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스포츠정세영 기자의 베이스볼 스펙트럼

그라운드에서 ‘감독 역할’ … 유니폼 가슴엔 ‘C’ 새겨

정세영 기자
정세영 기자
  • 입력 2023-02-09 11:33
  • 수정 2023-02-10 10:17
댓글 폰트

이미지 크게보기 이정후



■ 프로야구 ‘주장의 세계’

코칭스태프와 선수단의 ‘가교’
때론 ‘악역’ 맡아 분위기 주도
평균 30대 중반에 소통형 선호
키움 이정후 유일하게 ‘20대’


이미지 크게보기

현대 야구에서 주장의 역할은 막중하다. 코칭스태프와 선수단의 ‘가교’ 구실을 하고, 선수단의 분위기를 이끈다. 때론 쓴소리하는 ‘악역’을 맡아야 해서 실력도 받쳐줘야 한다. “야구엔 2명의 감독이 있다”는 말이 있다. 한 명은 더그아웃에서 경기를 지휘하는 진짜 감독, 다른 한 명은 그라운드 안에서 선수들을 아우르는 주장이다.

2023년 KBO리그에서 각 주장은 두 부류로 나뉜다. SSG 한유섬(34), LG 오지환(33), KT 박경수(39), KIA 김선빈(34), 삼성 오재일(37)처럼 ‘연임된’ 주장들, 그리고 키움 이정후(25)와 NC 손아섭(35), 두산 허경민(33), 롯데 안치홍(33), 한화 정우람(38) 같은 ‘새 얼굴’이다.

주장은 감독이 선임하거나 선수단이 투표로 정한다. 과거엔 ‘감독 추천’이 대부분이었지만, 요즘은 투표가 대세다. 주장은 특별 대우를 받는다. 구단마다 다르지만, 매달 50만∼100만 원 직책 수당이 주어진다. 주장이 입는 유니폼의 가슴 부위엔 캡틴을 상징하는 ‘C’자도 새겨진다. 올해 주장의 평균 나이는 34.1세다. 몇 년 전만 해도 30대 초반의 주장들이 많았지만, 최근엔 연령대가 조금 높아졌다. 최고령은 박경수. 마흔에 접어드는 박경수는 주장 경력 5년 차다. 최연소는 지난해 타격 5관왕에 오른 이정후다. ‘황금세대’로 불리는 1990년생이 3명 있는 것도 눈길을 끈다.

주장의 세계에서 투수는 ‘희귀종’이다. 올해도 투수 주장은 정우람이 유일하다. 일정 간격을 두고 경기하는 투수보다는 매일 출전하는 야수가 팀 분위기를 관리하는 데 더 적합하다.

스타일은 천차만별이다. 예전엔 카리스마형 주장이 인기였다. 대표적인 선수가 LG 타격코치인 이호준이다. 이 코치는 SK(현 SSG)와 NC 등에서 카리스마형 리더십으로 팀의 전성기를 이끌었다. 그러나 요즘에 소통이 최우선 덕목이 됐다.

