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사회밥 굶는 노인들

밥솥엔 구더기·텅빈 냉장고… ‘허기’ 가득한 노인의 방

전수한 기자 외 1명
전수한 기자 외 1명
  • 입력 2024-06-17 11:59
  • 수정 2024-06-17 16:24
댓글 5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지난달 29일 서울 관악구 봉천동의 한 빌라에서 고독사한 박모(63) 씨의 원룸 냉장고가 거의 비어 있고, 싱크대 위에는 김치가 상한 채로 놓여 있다. 전수한 기자



■ 밥 굶는 노인들 - 고독사 현장 가봤더니…

유통기한 지난 음식·생수가 전부
고독사 고위험군 63% “하루 1끼”


지난달 30일 서울 관악구 봉천동의 한 빌라. 고독사 청소용역업체 관계자와 전날 사망한 박모(63) 씨의 6평 남짓한 원룸 앞에 서자 문을 열기도 전에 악취가 코를 찔렀다. 독거노인이던 박 씨의 냉장고엔 말라 비틀어진 어묵, 유통기한이 반년 이상 지난 쌈장, 생수 6통이 전부였다. 밥솥에는 구더기가 들끓고 있었다. 근처 편의점 업주는 “한 달에 3∼4번씩 오로지 라면 두 봉지만 사 가던 할아버지”라며 “말하는 법을 잊어버린 사람처럼 말을 시켜도 대답도 없고, 건강도 좋지 않아 보였다”고 말했다.

박 씨의 원룸에는 허기와 고독이 배어 있었다. 박 씨에겐 당장 먹을 수 있는 밥도 반찬도 없어 보였다. 싱크대는 ‘2023년 사랑의 김장나눔’이라고 적힌 김치통이 꺼내져 있었다. 지난해 한 봉사단체에서 받아 온 것으로 보이는 이 김치는 전부 상해 희끗희끗한 곰팡이로 가득했다. 식탁 위에 놓인 가족관계증명서에는 자식이 있다고 쓰여 있었지만, 정작 박 씨의 시신은 지방에 사는 먼 친척에게 인계됐다. 박 씨가 숨진 자리 위론 골절 진단서와 아파트 경비원 지원서 등이 나뒹굴고 있었다. 옷장에서 발견된 성인용 기저귀를 보면 박 씨가 스스로 화장실도 가기 힘든 상태였던 것으로 보인다. 청소업체 관계자는 “한 달에 50번 정도 고독사 현장에 나가는데, 그중 70%는 독거노인”이라며 “혼자 제대로 챙겨 먹지도 못하고 살다가 당뇨 등 지병이 급격히 악화돼 숨지는 경우가 많다”고 설명했다.

박 씨처럼 혼자서는 하루 한 끼도 챙기지 못하는 ‘결식노인’이 고독사 고위험군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17일 보건복지부·한국보건사회연구원이 올해 1월 발간한 ‘2022년 고독사 예방실태조사’에 따르면, 노인의 고독사와 식생활은 긴밀한 연관성을 보인다. 고독사 고위험군(고독사 위험 판단점수 70∼100점)의 63.4%가 ‘하루에 한 끼만 먹는다’고 응답했는데, 중위험군(40∼60점)은 19.3%, 저위험군 (10∼30점)은 6.2%에 그쳤다.

정부는 노인들의 결식과 고독사 문제를 동시에 해결하겠다는 취지에서 ‘경로당 플랫폼화’ 사업을 추진 중이다. 복지부는 지난달 전국 약 6만9000개 경로당에서 ‘주 5일 무료 점심’을 제공하기 위한 준비에 나선다고 밝혔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지역별 격차에 대한 우려도 나온다. 수도권은 경로당 이용률이 저조하고, 지방은 예산이 부족한 상황이다. 국회입법조사처는 지난 12일 ‘초고령사회 노인 대상 식사지원 현황 및 과제’ 보고서에서 “노인들 각자의 욕구와 형편에 따라 지역사회에서 어울리며 식사를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전수한·노지운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관련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뺑소니’ 김호중, 수사받던 중 1500만원 기부…뒤늦은 미담
‘뺑소니’ 김호중, 수사받던 중 1500만원 기부…뒤늦은 미담 ‘뺑소니’ 혐의로 구속 재판을 받고 있는 가수 김호중(33) 씨가 수사를 받던 중 노숙자 시설에 1500만 원을 기부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화제를 모으고 있다.21일 서울역 노숙자 임시보호시설 등에 따르면 김 씨는 지난 5월 시설에 1500만 원을 기부한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김 씨는 해당 시설에서 노숙자 250명에 식사를 제공하는 봉사를 할 계획이었으나 음주운전 사고로 봉사할 수 없게 되자 운영비를 기부한 것으로 보인다.시설 관계자는 “(김호중이) 수사를 받는 만큼 봉사활동과 관련해 연락도 할 수 없었는데 갑자기 소속사 측이 1500만 원을 보내왔다”며 “봉사를 하고 싶지만 그렇게 못해서 죄송하다”는 사과 메시지도 전해왔다고 밝혔다.한편 앞서 김 씨는 지난 5월 9일 오후 11시 40분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의 한 도로에서 음주 상태에서 차를 몰던 중 중앙선을 침범해 마주 오던 택시를 충돌하고 도주했다.김 씨는 특정범죄 가중 처벌 등에 관한 법률위반(위험운전치상·도주치상), 도로교통법상 사고 후 미조치, 범인도피교사 등의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지난 10일 열린 첫 재판에서 김 씨 측은 열람 복사 등이 지연된 점을 들어 공소 사실에 대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다음 재판에서 입장을 낸다는 취지의 의견을 냈다. 함께 기소된 소속사 대표와 매니저 등은 공소 사실을 모두 인정했다.김 씨의 두 번째 재판은 다음 달 19일 오전 10시에 열린다.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