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인물결혼했습니다

3번째 만남서 아내에 사랑 고백

  • 입력 2023-01-25 08:54
  • 수정 2023-01-25 11:06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 결혼했습니다 - 신명근(35)·김민정(여·33) 커플

2019년 9월, 저(명근)와 아내는 지인 소개로 만났습니다. 처음 만난 날, 저는 아내가 ‘바닐라 아이스크림’ 같은 사람이라고 느꼈어요. 부드러운 말투와 미소를 갖고 있었거든요. 아내와 함께 있는 시간이 즐거웠습니다.

소개팅 당일 분위기가 좋았기에 연락을 계속 이어나갔어요. 아내를 3번째 만나는 날이었어요. 석촌호수에서였죠. 고백해야겠다고 결심했습니다. 비가 추적추적 내리는 호수 길을 나란히 걸었습니다. 사람들이 생각보다 많아서 어떻게 고백해야 하나 고민했습니다. 공원을 한 바퀴 다 돌았는데, 고백은 못 하고 말은 뱅뱅 돌았죠. 그러다 빗소리가 투둑투둑 들리는 우산 아래에서 사귀자고 했습니다. 그날 아내가 제 고백을 받아주면서 연인이 됐습니다.

사실 저는 저 자신의 감정은 물론 타인의 감정에도 소홀한 편이었는데요. 아내를 만나고 나서부터는 달라졌습니다. 아내의 마음에는 도저히 소홀할 수가 없더라고요. 아내 마음에 관심이 가고, 아내의 행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려는 사람이 됐어요.

제가 힘든 시간을 겪을 때 아내의 존재가 정말 큰 힘이 됐습니다. 이렇게 힘들 때 옆을 지켜주던 아내와 평생 함께하고 싶다는 생각이 강하게 들었죠. 저희는 2022년 3월 27일에 결혼식을 올렸습니다.

신혼 여행은 제주도로 다녀왔는데요. 그곳에서 저희 사랑의 결실인 ‘꿀떡이’가 잉태됐습니다. 임신 사실을 알고 태교 여행으로 베트남의 푸꾸옥을 다녀오기도 했죠. 서로 의지하고 웃으며 즐거운 추억을 남겼습니다.

꿀떡이는 지난해 12월 16일 태어났습니다. 아직 부모가 됐다는 사실이 실감 나지 않아요. 하지만 곤히 잠들어 있는 아기를 보면 가슴 속 깊이 행복감을 느낍니다. 우리의 미래는 지금보다 더 밝고 행복할 거라고 자신합니다. 아내에게 늘 어두운 밤바다의 등대 같은 존재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sum-lab@naver.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한동훈 “김영주와 함께 정치하고 싶어” 김영주 “늦지 않게 답”
한동훈 “김영주와 함께 정치하고 싶어” 김영주 “늦지 않게 답”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최근 더불어민주당을 탈당을 선언한 4선 김영주 국회부의장(서울 영등포갑)을 만나 “경륜·상식 있고 합리적인 김영주 부의장과 같은 분과 정치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김 부의장은 “오늘 민주당에 탈당계를 제출했다. 늦지 않게 답하겠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정치권에 따르면 김 부의장은 이날 서울 종로구 한 식당에 예정 시간보다 10분 먼저 도착해 한 위원장을 기다렸다. 한 위원장도 뒤따라 도착해 김 부의장에게 깍듯이 인사했다. 한 위원장은 김 부의장에게 공손히 물을 따라주며 “오늘 3·1절 행사에 안 오셨죠. 안 보이시던데”라고 말을 건네며 분위기를 풀어갔다. 김 부의장은 “국회의장이 가면 부의장은 안 간다”고 답했다. 이런 장면은 모두 언론에 공개됐다. 이후 이어진 만찬 회동에서 김 부의장이 주로 말하고, 한 위원장이 고개를 끄덕이며 경청하는 모습이었다. 이날 회동은 한 위원장의 요청에 김 부의장이 응하면서 성사됐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김 부의장 입당이 가시화됐다고 보고, 서울 영등포갑 우선(전략)공천 등을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김 의원이 국민의힘에 입당하면 이상민 의원에 이어 한동훈 비대위 출범 후 민주당으로 여당으로 당적을 변경한 두 번째 현역이 된다.한편 김 부의장의 전략공천 등이 검토되는 영등포갑은 역대 9차례 총선에서 민주당 계열 정당이 6번 당선된 국민의힘 ‘험지’로 꼽힌다. 국민의힘은 예비후보 4명이 출마한 영등포갑에 공천을 확정하지 않고 사실상 김 의원을 위해 자리를 비워둔 상태다. 정영환 공천관리위원장은 브리핑에서 ‘김 의원의 영등포갑 공천을 염두에 두고 있냐’는 물음에 “우리 당 입장에서 매우 중요한 사안”이라며 “어느 지역에 할 건지는 비밀에 부치겠다”고 답했다. 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