김성용 SSG 홍보팀장은 “선수들의 의견과 요구를 구단에 얼마나 잘 전달하느냐가 중요하다”고 귀띔했다.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문화일보 주요뉴스
“민주당에 가장 필요한 건 개딸과 헤어질 결심”… 박용진, ‘이재명 결단’ 촉구
“민주당에 가장 필요한 건 개딸과 헤어질 결심”… 박용진, ‘이재명 결단’ 촉구 박용진(사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4일 "민주당의 총단합에 가장 큰 걸림돌이 내부를 공격하고, 분열을 선동하는 개딸(‘개혁의 딸’의 줄임말로,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극렬 지지층을 일컫는 말)이고 정치 훌리건"이라며 이 대표와 민주당이 개딸과 ‘헤어질 결심’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변화와 결단 : 개딸과 헤어질 결심’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이 같이 주장했다. 박 의원은 "정치 훌리건은 축구에서의 훌리건과 똑같다. 팀을 망치고 축구를 망치는 훌리건처럼 정치 훌리건, 악성 팬덤은 정당을 망치고 민주주의를 박살낸다"며 개딸로 일컬어지는 이 대표 극렬 지지층의 심각성을 지적했다. 박 의원은 나아가 "(정치적 반대세력을) 좌표 찍고, 수박(겉과 속이 다른 배신자라는 의미)을 찢고, 의원들을 조리돌림하며 문자를 보내고, 18원(후원금)을 보내면서 자신이 무슨 대단히 큰 애국행위를 하고 있다고 생각하시는 분들, 착각하지 마십시오!"라며 개딸들을 정면으로 비판했다. 이어 "박지현(전 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 제끼고 이낙연(전 국무총리) 보내고 박용진 이원욱 이상민같은 수박 다 내보내겠다고 한다면, 여러분들은 후련해도 옆에서 지켜보는 국민들은 기겁을 한다"고 썼다.박 의원은 그러면서 "개딸 여러분들께서 그렇게 단일대오가 좋으시다면 윤심(윤석열 대통령의 마음) 단일대오 깃발이 나부끼는 국민의힘으로 가라"며 "이준석(전 국민의힘 대표) 찍어내고, 나경원 안철수도 찍어눌러 어떤 이견도 용납하지 않고 초록은 동색이 아니라고 결연한 의지를 보여주는 국민의힘이 여러분이 선망하는 정당의 모습 아니냐"고 따져 물었다. 박 의원은 "민주당은 그런 정당이 아니다.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이 만들어 온 민주당의 길은 정치적 다양성을 배양하고 다양한 견해, 토론이 가능한 정당, 바로 민주정당에 있다"고 일갈했다. 박 의원은 "당내 의원을 향한 내부총질에만 집중하는 행위로는 국민의 신뢰를 얻을 수 없다"면서 "개딸들이 수박을 찢을 때 국민은 민주당을 찢는 개딸에 질린다. 국민을 질리게 하는 정당이 어떻게 집권을 할 수 있느냐"고 따져 물었다. 박 의원은 "민주당의 변화와 결단은 개딸과 헤어질 결심에서 출발한다"며 이 대표와 당 차원의 결단을 촉구했다. 박 의원은 "증오와 혐오의 언어가 난무하는 당의 현실은 달라져야 한다"며 "해당행위, 당을 분열시키는 이들에 대해 이재명 당대표가 강력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반민주적 행위가 민주당을 위한 것이라는 착각을 결코 방조해서는 안된다"고 했다. 박 의원은 "민주당에 지금 가장 필요한 건 개딸과 헤어질 결심"이라며 "민주당의 화합을 위한 이재명 대표의 결단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 대표는 이날 울산에서 당원 및 지지자들과 만나는 ‘국민보고회’를 열고 "우리 앞의 차이가 있어도, 이겨내야 할 상대와의 차이만큼 크진 않다. 미워도 식구"라고 말했다.이 대표는 "(상대방의) 이간질을 정말 조심해야 한다"며 "섭섭해도 손 꼭 잡고 반드시 꼭 이겨내자"고 호소했다.자신의 지지층에게 비명(비이재명)계를 겨냥한 문자폭탄 등 ‘내부 공격’을 자제해 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풀이된다.이 대표는 "화를 다 내면서 하고 싶은 것 다 하는 세상이 어디에 있겠는가"라며 "마음에 안 들어도 같이 손 꼭 잡고 갈 수 있어야 한다"고 했다.이 대표는 "‘수박’ 이러지 말자. 여러분들은 ‘찢’(형수 욕설 논란에 휩싸인 이 대표를 조롱하는 표현)이라고 하면 듣기 좋은가"라고 묻고 "그런 명칭을 쓰면 갈등이 격화한다"고 했다.이 대표는 "언론에, 상대에 이용당하고 내부에 안 좋은 뜻을 가진 이들에게 또 이용당한다"면서 "상대가 쓰는 방법은 분열과 갈등으로 힘을 약하게 하는 것으로 보이기에, 최대한 힘을 합쳐 같이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오남석 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