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국제

지진 몰고 다니는 스위프트…英 지질조사국 “지구가 움직였다”

박세영 기자
박세영 기자
  • 입력 2024-06-17 07:25
  • 수정 2024-06-17 07:41
댓글 1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지난 7일 영국 스코틀랜드 에딘버러 머레이필드 공연장에서 가수 테일러 스위프트가 공연을 하고 있다. AP 뉴시스

공연장 메운 7만명 팬에 땅 ‘흔들’ …지질조사국 “지진 수준”


가수 테일러 스위프트의 공연에서 지진이 감지될 정도로 진동이 일어났다고 전해졌다.

13일(현지시간) CNN 보도에 따르면 영국지질조사국은 지난 7일부터 3일간 스위프트 ‘디 에라스 투어’ 공연이 진행된 공연장에서 하루도 빠짐없이 지진계를 작동시킬 수준의 진동이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영국지질조사국은 머레이필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테일러 스위프트의 공연에 대해 “말 그대로 지구가 움직였다”고 말했다. 테일러 스위프트의 노래에 맞춰 관중들이 발을 구르고 춤췄기 때문이다.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영국 애딘버러 머레이필드 공연장에서 공연을 하는 테일러 스위프트의 모습. AP 뉴시스

영국지질조사국은 정부, 대중, 산업 및 규제 기관에 지진과 지진 위험에 대해 알리고 이해를 높여 향후 사건에 대한 계획을 세우기 위해 지진을 기록하는 국가 기관이다.

영국지질조사국은 “공연장에서 6km 떨어진 연구소에서 진동을 감지했다”며 “이는 과학적으로 ‘지진’으로 인정 가능한 수준”이라고 알렸다. 특히 “‘레디 포 잇(…Ready For IT?)’, ‘크루얼 썸머(Cruel Summer)’, ‘샴페인 프라블럼(Champagne Problems)’와 같은 인기곡에서 가장 큰 지진활동이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photo이미지 크게보기 테일러 스위프트가 공연한 스코틀랜드 에딘버러의 머레이필드 공연장의 평소 모습. AP 뉴시스

지진이 감지된 것은 그만큼 테일러 스위프트를 보러 온 관중들이 많다는 것. 관중들이 그의 노래에 함께 환호했다는 것을 의미한다. CNN에 따르면 7일 공연에 7만3000명의 팬들이 참석했는데 이는 스코틀랜드 역사상 가장 큰 규모의 공연이었다고 한다.

지난 여름 열렸던 미국 가수 해리스타일스의 6만5000명 관중을 넘어섰다. 테일러 스위프트의 공연은 다음 날 밤마다 그 전날 밤의 기록을 깼다.

박세영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뺑소니’ 김호중, 수사받던 중 1500만원 기부…뒤늦은 미담
‘뺑소니’ 김호중, 수사받던 중 1500만원 기부…뒤늦은 미담 ‘뺑소니’ 혐의로 구속 재판을 받고 있는 가수 김호중(33) 씨가 수사를 받던 중 노숙자 시설에 1500만 원을 기부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화제를 모으고 있다.21일 서울역 노숙자 임시보호시설 등에 따르면 김 씨는 지난 5월 시설에 1500만 원을 기부한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김 씨는 해당 시설에서 노숙자 250명에 식사를 제공하는 봉사를 할 계획이었으나 음주운전 사고로 봉사할 수 없게 되자 운영비를 기부한 것으로 보인다.시설 관계자는 “(김호중이) 수사를 받는 만큼 봉사활동과 관련해 연락도 할 수 없었는데 갑자기 소속사 측이 1500만 원을 보내왔다”며 “봉사를 하고 싶지만 그렇게 못해서 죄송하다”는 사과 메시지도 전해왔다고 밝혔다.한편 앞서 김 씨는 지난 5월 9일 오후 11시 40분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의 한 도로에서 음주 상태에서 차를 몰던 중 중앙선을 침범해 마주 오던 택시를 충돌하고 도주했다.김 씨는 특정범죄 가중 처벌 등에 관한 법률위반(위험운전치상·도주치상), 도로교통법상 사고 후 미조치, 범인도피교사 등의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지난 10일 열린 첫 재판에서 김 씨 측은 열람 복사 등이 지연된 점을 들어 공소 사실에 대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다음 재판에서 입장을 낸다는 취지의 의견을 냈다. 함께 기소된 소속사 대표와 매니저 등은 공소 사실을 모두 인정했다.김 씨의 두 번째 재판은 다음 달 19일 오전 10시에 열린다.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