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스포츠정세영 기자의 베이스볼 스펙트럼

프로야구 40년… 한 시즌 全경기 뛴 선수 242명

정세영 기자
정세영 기자
  • 입력 2022-08-30 11:18
  • 수정 2022-12-23 09:59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KT 배정대(왼쪽)와 KIA 나성범



■ 정세영 기자의 베이스볼 스펙트럼 - 오늘도 달리는 ‘철인들’

144경기 체제이후 매년 5.1명
KT 배정대 409경기 연속 출전
KIA 나성범도 289경기 ‘행진’


2022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가 종착역을 향하면서 전 경기 출전을 노리는 ‘철인’들에게 관심이 쏠리고 있다. 꾸준한 실력과 자기 관리가 뒷받침되지 않으면 오를 수 없는 철인, 올 시즌엔 누가 영광의 타이틀을 얻을까.

역대 KBO리그를 살펴보면, 지난해까지 한 시즌 전 경기 출전에 성공한 선수는 총 242명으로, 연평균 6명이 ‘개근상’을 받았다. KBO리그가 10개 구단, 144경기 체제가 된 지난 2015년 이후에는 평균 5.1명씩 배출됐다. 올 시즌에는 29일 기준, 한 경기도 빠지지 않고 출전한 선수가 6명이다. 배정대(KT), 박해민(LG), 김혜성(키움), 마이크 터크먼(한화), 나성범(KIA), 최지훈(SSG) 등이 철인에 도전 중이다.

이들 중에서 외야수 배정대가 단연 돋보이는 철인이다. 배정대는 2019년 9월 20일 부산 롯데전부터 이달 28일 창원 NC전까지 409경기 연속 출전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이는 현역 선수 가운데 최장 기록. 배정대는 철저한 자기관리가 일품이다. 경기 전 루틴을 반드시 지키며, 경기력에 마이너스가 될 행동은 절대 하지 않는다. 배정대는 올해 114경기에서 타율 0.268 5홈런 42타점을 올렸다. 특히 배정대는 끝내기 상황에서 유독 강하다. 통산 7개의 끝내기 히트(안타 6개, 희생플라이 1개)를 만들었다. 올해도 2번의 끝내기 드라마를 연출했다.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외야수 나성범은 ‘선발 출전’을 고집한다. NC 시절인 지난해 9월 1일 인천 SSG전부터 168경기째 선발 출전을 이어오고 있다. 아울러 나성범은 2020년 9월 24일 창원 LG전부터 289경기 연속 출장 행진도 함께 유지 중이다. 나성범은 이동 거리가 많은 지방팀이라는 핸디캡마저 극복했다. 올해 성적은 타율 0.324 18홈런 84타점. 타율과 홈런, 타점 모두 팀 내 1위다.

2루수인 김혜성의 도전도 의미가 있다. 수비 움직임이 많은 내야 포지션 중 올해 전 경기 출전한 선수는 김혜성이 유일하다. 김혜성은 2020년 6월 10일 대구 삼성전부터 374경기 연속 출전도 이어가고 있다. 올해 성적은 0.307 4홈런 75득점 44타점이다.

외야수 박해민은 꾸준함이 강점. 2013년 삼성 유니폼을 입고 데뷔한 박해민은 지난해까지 4번(2015년·2017∼2019년)이나 개근상을 받았다. 이적 첫해인 올핸 타율 0.299에 79득점을 남겼다.

역시 외야수인 최지훈은 데뷔 이후 처음으로 전 경기 출전에 도전한다. 최지훈은 타율 0.315에 81득점을 책임졌다. 81득점은 리그 2위에 올라 있다.

정세영 기자 niners@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한동훈 “김영주와 함께 정치하고 싶어” 김영주 “늦지 않게 답”
한동훈 “김영주와 함께 정치하고 싶어” 김영주 “늦지 않게 답”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최근 더불어민주당을 탈당을 선언한 4선 김영주 국회부의장(서울 영등포갑)을 만나 “경륜·상식 있고 합리적인 김영주 부의장과 같은 분과 정치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김 부의장은 “오늘 민주당에 탈당계를 제출했다. 늦지 않게 답하겠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정치권에 따르면 김 부의장은 이날 서울 종로구 한 식당에 예정 시간보다 10분 먼저 도착해 한 위원장을 기다렸다. 한 위원장도 뒤따라 도착해 김 부의장에게 깍듯이 인사했다. 한 위원장은 김 부의장에게 공손히 물을 따라주며 “오늘 3·1절 행사에 안 오셨죠. 안 보이시던데”라고 말을 건네며 분위기를 풀어갔다. 김 부의장은 “국회의장이 가면 부의장은 안 간다”고 답했다. 이런 장면은 모두 언론에 공개됐다. 이후 이어진 만찬 회동에서 김 부의장이 주로 말하고, 한 위원장이 고개를 끄덕이며 경청하는 모습이었다. 이날 회동은 한 위원장의 요청에 김 부의장이 응하면서 성사됐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김 부의장 입당이 가시화됐다고 보고, 서울 영등포갑 우선(전략)공천 등을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김 의원이 국민의힘에 입당하면 이상민 의원에 이어 한동훈 비대위 출범 후 민주당으로 여당으로 당적을 변경한 두 번째 현역이 된다.한편 김 부의장의 전략공천 등이 검토되는 영등포갑은 역대 9차례 총선에서 민주당 계열 정당이 6번 당선된 국민의힘 ‘험지’로 꼽힌다. 국민의힘은 예비후보 4명이 출마한 영등포갑에 공천을 확정하지 않고 사실상 김 의원을 위해 자리를 비워둔 상태다. 정영환 공천관리위원장은 브리핑에서 ‘김 의원의 영등포갑 공천을 염두에 두고 있냐’는 물음에 “우리 당 입장에서 매우 중요한 사안”이라며 “어느 지역에 할 건지는 비밀에 부치겠다”고 답했다. 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