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문화과학자의 서재

여성 자기결정권 강화시킨 피임법 … 인류의 새 질서 출발점이었다

  • 입력 2023-02-03 09:01
  • 수정 2023-02-03 09:51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 과학자의 서재

photo이미지 크게보기

‘노콘노섹’. 콘돔 없으면 섹스도 없다. 상식이다. 왜냐하면 우리는 짐승이 아니기 때문이다. 인류의 짝짓기는 거의 대부분 번식 행위가 아니라 유희다. 그런데 이게 도덕적으로 합당한 행위가 아니라는 분도 많다. 2010년 당시 교황이었던 베네딕토 16세가 “특수한 경우에 한해 콘돔 사용을 허락할 수 있다”고 말하자 교황청 신앙교리성은 “교황의 발언이 피임을 위해 콘돔을 사용할 수 있다”는 뜻으로 곡해하지 말라고 밝혔을 정도다.

100년도 더 걸렸다. 간호사 출신의 여성 사회운동가 마거릿 생어가 1920년에 출판한 ‘여성과 새로운 인류’의 한글 완역판(동아시아)이 이제야 나왔다. 저자는 “열한 명의 아이를 낳은 내 어머니에게 이 책을 바칩니다”라고 헌사에 썼다. 생어는 피임법을 개발하고 가르쳤다는 이유로 체포됐다. 맙소사! 지구가 돈다고 주장한 것도 아니고, 모든 생명은 진화의 결과물이라고 가르친 것도 아니고, 겨우 원치 않는 임신을 피할 방법을 개발하고 가르쳤다고 체포되다니 이게 말이 되는가. 민주주의가 하늘에서 떨어진 게 아니듯 우리의 피임법과 피임권도 누군가의 투쟁 결과다.

책에 나오는 피임과 관련한 내용은 이제 초등학교와 중학교에서도 가르칠 만한 것들이다. 생어는 단지 피임이 여성의 행복추구의 수단에 그치지 않고 모든 인류의 문제를 해결하는 시발점이라고 주장한다. 다산이 아니었다면 폭정, 저임금 노동, 실업, 아동 노동 같은 것은 없었을 것이다. 여성은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사회적 재앙을 초래했다. 이 재앙을 원 상태로 되돌리기 위해 새로운 질서를 만들어야 하는데 그 시작이 바로 산아제한, 즉 피임이라고 이야기를 풀어낸다.

책 제목에 있는 ‘새로운 인류’란 자신의 몸을 제어하고 생식 건강에 대해 과학적인 정보에 입각한 결정을 내릴 수 있는 여성을 말한다. 굳이 ‘새로운’이라는 관형어를 붙인 이유는 전통적인 성 역할의 제약에서 벗어나면 자신과 미래 세대를 위한 새로운 길을 개척할 수 있으리라는 믿음 때문이다. 아기가 태어나면 제발 죽게 해달라고 기도하던 엄마에서 의식적이고 신중한 결정으로 아이를 낳을 수 있는 엄마로 변한 여성들이 바로 새로운 인류다.

책을 읽다 보면 현대인의 시각에서 마뜩지 않은 부분과 자주 부딪힌다. 인종, 계급, 성별에 대한 현대적 이해에 비추어 보면 우생학과 인구 통제에 대한 생어의 견해는 비판받아 마땅하다. 생어는 100년 전 사람이다. 찰스 다윈의 ‘비글호 항해기’나 앨프리드 러셀 월리스의 ‘말레이 제도’를 읽으면서 당황스러운 장면과 마주치는 것과 마찬가지다.

독일 유학 시절 신학기가 시작할 때마다 학생회가 주는 선물더미 안에는 콘돔이 꼭 들어 있었다. 이제 곧 신학기가 시작된다. 집 밖에 나가는 자녀에게 콘돔을 챙겨주자. 콘돔 자판기를 곳곳에 설치하자. 우리는 짐승이 아니다. 섹스는 유희다.

이정모 국립과천과학관장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한동훈 “김영주와 함께 정치하고 싶어” 김영주 “늦지 않게 답”
한동훈 “김영주와 함께 정치하고 싶어” 김영주 “늦지 않게 답”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최근 더불어민주당을 탈당을 선언한 4선 김영주 국회부의장(서울 영등포갑)을 만나 “경륜·상식 있고 합리적인 김영주 부의장과 같은 분과 정치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김 부의장은 “오늘 민주당에 탈당계를 제출했다. 늦지 않게 답하겠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정치권에 따르면 김 부의장은 이날 서울 종로구 한 식당에 예정 시간보다 10분 먼저 도착해 한 위원장을 기다렸다. 한 위원장도 뒤따라 도착해 김 부의장에게 깍듯이 인사했다. 한 위원장은 김 부의장에게 공손히 물을 따라주며 “오늘 3·1절 행사에 안 오셨죠. 안 보이시던데”라고 말을 건네며 분위기를 풀어갔다. 김 부의장은 “국회의장이 가면 부의장은 안 간다”고 답했다. 이런 장면은 모두 언론에 공개됐다. 이후 이어진 만찬 회동에서 김 부의장이 주로 말하고, 한 위원장이 고개를 끄덕이며 경청하는 모습이었다. 이날 회동은 한 위원장의 요청에 김 부의장이 응하면서 성사됐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김 부의장 입당이 가시화됐다고 보고, 서울 영등포갑 우선(전략)공천 등을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김 의원이 국민의힘에 입당하면 이상민 의원에 이어 한동훈 비대위 출범 후 민주당으로 여당으로 당적을 변경한 두 번째 현역이 된다.한편 김 부의장의 전략공천 등이 검토되는 영등포갑은 역대 9차례 총선에서 민주당 계열 정당이 6번 당선된 국민의힘 ‘험지’로 꼽힌다. 국민의힘은 예비후보 4명이 출마한 영등포갑에 공천을 확정하지 않고 사실상 김 의원을 위해 자리를 비워둔 상태다. 정영환 공천관리위원장은 브리핑에서 ‘김 의원의 영등포갑 공천을 염두에 두고 있냐’는 물음에 “우리 당 입장에서 매우 중요한 사안”이라며 “어느 지역에 할 건지는 비밀에 부치겠다”고 답했다. 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