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사회마음상담소

공황장애인데 운전할 때 정신을 잃을까봐 걱정돼요

  • 입력 2023-01-25 08:54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게티이미지뱅크



■ 마음상담소

▶▶ 독자 고민


몇 달 전 운전을 하던 중 갑자기 숨을 쉬지 못하겠고 두근거림이 심해지더니, 어지러움, 구역질까지 온 적이 있어요. 응급실에 갔고, 신체적으로는 아무 이상이 없는 공황장애라고 진단받기는 했지만 하필 제가 운전을 할 때 증상이 있다 보니 운전대를 잡기가 너무 두려워요. 특히 자동차전용도로를 지날 때마다 다시 멍해지고 마치 의식을 잃을 것 같아요.

실제로 쓰러지거나 죽는 병이 아니라고는 하지만 정신을 잃어서 여러 대의 차를 친 사건도 뉴스에서 접하다 보니, 혹시 제가 공황으로 그런 상황이 돼 나뿐만 아니라 남에게 피해를 입힐까 봐 걱정됩니다.

공황 자체는 문제 안돼…실제 의식 잃으면 다른 질환 의심을

▶▶ 솔루션


공황장애를 겪는 대다수 사람은 맨 처음 공황발작을 겪었던 상황을 가장 두려워합니다. 그 상황이 다들 비슷할 것 같지만 각자 다릅니다.

사람이 많은 곳을 힘들어하는 경우도 있고, 혼자 있는 정반대의 상황을 두려워하기도 합니다.

왜 그럴까요? 실제로 공황발작을 잘 생기게 하는 객관적인 상황이 있어서가 아닙니다.

공포는 주관적입니다. 기억에서 비롯되기 때문에 각자 다른 상황에서 유난히 긴장하고 불안해하는 것이지요. 운전하다가 처음 겪었고, 공황이 다시 올 것이라는 ‘예기불안’이 계속되기 때문에, 바로 차를 세우기가 힘든 환경인 자동차 전용도로에서 불안이 더욱 심해지는 것이 아닐까 싶습니다.

공황 자체가 비정상은 아닙니다. 만약에 생명을 위협받을 정도로 위험한 상황에서 공황발작이 생긴다면 그것은 정상입니다.

온몸의 교감신경이 항진되며 위험을 알리기 위해 현재 상황에서 ‘싸우거나 도망치라는(fight or flight)’ 신호를 보내는 것이니까요.

우리의 각성 수준은 하루 종일 동일한 것이 아니라 주변 상황에 따라 높아졌다가 낮아졌다가 하는데요. 공황 발작 때 우리 몸은 과각성되기 때문에 편안하게 집에서 쉬는 때보다 훨씬 더 깨어 있는 상태입니다.

의식을 잃을 것 같은 공포가 공황장애 증상이지 실제로 의식을 잃는다면 그것은 공황이 아니라 다른 질환을 의심해 봐야 합니다.

정신건강의학과에 대한 인식이 예전보다는 나아진 것을 느낍니다. 그래서 공황장애를 앓는 분들이 고통을 겪는 기간을 줄이고 조금 더 빨리 치료를 받는 경우가 많아져서 참으로 다행입니다.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심장이나 호흡기 질환에 대해 주로 걱정하는 경우가 많은데요. 이번 사례처럼 의식을 잃는 느낌이 있을 경우 조금 더 자세한 검사가 필요할 수 있습니다.

갑상선 등 내분비질환, 당뇨, 간질 등을 제대로 진단 및 치료받지 못할 경우 의식을 잃는 경우가 있습니다. 공황장애 진단을 위한 정신과 검사를 받기 전에 내과나 신경과 검사를 통해 다른 신체적인 문제를 감별하는 것이 먼저입니다.

하주원 대한정신건강의학과의사회 홍보이사·전문의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與 ‘수원 탈환 작전’ 첫 주자 이수정 “나라 망할것 같다는 생각에 출마 결심”
與 ‘수원 탈환 작전’ 첫 주자 이수정 “나라 망할것 같다는 생각에 출마 결심” “국회가 말도 안 되는 이유로 공무원들을 탄핵하고 민생에 손 놓고 있는 현실을 보니 나라가 망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 (출마를) 결심하게 됐습니다.”국민의힘 영입 인재로 낙점된 이수정(사진)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6일 문화일보와의 통화에서 내년 총선 출마 이유를 묻는 질문에 이렇게 답하며 “여성, 아동 등 소위 사회적 약자들의 안전이 위협을 받고 있지만 디지털 성범죄를 비롯한 범죄 문제 법안 마련은 진전을 보이지 못하고 있다”며 “‘민생 입법’에 역할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법안만 만들어 범죄수사도 제대로 못 해 피해자 구제도 어렵게 만들어 놓지 않았느냐”며 “민주당은 이재명 대표 ‘방탄’ 외에 다른 현안에는 관심이 없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경기대 수원캠퍼스에서 25년간 재직하며 여성, 아동 범죄를 연구해 온 이 교수는 “경기 수원정에 출마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이 교수는 “수원 등 경기 남부 지역에서 발생한 강호순의 연쇄살인 사건 때 현장방문을 하는 등 경찰 등 수사기관을 지원하는 역할을 맡았고, 조선족 오원춘의 20대 여성 살인 사건 당시에는 수원역 뒷골목을 누볐다”며 “수원에 사는 사람, 수원 골목골목을 나보다 잘 아는 인물은 없다”고 강조했다. 수원정은 원내대표를 지낸 3선 박광온 민주당 의원이 현역으로 있다. 이 교수는 “나는 지역구에서 아침, 점심, 저녁을 다 먹고 출퇴근하는 사람”이라며 “민주당 후보와도 경쟁할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수도권 정치, 경제의 핵심 지역 중 한 곳인 수원은 지난 20대, 21대 총선에서 연이어 국민의힘이 패배해 현재 5개 지역구가 모두 민주당 의원들로 채워져 있다. 이에 따라 여권 안팎에서는 ‘수원 탈환’을 위한 이른바 ‘자객공천’ 첫 주자로 이 교수를 전진 배치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이 밖에도 수원지역에는 김은혜 전 대통령실 홍보수석과 수원 출신인 방문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의 출마설도 나오고 있다. 최지영 기자 goodyoung17@munhwa.c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