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스포츠2022 카타르월드컵

호날두의 수난시대… 실점 빌미에 ‘메시 응원’

허종호 기자
허종호 기자
  • 입력 2022-12-03 01:58
  • 수정 2022-12-03 02:06
댓글 폰트

이미지 크게보기 포르투갈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3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H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득점 기회를 놓친 후 아쉬워하고 있다. 뉴시스



알라이얀=허종호 기자

포르투갈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무적)의 수난시대다.

호날두는 3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한국과 2022 카타르월드컵 H조 조별리그 3차전에 선발 출전했으나 공격 포인트를 남기지 못했다. 호날두는 부진한 경기력을 보이다가 후반 20분 안드레 실바와 교체됐다. 호날두는 2차례 슈팅을 때렸으나 유효슈팅은 없었다. 포르투갈의 우위가 예상됐으나 포르투갈은 1-2로 역전패했다.

호날두는 애초 선발 제외 가능성도 언급됐으나 스트라이커로 배치됐다. 호날두는 지난달 29일 우루과이와 2차전 직후 회복 훈련에 집중하다가 한국과 3차전 전날에서야 팀훈련에 복귀했다. 특히 포르투갈은 브루누 페르난드스(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베르나르두 실바(맨체스터시티) 등 일부 주축을 선발에서 제외, 체력 안배를 고려했다.

호날두는 가나와 1차전에서 페널티킥으로 득점, 사상 첫 월드컵 5개 대회 득점이라는 진기록을 세웠다. 그러나 필드골이 아직 없다. 호날두는 또 우루과이와 2차전에선 침묵했기에 경기에 출전한 것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몸 상태가 정상이 아니기에 호날두의 경기력은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호날두는 공격에서 기회를 얻지 못했다. 오히려 1-0으로 앞선 전반 27분 실점 빌미를 제공했다. 이강인(마요르카)의 왼쪽 코너킥이 호날두의 등에 맞고 문전으로 떨어졌고, 김영권(울산 현대)이 재빨리 왼발 슈팅으로 연결해 오른쪽 골망을 갈랐다.

호날두는 전반 37분에서야 첫 슈팅을 때렸다. 호날두는 박스 오른쪽에서 강력한 슈팅을 시도했으나 수비수 김영권의 몸에 맞고 말았다. 호날두는 지속해서 골문을 노렸으나 오프사이드 반칙 등에 막혀 무산됐다. 호날두는 또 전반 42분에 문전에서 절호의 득점 기회를 잡았지만 회심의 헤딩슛이 골대 밖으로 벗어났다.

한국 관중들은 이날 “메시” “메시”를 외치기도 했다. 호날두의 라이벌인 아르헨티나의 리오넬 메시(파리 생제르맹)의 이름을 부르며 호날두를 도발한 것. 호날두는 2019년 7월 유벤투스(이탈리아) 소속으로 방한, 친선경기를 치렀으나 예상과 달리 1분도 출전하지 않아 국내 팬들로부터 비난을 받았다. 당시 국내 팬들은 메시의 이름을 외치며 호날두를 자극했다. 호날두는 결국 경기력 반전을 보이지 못하고 후반 20분 교체아웃됐다.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문화일보 주요뉴스
<em class='label'>[단독]</em> ‘독도는 日고유영토’ 표현…4 ~ 6학년 모든교과서로 확대
[단독] ‘독도는 日고유영토’ 표현…4 ~ 6학년 모든교과서로 확대 일본 정부가 금명간 발표할 것으로 전해진 2023년 초등학교 3~6학년 사회 교과서 검정 결과 강제징용이나 독도 관련 기술이 기존보다 후퇴할 것이란 관측이 제기돼 우려를 낳고 있다. 윤석열 정부의 한일관계 개선 추진 의지와는 별개로 영토·역사 문제에 관해서는 우리 정부 입장을 일본 측에 분명히 전하고 따질 것은 따져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27일 외교가에 따르면, 올해 일본 문부과학성이 교과서 검정심의회를 통해 실시한 초등학교 3~6학년 교과서 10여 종 검정 결과 강제징용 기술에서 강제성이 삭제되는 방향으로 수정할 가능성이 예상된다. 일본 정부가 2021년 각의를 통해 강제연행이나 강제노동과 같은 표현이 적절하지 않다고 공표한 점이 그 근거로 지목된다. 2019년 초등학교 사회 교과서까지는 강제징용에 대해 ‘노동력의 부족을 보충하기 위해 조선인과 중국인을 강제로 끌고 와 광산 등에서 노동에 종사시켰다’고 기술됐다. 독도 문제의 경우 기존 대부분 교과서에 담겼던 ‘일본의 영토’라는 표현이 ‘일본의 고유영토’ 등으로 보다 강화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인다. 특히 2019년의 경우 3학년 교과서에는 독도 관련 기술이 없었지만 이번에 지도표시를 통해 한국의 불법점거 등 대목이 들어갈 것으로 관측된다. 이에 2019년 이후 악화일로를 걸어온 한일관계가 일본 교과서에 고스란히 반영됐다는 해석이 나온다. 정부는 교과서 검정 사실 확인시 아이보시 고이치(相星孝一) 주한 일본대사 초치 등으로 대응할 전망이다. 외교 소식통은 “한일관계 개선 노력이 진정성을 갖기 위해선 일본에 우리 입장을 분명히 얘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일본인들은 한국의 강제징용 3자 대위변제 해법에 대해 63%가 긍정적 평가, 21%가 부정적 평가를 내리고 있는 것으로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 여론조사(24~26일·18세 이상 일본 유권자 927명 대상) 결과 나타났다. 다만 68%는 “한국 측 방안으로는 문제가 해결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평가했고, 한일관계 전망에 56%가 “변하지 않는다”고 답했다.김유진·김선영 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