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인물2023 신춘문예

“어깨 토닥이던 손길, 문장과 문장 사이에 배어 있음을 느낍니다”

박동미 기자
박동미 기자
  • 입력 2023-01-27 11:38
  • 수정 2023-01-27 12:48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26일 열린 2023 문화일보 신춘문예 시상식에서 참가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뒷줄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이병규 문화일보 회장, 조경란 소설가, 김지은 평론가, 박형준 시인, 김형중 평론가, 송현지(문학평론)·노금화(동화)·양수빈(단편소설)·김혜린(시) 당선자. 박윤슬 기자



■ 2023년 문화일보 신춘문예 시상식… 4개부문 당선자 축하

시 김혜린·단편소설 양수빈
동화 노금화·문학평론 송현지
“슬픔·고통, 우울까지 끌어안고
그 詩가 또 누군가 끌어안기를”

이병규 회장 “韓문화, 세계 확산
문학인 역량·역할 더 중요해져”


“글을 쓸 때마다 내 곁에 있던 사람들, 나를 지켜주던 사람들의 흔적을 발견하게 될 때가 있습니다. 어깨를 토닥이던 손길을 닮은 다정한 온기가 문장과 문장 사이에 배어 있음을 느낍니다. 그런 순간을 선물한 모든 사람에게 감사를 전하며, 앞으로도 열심히 쓰겠습니다.”(양수빈 단편소설 당선자)

“사랑과 행복, 슬픔과 고통, 불안, 우울까지도 더 깊게 끌어안을 수 있는 사람이고 싶습니다. 그렇게 쓴 시가 누군가를 끌어안아 줄 수도 있으면 좋겠습니다. 여전히 알 수 없는 이 세계에서 제가 쓸 수 있는 것을 쓰고, 할 수 있는 일을 하며 살아가겠습니다.”(김혜린 시 당선자)

2023년 문화일보 신춘문예 시상식이 26일 서울 중구 문화일보사에서 열렸다. 이병규 문화일보 회장은 4개 부문 당선자인 김혜린(28·시), 양수빈(28·단편소설), 노금화(55·동화), 송현지(39·문학평론) 씨에게 상금과 상패를 수여하고, ‘작가’라는 새 이름을 달고 새 길을 걷는 이들을 축하했다. 이 회장은 축사에서 “디지털, 영상 시대라 해도 모든 콘텐츠의 근간은 문학이다. 특히, 한국 문화가 세계로 뻗어 나가는 시대에 문학인의 역량과 역할은 더 중요해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화일보도 책임감을 갖고 당선자들을 지원하고 응원하겠다”고 격려했다.

이날 시상식에는 심사를 맡은 박형준 시인, 조경란 소설가, 김지은 아동문학평론가, 김형중 문학평론가가 참석했다. 심사위원들은 당선자들과 하나하나 눈을 맞춰가며 부문별 격려사를 전하고 응원했다. 조경란 소설가는 “문이 닫힌 것과 열려 있는 건 차원이 다른데, 스스로 작가로 가는 문을 열었다는 건 정말 대단한 일이다”며 당선자들을 축하했다. 이어, “문학의 가치를 믿는 사람들이 세상을 더 나은 방향으로 흐르게 할 것”이라고 격려하고, “쓰는 것도 중요하지만, 부지런히 읽으며 언제나 배우는 사람이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박형준 시인은 “심사를 하며 어려운 시절에도 자기 나름대로 마음을 빚어내는 아름다운 문장들을 많이 만났다”면서 “이야기도 삶도 마음처럼 ‘빚는’ 것들이다. 그게 뭐든 아름답게 빚어내시기를 염원한다”고 전했다. 김지은 아동문학평론가는 “설레면서도 두려움도 있을 텐데 이를 잘 이겨내고 단단한 작가로 성장하기를 바란다”고 했으며, 김형중 문학평론가는 “등단보다 그 이후가 더 중요하다”면서 “쓰는 것이 일이 됐지만, 독자로서의 재미와 설렘도 잃지 않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동화 당선자인 노금화 씨는 “아내와 엄마, 직장인으로 살며 온전하게 글에만 전념한 시간은 너무 짧았다”면서 “이번 당선으로 앞으로는 ‘선택과 집중’을 더 잘할 수 있을 것 같다. 아이와 어른 모두에게 재미있고 울림이 있는 이야기를 쓰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문학평론 당선자인 송현지 씨는 시상식 참석을 위해 다섯 살 딸과 함께 처음 기차를 타게 됐다면서 “딸에게 이렇게 엄마가 하는 일을 보여줄 수 있는 기회가 생겨 기쁘다”고 했다. 이어 “따뜻한 눈으로 세상을 바라보고, 세상에 해가 되지 않는 문장을 쓰는 비평가가 되겠다”는 다짐을 밝혔다. 이날 수상자들에게는 부상으로 각각 상금 500만 원(단편소설), 300만 원(시·동화·문학평론)이 수여됐다.

박동미 기자 pdm@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교수님 키스에 “안돼요 선생님” 명문대 여대생의 폭로 영상
교수님 키스에 “안돼요 선생님” 명문대 여대생의 폭로 영상 중국의 명문대 박사과정 여학생이 지도교수가 지속적으로 성희롱했다고 폭로해 파문이 일고 있다. 특히 이 여학생은 지도교수가 물리적, 언어적으로 성적인 괴롭힘을 가했고 이를 거부했다는 이유로 자신에게 박사학위 취득을 막겠다고 협박했다고 주장했다.22일(현지시간) AP 통신에 따르면 자신을 인민대 인문대에서 공부한 ‘왕디’라고 밝힌 이 여학생은 전날 웨이보에 올린 59분짜리 영상에서 자신의 신분증을 잠깐 들어 올려 보여준 뒤 미투(Me too) 폭로를 했다. 마스크를 쓴 채 영상에 나온 그는 인민대의 전 부학장이자 전 공산당 대표였던 자신의 지도교수가 2년 넘게 자신에게 무보수로 많은 임무를 부과했고 질책했으며, 그를 거부하자 졸업을 못 하게 하겠다고 협박했다고 밝혔다. 특히 왕디는 해당 교수가 2022년 5월 사무실로 와달라고 요청했던 문자 메시지와 강제로 키스하려고 하자 "안돼요. 선생님"이라며 저항하는 음성 파일을 성희롱 증거로 공개했다. 왕디는 "지금 이 순간, 나는 더는 참을 수 없고 물러설 곳이 없다. 그래서 공개적으로 말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인민대는 왕디의 주장을 조사하기 위한 태스크포스팀을 꾸린 상태다. 인민대 측은 "교수의 비윤리적 행동에 대해서는 무관용이 원칙이며, 며칠 내 조사 결과를 발표하겠다"고 밝혔다.다만 AP는 이 같은 내용을 보도하며 "중국공산당은 강력한 사회적 운동을 자신의 권력에 대한 잠재적 위협으로 간주한다"면서 "지난 6월 미투 운동의 일환으로 여성의 권리를 촉진했던 중국 기자가 국가 권력 전복을 선동한 혐의로 징역 5년을 선고받았다고 그의 지지자들이 밝힌 사례가 있다"고 지적했다.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