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인물결혼했습니다

버스 기사와 승객으로 인연

  • 입력 2023-01-26 08:58
  • 수정 2023-01-26 10:45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 결혼했습니다 - 김근웅(33), 정예희(여·28) 부부

저희는 버스 기사와 승객으로 처음 만났습니다. 2019년 10월, 당시 저(예희)는 매일 아침 출근을 위해 버스를 탔어요. 그 버스에 한 번씩 젊은 기사님이 있어 ‘요즘엔 젊은 기사님도 계시는구나’라고 생각하곤 했습니다. 그런데 그 버스 기사님이 거울로 저를 힐끔힐끔 바라보는 게 느껴졌죠. 그러던 어느 날, 같은 버스를 타고 출근하는데, 신호 때문에 버스가 잠시 멈추더니 버스 기사님이 저에게 뚜벅뚜벅 걸어오는 게 아니겠어요? 버스 기사님은 따뜻한 유자차를 건네고는 “정말 미인이세요. 나이가 어떻게 되세요?”라고 물었습니다. 버스 안에 손님이 없어 가능했던 일이었어요. 처음 남편 얼굴을 제대로 본 순간이기도 하죠.

3일 후, 전 같은 버스에 올랐고 타자마자 남편으로부터 쪽지와 초콜릿을 받았습니다. ‘일하면서 마주치는데 너무 제 이상형이셔서 쪽지 드립니다. 번호를 물어보면 부담스럽게 느껴지실까 봐 제 번호를 남깁니다.’ 전 남편의 적극적인 태도와 쌍꺼풀 있는 큰 눈에 호감을 느껴 연락하게 됐습니다.

출근 버스 기사님과 사랑에 빠질 줄이야! 상상조차 하지 못했던 일이 벌어진 거죠. 매일 출근이 기다려지기까지 했습니다. 가끔 저희는 버스 데이트를 하기도 했어요. 여유로운 오후, 남편이 모는 버스에 승객인 척 타고 버스 노선의 처음부터 끝까지 함께하는 거죠. 남편의 일하는 모습도 보고 드라이브를 즐기는 기분이었습니다. 남편은 직업 특성상 주말에도 일해야 해 쉬는 날을 맞추기가 쉽지 않았어요. 하지만 그건 아주 작은 불편함이었고, 남편은 매일 저에게 모든 것을 맞춰줬습니다. 저희는 2년 7개월 연애 끝에 지난해 6월 결혼식을 올렸습니다. 잠시 신혼을 즐긴 후 저희를 닮은 아이를 낳아 세 식구 함께 알콩달콩 살고 싶어요.

sum-lab@naver.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오찬 거절’ 한동훈, 총선책임론 딛고 정치적 홀로서기 나서나
‘오찬 거절’ 한동훈, 총선책임론 딛고 정치적 홀로서기 나서나 윤석열 대통령의 오찬 제안을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사양한 것을 두고 여권 내 파장이 계속되고 있다. 국회의원 총선거 기간 불거진 ‘윤·한 갈등’이 결국 파국으로 가는 것 아니냐는 관측과 함께 한 전 위원장이 윤석열 정부와 각을 세우고 ‘홀로서기’를 시도할 것이라는 예상이 나온다. 총선 보궐선거를 통한 국회 입성 가능성이 거론되는 한 전 위원장은 정치 재개 방식과 시점을 두고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이르면 6월 치러질 전당대회 출마를 두고는 당 안팎의 전망이 엇갈린다. 한 전 위원장과 가까운 김경율 전 비대위원은 22일 오전 CBS 라디오에서 “한 전 위원장이 아무리 지금 백수 상태지만, 금요일에 전화해서 월요일 오찬을 정하기로 했다는 부분은 이해가 안 된다”며 “정말 만나려 했더라면 조금 말미를 주고 나머지 비대위원들에게도 모임이 있다는 걸 알려주는 게 바람직했다”고 말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19일 이관섭 대통령비서실장을 통해 한 전 위원장에게 22일 오찬을 제안했지만 한 전 위원장이 지금은 건강상 이유로 참석하기 어렵다며 정중히 거절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위원의 말은 윤 대통령의 오찬 제안 자체에 진정성이 결여돼 있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이와 관련, 일단 대통령실에서는 추가 만남 제안이 열려 있다는 입장이어서 향후 성사될지도 관심이 모인다. 총선 기간 윤·한 갈등이 불거졌을 때 충남 서천에서의 깜짝 조우에 이은 오찬 회동을 통해 갈등을 풀었던 전례가 있는 상황에서 한 전 위원장이 윤 대통령의 오찬 제안을 거절한 것은 양측 간 앙금이 여전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한 관계자는 “총선 때만 세 차례가량 윤·한 갈등이 알려졌고, 총선 참패의 해법을 두고도 양측의 판단이 다르다”며 “그간 오랜 인연과 별개로 윤·한 관계는 사실상 파국으로 봐야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한 전 위원장의 향후 행보를 두고도 다양한 전망이 나온다. 전당대회 출마 여부를 두고는 ‘총선 패배 책임을 지고 물러나고 바로 당 대표에 도전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기류가 많지만 ‘보수 진영에서 한 전 위원장만큼 새로운 인물도 없다’는 반론도 만만치 않다. 김 전 위원은 “적어도 당 대표 선거에는 출마하지 않을 거다. 출마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했다.22대 국회가 문을 연 뒤 재·보궐 선거를 통한 한 전 위원장의 국회 입성 가능성이 거론된다. 민병기 기자 mingming@munhwa.c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