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스포츠정세영 기자의 베이스볼 스펙트럼

스프링캠프 떠나는 프로야구단의 3가지 풍경

정세영 기자
정세영 기자
  • 입력 2023-01-31 11:31
  • 수정 2023-01-31 11:37
댓글 폰트

이미지 크게보기 한화 선수들이 지난 2020년 2월 미국 애리조나주 피오리아 스프링캠프에서 팀 훈련을 앞두고 몸을 풀고 있다. 한화 제공



■ 정세영 기자의 베이스볼 스펙트럼

① 7개팀이 기후 변화 적은 미국 선택
② 팀·개인 장비만 트럭 한 대 분량
③ 여가용 필수품으로 노트북·태블릿


이미지 크게보기

프로야구가 다시 기지개를 켠다. 2월 1일 스프링캠프 시작에 맞춰 KBO리그 10개 구단이 속속 전지 훈련지로 향하고 있다. 지난 29일 KT와 한화가 가장 먼저 스프링캠프가 열리는 미국 애리조나주로 떠났고, 같은 날 NC와 키움(이상 애리조나), 두산(호주 시드니)도 인천국제공항에서 출국했다. 30일엔 SSG와 KIA, LG가 미국 플로리다주와 애리조나주로, 삼성이 일본 오키나와로 향했다. 롯데는 10개 구단 중 가장 늦은 2월 1일 부산에서 미국령 괌으로 향한다.

△대세는 일본→미국 = 3년 만에 다시 열리는 해외 캠프의 인기 지역은 미국이다. 무려 7개 팀이 미국 전지훈련에 나선다. 2010년대엔 일본 오키나와 등이 인기였다. 이동 거리가 짧고 기온도 따뜻하며, 훈련장도 많다는 장점 때문. 국내 팀 또는 일본 팀과 연습경기 일정을 잡기에도 쉬웠다.

그러나 다소 잦은 비와 강한 바람 등 날씨가 문제였다. 각 구단은 기후 변화가 적고, 따뜻하며 훌륭한 야구장 시설을 갖춘 미국으로 눈을 돌렸다. 미국은 훈련 여건이 최상이다. 4면 이상의 야구장을 갖춘 구장이 많아 훈련 시간을 배분할 수 있고, 라커룸과 웨이트트레이닝장을 비롯한 부대시설도 완벽하다.

△장비 수송 전쟁 = 해외 캠프엔 50∼60명이 참가한다. 대식구가 1개월여 동안 사용할 세간살이와 팀·개인 훈련 장비는 트럭 한 대 분에 달한다. 대부분의 훈련 장비는 현지 조달이 가능하지만 야구공은 반드시 챙겨야 하는 필수품.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와 KBO리그 공인구가 다르기 때문이다. 구단별로 국내 공인구 400여 상자를 준비한다. 여기에 충격파 치료기, 저주파 자극기(ICT) 등 치료장비와 랩소도(휴대용 투구추적장치), 에저트로닉 카메라(슈퍼슬로모션 카메라) 등 최첨단 야구 장비들도 빠짐없이 챙겨가는 품목이다. 선수들은 개인 짐을 제외한 방망이, 글러브 등을 대형 여행 가방에 꼼꼼히 챙겨간다.

△스트레스 관리도 중요 = 스프링캠프는 약 한 달 동안 진행된다. 낯선 땅에서 열리는 훈련인 만큼, 잘 쉬는 것도 중요하다. 선수들은 여가를 즐기기 위해 만반의 준비를 한다. 인터넷 서핑, 영화 혹은 드라마 감상, 간단한 게임이 주된 용도인 개인용 노트북과 태블릿 PC는 거의 모든 선수에게 필수다. 대개 캠프 일정은 평균 3일 훈련 하루 휴식으로 진행된다. 쉬는 날엔 대게는 쇼핑을 즐긴다. 캠프지에서 2시간가량 떨어진 아웃렛은 캠프 기간 내내 인기 장소다.

