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사회

‘주4일제’ 현실화할까…노사정 대화 이번주 시작

김유진 기자
김유진 기자
  • 입력 2024-06-17 10:54
댓글 1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지난해 11월 13일 이성희 고용노동부 차관이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근로시간 관련 대국민 설문조사 결과와 향후 정책 추진방향을 발표하고 있다. 뉴시스



‘주4일제 전환’ 등 근로시간 개편을 논의하기 위한 노사정 사회적 대화가 이번 주에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17일 대통령 직속 사회적 대화기구인 경제사회노동위원회에 따르면, 오는 21일 의제별 위원회인 ‘일·생활 균형위원회’를 발족하고 1차 전체회의를 연다고 전날(16일) 밝혔다. 회의에서는 앞으로 1년간 장시간 근로 해소를 위한 근로시간 단축 및 유연성, 건강권 보호, 일하는 방식 개선 등을 논의한다.

가장 민감한 사안은 ‘장시간 근로 해소 방법’이다. 노사정 모두 장시간 근로를 해소해야 한다는 데에는 공감대를 이룬 반면 구체적으로 근로시간 관련 제도를 어떻게 개편할지에 대해서는 입장 차가 크다.

경영계는 기업들이 현재 적용받고 있는 ‘주52시간’ 근무제를 더 유연하게 운영할 수 있어야 한다는 입장을 내세우고 있다. 정부 역시 주52시간제를 유지하면서도 더 유연하게 운영하는 방향으로 지난해 근로시간 관련 개편안을 내놓은 바 있다.

반면 노동계는 근로시간 유연화가 결국 장시간 노동으로 이어지고 노동자의 건강권까지 침해할 것이라며 강하게 반대하고 있다.

한국노총과 민주노총은 모두 ‘주4일제’ 도입을 제22대 국회 우선 입법과제로 삼고 있다.

김유진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뺑소니’ 김호중, 수사받던 중 1500만원 기부…뒤늦은 미담
‘뺑소니’ 김호중, 수사받던 중 1500만원 기부…뒤늦은 미담 ‘뺑소니’ 혐의로 구속 재판을 받고 있는 가수 김호중(33) 씨가 수사를 받던 중 노숙자 시설에 1500만 원을 기부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화제를 모으고 있다.21일 서울역 노숙자 임시보호시설 등에 따르면 김 씨는 지난 5월 시설에 1500만 원을 기부한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김 씨는 해당 시설에서 노숙자 250명에 식사를 제공하는 봉사를 할 계획이었으나 음주운전 사고로 봉사할 수 없게 되자 운영비를 기부한 것으로 보인다.시설 관계자는 “(김호중이) 수사를 받는 만큼 봉사활동과 관련해 연락도 할 수 없었는데 갑자기 소속사 측이 1500만 원을 보내왔다”며 “봉사를 하고 싶지만 그렇게 못해서 죄송하다”는 사과 메시지도 전해왔다고 밝혔다.한편 앞서 김 씨는 지난 5월 9일 오후 11시 40분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의 한 도로에서 음주 상태에서 차를 몰던 중 중앙선을 침범해 마주 오던 택시를 충돌하고 도주했다.김 씨는 특정범죄 가중 처벌 등에 관한 법률위반(위험운전치상·도주치상), 도로교통법상 사고 후 미조치, 범인도피교사 등의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지난 10일 열린 첫 재판에서 김 씨 측은 열람 복사 등이 지연된 점을 들어 공소 사실에 대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다음 재판에서 입장을 낸다는 취지의 의견을 냈다. 함께 기소된 소속사 대표와 매니저 등은 공소 사실을 모두 인정했다.김 씨의 두 번째 재판은 다음 달 19일 오전 10시에 열린다.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