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스포츠2022 카타르월드컵

16강 좌절 우루과이, 심판에 거세게 항의…종료 후 경고카드

이준호 기자
이준호 기자
  • 입력 2022-12-03 02:36
  • 수정 2022-12-03 02:40
댓글 폰트

이미지 크게보기항의, 경고카드 우루과이 선수들이 3일 오전(한국시각) 카타르 알와크라의 알자눕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H조 조별리그 3차전 직후 심판진에게 거세게 항의하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우루과이가 16강 진출이 좌절된 뒤 심판진에게 거세게 항의, 경기 종료 후 경고카드를 받았다.

우루과이는 3일 오전(한국시각) 카타르 알와크라의 알자눕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H조 조별리그 마지막 3차전에서 가나에 2-0으로 승리했다. 하지만 한국이 포르투갈을 2-1로 이기면서 우루과이는 16강 티켓을 놓쳤다. 한국과 우루과이는 1승 1무 1패, 승점 4, 골득실 0까지 같지만 다득점에서 한국이 4로 우루과이의 2보다 앞섰다. 포르투갈이 2승 1패(승점 6)로 1위, 한국이 2위로 16강전에 올랐다.

우루과이는 전반에 2득점을 올렸다. 한국과 포르투갈의 3차전은 1-1. 우루과이는 16강 진출을 낙관했지만 막판 상황이 급변했다. 황희찬(울버햄프턴 원더러스)이 후반 추가시간에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의 어시스트를 받아 결승골을 터트렸기 때문이다. 우루과이는 급해졌지만 골을 추가하지 못했고 경기가 종료된 뒤 심판진에 달려가 거세게 항의했다. 추가시간에 에딘손 카바니(발렌시아)가 페널티 박스 안에서 넘어졌지만 비디오 판독(VAR)을 거치지 않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거칠게 항의하는 과정에서 호세 히메네즈(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 카바니(발렌시아)가 경고카드를 받았다.

이준호 선임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관련기사
문화일보 주요뉴스
<em class='label'>[단독]</em> ‘독도는 日고유영토’ 표현…4 ~ 6학년 모든교과서로 확대
[단독] ‘독도는 日고유영토’ 표현…4 ~ 6학년 모든교과서로 확대 일본 정부가 금명간 발표할 것으로 전해진 2023년 초등학교 3~6학년 사회 교과서 검정 결과 강제징용이나 독도 관련 기술이 기존보다 후퇴할 것이란 관측이 제기돼 우려를 낳고 있다. 윤석열 정부의 한일관계 개선 추진 의지와는 별개로 영토·역사 문제에 관해서는 우리 정부 입장을 일본 측에 분명히 전하고 따질 것은 따져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27일 외교가에 따르면, 올해 일본 문부과학성이 교과서 검정심의회를 통해 실시한 초등학교 3~6학년 교과서 10여 종 검정 결과 강제징용 기술에서 강제성이 삭제되는 방향으로 수정할 가능성이 예상된다. 일본 정부가 2021년 각의를 통해 강제연행이나 강제노동과 같은 표현이 적절하지 않다고 공표한 점이 그 근거로 지목된다. 2019년 초등학교 사회 교과서까지는 강제징용에 대해 ‘노동력의 부족을 보충하기 위해 조선인과 중국인을 강제로 끌고 와 광산 등에서 노동에 종사시켰다’고 기술됐다. 독도 문제의 경우 기존 대부분 교과서에 담겼던 ‘일본의 영토’라는 표현이 ‘일본의 고유영토’ 등으로 보다 강화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인다. 특히 2019년의 경우 3학년 교과서에는 독도 관련 기술이 없었지만 이번에 지도표시를 통해 한국의 불법점거 등 대목이 들어갈 것으로 관측된다. 이에 2019년 이후 악화일로를 걸어온 한일관계가 일본 교과서에 고스란히 반영됐다는 해석이 나온다. 정부는 교과서 검정 사실 확인시 아이보시 고이치(相星孝一) 주한 일본대사 초치 등으로 대응할 전망이다. 외교 소식통은 “한일관계 개선 노력이 진정성을 갖기 위해선 일본에 우리 입장을 분명히 얘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일본인들은 한국의 강제징용 3자 대위변제 해법에 대해 63%가 긍정적 평가, 21%가 부정적 평가를 내리고 있는 것으로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 여론조사(24~26일·18세 이상 일본 유권자 927명 대상) 결과 나타났다. 다만 68%는 “한국 측 방안으로는 문제가 해결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평가했고, 한일관계 전망에 56%가 “변하지 않는다”고 답했다.김유진·김선영 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