야구 공부를 하고 있다”며 웃었다.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윤석열은 되고, 이성윤은 안 되나”…조국 북콘서트 참석했다 감찰받은 이성윤
“윤석열은 되고, 이성윤은 안 되나”…조국 북콘서트 참석했다 감찰받은 이성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주최한 북콘서트에 참석했다가 법무부 감찰을 받는 이성윤(61)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이 “내 입을 틀어막는다고 해서 치부가 가려지느냐”며 반발했다.이 위원은 4일 SNS를 통해 법무부 감찰관실에 문답서를 제출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이제는 장관도 교수도 아닌, 자연인으로 돌아온 옛 상사의 북콘서트에서 덕담한 것이 공정성을 의심받을 우려가 있는 자와 교류한 것이고 검사윤리강령 위반이라는데 그저 황당할 따름”이라고 토로했다.그는 윤석열 대통령이 검찰총장 시절, 조선일보 방상훈 사장과 회동했다고 보도됐던 것을 거론하며 “이런 것이 전형적인 검사윤리강령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이 위원은 “윤 전 총장 징계 당시, 사건 관계인인 언론 사주와의 만남은 불문(不問) 처리되며 징계사유로 인정조차 되지 않았다”며 “윤석열은 되고 이성윤은 안 되나. 본질적으로 같은 걸 자의적으로 다르게 취급하는 것이 윤석열식 공정이고 내로남불”이라고 비판했다.이 위원은 당시 북콘서트에서 자신이 ‘무도한 검찰정권’ ‘전두환의 하나회에 비견되는 윤석열 사단의 무도한 수사방식’ 등 발언을 한 것에 대해 “이 정도 의견 표명도 제약된다면 표현의 자유를 보장하는 헌법과 민주주의 근간이 흔들릴 것”이라고 반박했다.이 위원은 지난달 6일 서울 종로구 노무현시민센터에서 열린 조 전 장관의 책 ‘디케의 눈물’ 출판기념회에 참석했다. 이 행사는 최강욱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이 진행을 맡았다.법무부는 이 위원이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재직하며 공소유지를 책임졌던 피의자와 접촉했다는 점에서 국가공무원법과 검사윤리강령 위반 소지가 있다며 감찰 개시를 결정했다.임대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