niners@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문화일보 주요뉴스
“민주당에 가장 필요한 건 개딸과 헤어질 결심”… 박용진, ‘이재명 결단’ 촉구
“민주당에 가장 필요한 건 개딸과 헤어질 결심”… 박용진, ‘이재명 결단’ 촉구 박용진(사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4일 "민주당의 총단합에 가장 큰 걸림돌이 내부를 공격하고, 분열을 선동하는 개딸(‘개혁의 딸’의 줄임말로,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극렬 지지층을 일컫는 말)이고 정치 훌리건"이라며 이 대표와 민주당이 개딸과 ‘헤어질 결심’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변화와 결단 : 개딸과 헤어질 결심’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이 같이 주장했다. 박 의원은 "정치 훌리건은 축구에서의 훌리건과 똑같다. 팀을 망치고 축구를 망치는 훌리건처럼 정치 훌리건, 악성 팬덤은 정당을 망치고 민주주의를 박살낸다"며 개딸로 일컬어지는 이 대표 극렬 지지층의 심각성을 지적했다. 박 의원은 나아가 "(정치적 반대세력을) 좌표 찍고, 수박(겉과 속이 다른 배신자라는 의미)을 찢고, 의원들을 조리돌림하며 문자를 보내고, 18원(후원금)을 보내면서 자신이 무슨 대단히 큰 애국행위를 하고 있다고 생각하시는 분들, 착각하지 마십시오!"라며 개딸들을 정면으로 비판했다. 이어 "박지현(전 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 제끼고 이낙연(전 국무총리) 보내고 박용진 이원욱 이상민같은 수박 다 내보내겠다고 한다면, 여러분들은 후련해도 옆에서 지켜보는 국민들은 기겁을 한다"고 썼다.박 의원은 그러면서 "개딸 여러분들께서 그렇게 단일대오가 좋으시다면 윤심(윤석열 대통령의 마음) 단일대오 깃발이 나부끼는 국민의힘으로 가라"며 "이준석(전 국민의힘 대표) 찍어내고, 나경원 안철수도 찍어눌러 어떤 이견도 용납하지 않고 초록은 동색이 아니라고 결연한 의지를 보여주는 국민의힘이 여러분이 선망하는 정당의 모습 아니냐"고 따져 물었다. 박 의원은 "민주당은 그런 정당이 아니다.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이 만들어 온 민주당의 길은 정치적 다양성을 배양하고 다양한 견해, 토론이 가능한 정당, 바로 민주정당에 있다"고 일갈했다. 박 의원은 "당내 의원을 향한 내부총질에만 집중하는 행위로는 국민의 신뢰를 얻을 수 없다"면서 "개딸들이 수박을 찢을 때 국민은 민주당을 찢는 개딸에 질린다. 국민을 질리게 하는 정당이 어떻게 집권을 할 수 있느냐"고 따져 물었다. 박 의원은 "민주당의 변화와 결단은 개딸과 헤어질 결심에서 출발한다"며 이 대표와 당 차원의 결단을 촉구했다. 박 의원은 "증오와 혐오의 언어가 난무하는 당의 현실은 달라져야 한다"며 "해당행위, 당을 분열시키는 이들에 대해 이재명 당대표가 강력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반민주적 행위가 민주당을 위한 것이라는 착각을 결코 방조해서는 안된다"고 했다. 박 의원은 "민주당에 지금 가장 필요한 건 개딸과 헤어질 결심"이라며 "민주당의 화합을 위한 이재명 대표의 결단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 대표는 이날 울산에서 당원 및 지지자들과 만나는 ‘국민보고회’를 열고 "우리 앞의 차이가 있어도, 이겨내야 할 상대와의 차이만큼 크진 않다. 미워도 식구"라고 말했다.이 대표는 "(상대방의) 이간질을 정말 조심해야 한다"며 "섭섭해도 손 꼭 잡고 반드시 꼭 이겨내자"고 호소했다.자신의 지지층에게 비명(비이재명)계를 겨냥한 문자폭탄 등 ‘내부 공격’을 자제해 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풀이된다.이 대표는 "화를 다 내면서 하고 싶은 것 다 하는 세상이 어디에 있겠는가"라며 "마음에 안 들어도 같이 손 꼭 잡고 갈 수 있어야 한다"고 했다.이 대표는 "‘수박’ 이러지 말자. 여러분들은 ‘찢’(형수 욕설 논란에 휩싸인 이 대표를 조롱하는 표현)이라고 하면 듣기 좋은가"라고 묻고 "그런 명칭을 쓰면 갈등이 격화한다"고 했다.이 대표는 "언론에, 상대에 이용당하고 내부에 안 좋은 뜻을 가진 이들에게 또 이용당한다"면서 "상대가 쓰는 방법은 분열과 갈등으로 힘을 약하게 하는 것으로 보이기에, 최대한 힘을 합쳐 같이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오남석 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