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인물2023 신춘문예

“어깨 토닥이던 손길, 문장과 문장 사이에 배어 있음을 느낍니다”

박동미 기자
박동미 기자
  • 입력 2023-01-27 11:38
  • 수정 2023-01-27 12:48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26일 열린 2023 문화일보 신춘문예 시상식에서 참가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뒷줄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이병규 문화일보 회장, 조경란 소설가, 김지은 평론가, 박형준 시인, 김형중 평론가, 송현지(문학평론)·노금화(동화)·양수빈(단편소설)·김혜린(시) 당선자. 박윤슬 기자



■ 2023년 문화일보 신춘문예 시상식… 4개부문 당선자 축하

시 김혜린·단편소설 양수빈
동화 노금화·문학평론 송현지
“슬픔·고통, 우울까지 끌어안고
그 詩가 또 누군가 끌어안기를”

이병규 회장 “韓문화, 세계 확산
문학인 역량·역할 더 중요해져”


“글을 쓸 때마다 내 곁에 있던 사람들, 나를 지켜주던 사람들의 흔적을 발견하게 될 때가 있습니다. 어깨를 토닥이던 손길을 닮은 다정한 온기가 문장과 문장 사이에 배어 있음을 느낍니다. 그런 순간을 선물한 모든 사람에게 감사를 전하며, 앞으로도 열심히 쓰겠습니다.”(양수빈 단편소설 당선자)

“사랑과 행복, 슬픔과 고통, 불안, 우울까지도 더 깊게 끌어안을 수 있는 사람이고 싶습니다. 그렇게 쓴 시가 누군가를 끌어안아 줄 수도 있으면 좋겠습니다. 여전히 알 수 없는 이 세계에서 제가 쓸 수 있는 것을 쓰고, 할 수 있는 일을 하며 살아가겠습니다.”(김혜린 시 당선자)

2023년 문화일보 신춘문예 시상식이 26일 서울 중구 문화일보사에서 열렸다. 이병규 문화일보 회장은 4개 부문 당선자인 김혜린(28·시), 양수빈(28·단편소설), 노금화(55·동화), 송현지(39·문학평론) 씨에게 상금과 상패를 수여하고, ‘작가’라는 새 이름을 달고 새 길을 걷는 이들을 축하했다. 이 회장은 축사에서 “디지털, 영상 시대라 해도 모든 콘텐츠의 근간은 문학이다. 특히, 한국 문화가 세계로 뻗어 나가는 시대에 문학인의 역량과 역할은 더 중요해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화일보도 책임감을 갖고 당선자들을 지원하고 응원하겠다”고 격려했다.

이날 시상식에는 심사를 맡은 박형준 시인, 조경란 소설가, 김지은 아동문학평론가, 김형중 문학평론가가 참석했다. 심사위원들은 당선자들과 하나하나 눈을 맞춰가며 부문별 격려사를 전하고 응원했다. 조경란 소설가는 “문이 닫힌 것과 열려 있는 건 차원이 다른데, 스스로 작가로 가는 문을 열었다는 건 정말 대단한 일이다”며 당선자들을 축하했다. 이어, “문학의 가치를 믿는 사람들이 세상을 더 나은 방향으로 흐르게 할 것”이라고 격려하고, “쓰는 것도 중요하지만, 부지런히 읽으며 언제나 배우는 사람이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박형준 시인은 “심사를 하며 어려운 시절에도 자기 나름대로 마음을 빚어내는 아름다운 문장들을 많이 만났다”면서 “이야기도 삶도 마음처럼 ‘빚는’ 것들이다. 그게 뭐든 아름답게 빚어내시기를 염원한다”고 전했다. 김지은 아동문학평론가는 “설레면서도 두려움도 있을 텐데 이를 잘 이겨내고 단단한 작가로 성장하기를 바란다”고 했으며, 김형중 문학평론가는 “등단보다 그 이후가 더 중요하다”면서 “쓰는 것이 일이 됐지만, 독자로서의 재미와 설렘도 잃지 않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동화 당선자인 노금화 씨는 “아내와 엄마, 직장인으로 살며 온전하게 글에만 전념한 시간은 너무 짧았다”면서 “이번 당선으로 앞으로는 ‘선택과 집중’을 더 잘할 수 있을 것 같다. 아이와 어른 모두에게 재미있고 울림이 있는 이야기를 쓰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문학평론 당선자인 송현지 씨는 시상식 참석을 위해 다섯 살 딸과 함께 처음 기차를 타게 됐다면서 “딸에게 이렇게 엄마가 하는 일을 보여줄 수 있는 기회가 생겨 기쁘다”고 했다. 이어 “따뜻한 눈으로 세상을 바라보고, 세상에 해가 되지 않는 문장을 쓰는 비평가가 되겠다”는 다짐을 밝혔다. 이날 수상자들에게는 부상으로 각각 상금 500만 원(단편소설), 300만 원(시·동화·문학평론)이 수여됐다.

박동미 기자 pdm@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애니메이션 ‘너의 이름은’ PD, 여고생 포르노 혐의 체포
애니메이션 ‘너의 이름은’ PD, 여고생 포르노 혐의 체포 일본 애니메이션 영화 ‘너의 이름은’에 참여한 프로듀서인 50대 남성이 미성년자의 나체 사진 등을 촬영하게 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너의 이름은’은 한국에서만 380만 명이 넘는 관람객을 동원한 인기 작품이어서 충격을 주고 있다.23일 TBS, 오사카신문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이토 코이치로(52)는 아동 성매수·아동 포르노 금지법 위반 혐의로 와카야마현경에 체포됐다. 이토는 ‘너의 이름은’을 만든 프로덕션 회사를 운영하고 있다.경찰에 따르면 이토는 3년 전 SNS로 알게 된 나가노현 거주 여고생이 18세 미만인 것을 알면서도 나체의 셀카 사진을 찍어 자신의 휴대전화로 보내게 한 혐의를 받는다. 마이니치 신문에 따르면 용의자 소유의 개인 컴퓨터에서는 다른 여성의 사진과 영상 등도 발견됐다. 그는 “다른 사람과도 교환했기 때문에 이번 건이 (컴퓨터 영상 중) 어떤 아이인지 생각나지 않는다”고 변명한 것으로 전해졌다.이토 코이치로는 일본의 영화 프로듀서로 신카이 마코토 감독이 제작한 ‘스즈메의 문단속’ ‘너의 이름은’ ‘날씨의 아이’ 등의 극장판 애니메이션 작업에 참여했다.일본 네티즌들은 “신카이 마코토 감독에게 영향이 갈 일은 없겠지만 이번 사건으로 TV 방영은 한동안 안 나올 것 같다” “‘너의 이름은’이 ‘너의 수갑은’이 돼버렸다”라며 비판했다.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